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제목
본문
날짜
~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ud.k_0004_007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남구만(南九萬)의 대일 강경론

 
9월 22일에 예조의 답서를 받고 10월 3일에 상선연(上船宴) [주001]
각주 001
닫기

사절이 치르는 의례 중의 하나.

을 행하였다. 이때 저 나라(조선)에는 남정승(南政丞) [주002]
각주 002
닫기

남구만(南九萬, 1629~1711년): 숙종 때 소론의 거두로 자는 운로, 호는 약천, 본관은 의령이다. 효종때에 문과에 급제하여 한성부 좌윤을 지냈다. 당시 정권을 잡고 있던 윤휴·허견 등 남인들의 횡포를 상소하였다가 오히려 남해로 유배되었다. 1680년, 남인이 몰락하자 영의정까지 지냈다. 숙종이 희빈 장씨에게 사약을 내릴 것을 결정하자 사직하고 고향으로 돌아가서 조용히 일생을 보냈다.

이라는 자가 있었는데, 사직하고 물러나 집에서 지내고 있었다. 나이는 80을 바라보는데, 이전의 서계가 매우 잘못되었다고 생각하여 통분을 이기지 못하고 있었다. 하루는 국왕이 사제 [주003]
각주 003
닫기

남구만의 개인저택, 즉 사저(私邸)를 의미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에 나가서 친히 물었더니, 이렇게 대답하였다.
“예로부터 망하지 않는 나라는 없었습니다만, 어찌 억세고 포악함에 위협당하여 한창 왕성한 때에 땅을 깎아버리는 일이 있을 수 있겠습니까? 서계의 내용에 다만 마땅히 우리의 강계임을 분명하게 말해야 합니다. 만일 일본의 노여움을 사서 변방에 변란의 기별이 생긴다면 이 늙은 신하의 머리를 베어 주시기를 빌면서 드리는 말씀입니다.”
정의로운 기개가 늠름하여 군신들이 삭탈하지 못하고 마침내 바꾸자는 움직임이 있게 되었다고 한다.
 

주 001
사절이 치르는 의례 중의 하나.
주 002
남구만(南九萬, 1629~1711년): 숙종 때 소론의 거두로 자는 운로, 호는 약천, 본관은 의령이다. 효종때에 문과에 급제하여 한성부 좌윤을 지냈다. 당시 정권을 잡고 있던 윤휴·허견 등 남인들의 횡포를 상소하였다가 오히려 남해로 유배되었다. 1680년, 남인이 몰락하자 영의정까지 지냈다. 숙종이 희빈 장씨에게 사약을 내릴 것을 결정하자 사직하고 고향으로 돌아가서 조용히 일생을 보냈다.
주 003
남구만의 개인저택, 즉 사저(私邸)를 의미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