(4) 중국 길림성 혼춘 지역

동경(혼춘) 팔련성 일대 위성사진(Google)
동경(혼춘) 팔련성 일대 위성사진(Google)
중국 길림성 혼춘 지역지도 보기은 발해 5경의 하나인 동경용원부가 있던 지역이다. 발해 전 시기를 걸쳐 약 9년 정도 발해의 수도였던 곳으로 신라와 일본과의 관계에 있어서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여겨지는 곳이다.

 

동경용원부의 중심지는 현재 팔련성이라 불리는 고성이었고, 이곳은 혼춘하 평야의 서쪽 끝 지점으로 성의 서쪽으로는 두만강이 흐르고 있다. 지세는 평탄하고 주위에는 여러 산들로 둘러싸여 있으며 동남쪽으로는 동해에 접해 있어서 신라와 일본과의 해상교통에 적합한 지역으로 알려져 있다.

 

발해에서는 신라로 가는 신라도와 일본으로 가는 일본도가 있었다고 하는데, 모두 이곳 동경용원부가 중심이 되었던 것으로 추정한다. 아울러 팔련성 주변에는 온특혁부성 등 발해 유적이 많이 발견되고 있는 것도 다른 발해 5경과 비슷하다.

 

닫기
(TV)이렇게 중국은 만리장성을 고무줄처럼 늘려 고구려 성까지 포함시키려 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고구려 역사를 중국의 역사로 편입시키려는 동북공정의 일부로…
남동생 :
누나, 고구려는 우리 역사잖아. 중국이 왜 저러는 거야?
누나 :
음, 그건 말이지… 함께 찾아보자.
누나 :
동북공정은 중국의 동북 3성인 랴오닝 성, 지린 성, 헤이룽장 성의 역사 지리, 민족에 대한 문제를 집중적으로 연구하는 사업이래.
남동생 :
무슨 근거로 그러는데?
누나 :
중국은 현재 중국 땅에 있던 모든 나라의 역사를 모두 자국의 역사라고 주장하기 때문이야.
남동생 :
음… 그럼 옛날 고구려는 어디에 있었는데?
누나 :
지도로 봐볼까?
누나 :
고구려보다 오래된 고조선부터 보자.
남동생 :
와아! 엄청 넓네!
누나 :
고구려는 여기…
남동생 :
전부 한반도 북쪽과 만주 쪽에 있었네?
누나 :
그래. 아까 얘기한 대로 지금은 중국 땅인 곳도 있어.
남동생 :
흠! 이 나라의 땅이었던 곳을 현재 중국이 차지하고 있기 때문에 중국 역사라고 주장한다 이거지.
누나 :
그래.
남동생 :
음, 그러면 우리나라의 역사라고 하려면 어떻게 중국과 싸워야 해?
누나 :
싸우긴. 우린 역사적 사실을 기초로 반론을 제시하면 돼.
남동생 :
역사적 사실이라면… 어떤 거?
누나 :
흐음!
남동생 :
어떻게 다른데?
누나 :
고구려 사람들은 성을 쌓을 때 대부분 돌을 사용하기 때문에 이렇게 생긴 쐐기돌을 많이 사용해서… 이런 모습이 되는데,
남동생 :
그렇구나. 고구려성이 훨씬 강하네.
누나 :
그렇지!
누나 :
또, 광개토대왕 비문에는 ‘영락’이라는 고구려만의 독자적인 연호를 사용해 대왕의 치적을 기록한 내용과 건국신화가 새겨져 있지.
남동생 :
아하!
누나 :
그러니까, 고구려는 그 옛날 고조선부터 이어온 역사를 계승하고 있고, 신라에 멸망한 이후에도 고려, 조선 등이 고구려를 이어받았다는 계승의식을 강하게 가지고 있었어. 그래서 분명 고구려는 중국의 역사가 아니란 말이지
남동생 :
휴! 증거가 있어서 다행이다.
누나 :
역사는 언제나 밝혀지게 되어 있어.
남동생 :
추리 소설의 범인처럼 말이지?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