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제목
본문
날짜
~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ud.k_0003_002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예조에서 보내는 별폭물(別幅物)과 양사(兩使)의 진상물(進上物) 기록

 
 

〃예조에서 보내는 별폭물(別幅物) [주001] 과 양사 자신의 진상물(進上物) 기록

 

一. 인삼 5근
一. 명주(紬) 10필
一. 백포(白布) [주002]
각주 002
닫기

白布: 표백한 무명.

10필
一. 유포(油布) [주003]
각주 003
닫기

流布: 기름과 찰흙을 먹인 천(방수용).

10필
一. 백목면(白木棉) 30필
一. 호피(虎皮) 3장
一. 표피(豹皮) [주004]
각주 004
닫기

豹皮: 표범 가죽. 고려·조선시대에 표범 가죽은 호랑이, 곰 가죽과 함께 매우 귀한 것으로 조공(朝貢)할 때 중국에 보내는 주요한 물품 중 하나였다. 대단히 얻기가 어려웠으므로 군현(郡縣) 단위로 부과되는 공물(貢物)에서는 제외되었고, 이것을 바친 자에게는 일정한 상품을 주어 권장하였었다.

3매
一. 붓 30자루
一. 먹 30정(挺)
一. 벼루 3면(面)
一. 기름종이(油紙) 5매
一. 색지(色紙) 10권
一. 화석(花席) [주005]
각주 005
닫기

花席: 꽃무늬를 놓은 돗자리. 화문석의 수요는 조선시대에 이르러 급증하였으며, 특히 외국인의 애호열은 더욱 높아졌다. 『통문관지(通文館志)』에 따르면 한 번의 동지사행(冬至使行) 때 중국에 보낸 화문석이 124장에 달하였으며, 조선에 오는 관리들에게도 적지 않은 양을 선사하였다. 화문석의 조달을 담당한 기관은 장흥고(長興庫)로, 이곳에서는 각 지방으로부터 필요한 수량을 거두어들였다. 화문석은 용수초지석·오채용문석(五彩龍紋席)·용문염석(龍紋簾席)·오조용문석(五爪龍紋席)·만화석(滿花席)·각색세화석(各色細花席)·채화석(彩花席)·잡채화석(雜彩花席)·황화석(黃花席)·화석(花席) 등으로 불리기도 했다.

10매
 이상은 예조의 별폭

一. 금란(金襴) [주006]
각주 006
닫기

金襴: 직물의 일종. 직물의 바탕을 평직·사문직(斜紋織)·수자직(孤子織)으로 하고, 여기에 황금실로 봉황새나 꽃무늬를 짜 넣어 호화찬란하다. 중국 당(唐)나라 때 이미 제작되었으며, 송(宋)나라 때 성행하였다고 한다. 우리나라에서는 흔히 스란치마의 자락 끝에 두른다.

1권(卷)
一. 단자(段子) [주007]
각주 007
닫기

段子: 비단의 한 종류로 두껍고 광택이 있으며 조선 세종조에는 단자로 단령(團領)을 만들어 관리의 집무복으로 삼기를 허락하기도 했다. 단자(緞子)라고도 한다.

1권(卷)
一. 백포(白布) 5필
一. 양탄자(毛氊) 3매
一. 청피(靑皮) [주008]
각주 008
닫기

靑皮: 舶來品 가죽의 일종. 물소(犀) 또는 거북의 목구멍(亀咽) 가죽이라고 하며, 두껍고 단단하다.

5매
 이상은 前 번주님에게

一. 금란(金襴) 1권
一. 단자(段子) 1권
一. 사릉(紗綾) 3단(端)
一. 양탄자(毛氊) 3매(枚)
一. 청피(靑皮) 5매(枚)
 이상은 번주님에게

위의 물건은 쓰시마에 가서 건네주도록 [조선] 조정에서 하사했다고 하는데, 양사들이 특별히 진상한 선례는 없다.

一. 단자(段子) 1권
一. 붓 30자루
一. 큰 먹(大墨) 10정(挺)
一. 청심환(淸心丸) 20환(丸)
一. はい打 [주009]
각주 009
닫기

はい打(하이우치): 사전상의 의미는 파리채(蝿打)인데(広辞苑), 별폭물품에 과연 파리채가 들어갔는지는 의문이다.

1본(本)
一. 호박잔(琥珀盃) [주010]
각주 010
닫기

琥珀: 보석류의 일종. 아름다운 것은 오래 전부터 장신구로 사용되었다.

1개
一. 월린향(越隣香) 50본(本)
一. 부용향(芙容香) [주011]
각주 011
닫기

부용은 원래 ‘芙蓉’이라고 쓰는데, 발음이 같은 다른 글자로 쓴 것으로 추정된다. 부용향은 전통 혼례식에서 잡귀를 쫓기 위하여 피웠던 초 모양으로 된 향으로 굵기는 손가락만 하고 길이는 대여섯 치쯤 되는데, 향꽂이에 꽂아서 족두리하님이 신부 앞에 가면서 피운다.

5본
一. 족자(掛物) 1폭
 이상은 前 번주님께

一. 단자(段子) 1권
一. 붓 30자루
一. 큰 먹 10정(挺)
一. はい打 1본
一. 양탄자(毛氊) 2매
一. 부용향(芙容香) 5본
一. 월린향(越隣香) 50본
一. 청심원(淸心元) 20환
一. 호박잔(琥珀盃) 1개
 이상은 번주님에게

一. 구옥(勾玉) [주012]
각주 012
닫기

勾玉: 굽은옥. ‘곡옥(曲玉)’이라고도 한다. 머리 가운데 부분에 구멍을 뚫어 금실(金絲)이나 끈으로 매다는 옥으로 만든 장신구의 일종. 일어로는 ‘마가타마(勾玉)’라고 한다.

5개
一. 향단자(香丹子) 3개
一. 부용향(芙容香) 10본
一. 월린향(越隣香) 50본
一. 당계(唐呇) 1족
一. 단자(段子) 1권
一. 색실(色糸) 1근
 이상은 마님께

위와 같이 변동지(卞同知)가 진상함.

一. 단자(段子) 1권
一. 천아직(天鵝織) 1권
一. 붓 30자루
一. 큰 먹 10정
一. 청심환 20환
一. 어향원(蘓香元) 30환
一. 월린향(越隣香) 100본
一. 부용향(芙容香) 10본
一. 자금단(紫金丹) [주013]
각주 013
닫기

紫金丹: 만병 해독약, 설사 멈추는 약, 진통제.

15환
 이상은 前 번주님께

一. 단자(段子) 1권
一. 당침(唐枕) 1개
一. 호박(琥珀) 1개
一. 붓 30자루
一. 먹 10정
一. 부용향(芙容香) 10본
一. 청심원(淸心元) 20환
一. 어향원(蘓香元) 30환
一. 옥추단(玉樞丹) [주014]
각주 014
닫기

玉樞丹: 임금이 신하에게 내리던 구급약의 하나로, 추독단(追毒丹)이라고도 한다. 음식을 잘못 먹어서 갑자기 토하고 설사를 하거나 더위를 먹고 체했을 때 쓴다.

15환
 이상은 번주님에게

一. 단자(段子) 1권
一. 패향(佩香) [주015]
각주 015
닫기

佩香: 몸에 지니거나 차고 다니는 향.

5개
一. 당침(唐枕) 1개
一. 부용향(芙容香) 10본
一. 청심환(淸心丸) 15환
一. 옥추단(玉樞丹) 15환
一. 당계(唐呇) 1족
 이상은 마님께

위와 같이 송판사(宋判事)가 진상함.

一. 이상 말씀하신 竹嶋(울릉도), 이나바(因幡) 문제는 구두(口頭)만으로는 결말을 짓기가 어려우니 문서로 만들어 주기를 양사가 원했다. 이에 즉시 도시요리들이 쓴 문서를 진안(眞案) [주016]
각주 016
닫기

眞案: 한문으로 기록한 문서. 진문(眞文)이라고도 한다.

으로 작성하여 재판(裁判)을 통해서 건네주었다. 서면(書面)은 별도로 기록하므로 여기에는 적지 않는다.
 

주 001
별폭(別幅)이란 양국에서 사신을 파견할 때 의례적으로 주고받는 증답품(禮單) 물목(物目)을 적은 별지목록으로, 서계에 딸려 보내는 것이 관례이다. (『近世日朝通交貿易史の硏究』59, 149쪽)
주 002
白布: 표백한 무명.
주 003
流布: 기름과 찰흙을 먹인 천(방수용).
주 004
豹皮: 표범 가죽. 고려·조선시대에 표범 가죽은 호랑이, 곰 가죽과 함께 매우 귀한 것으로 조공(朝貢)할 때 중국에 보내는 주요한 물품 중 하나였다. 대단히 얻기가 어려웠으므로 군현(郡縣) 단위로 부과되는 공물(貢物)에서는 제외되었고, 이것을 바친 자에게는 일정한 상품을 주어 권장하였었다.
주 005
花席: 꽃무늬를 놓은 돗자리. 화문석의 수요는 조선시대에 이르러 급증하였으며, 특히 외국인의 애호열은 더욱 높아졌다. 『통문관지(通文館志)』에 따르면 한 번의 동지사행(冬至使行) 때 중국에 보낸 화문석이 124장에 달하였으며, 조선에 오는 관리들에게도 적지 않은 양을 선사하였다. 화문석의 조달을 담당한 기관은 장흥고(長興庫)로, 이곳에서는 각 지방으로부터 필요한 수량을 거두어들였다. 화문석은 용수초지석·오채용문석(五彩龍紋席)·용문염석(龍紋簾席)·오조용문석(五爪龍紋席)·만화석(滿花席)·각색세화석(各色細花席)·채화석(彩花席)·잡채화석(雜彩花席)·황화석(黃花席)·화석(花席) 등으로 불리기도 했다.
주 006
金襴: 직물의 일종. 직물의 바탕을 평직·사문직(斜紋織)·수자직(孤子織)으로 하고, 여기에 황금실로 봉황새나 꽃무늬를 짜 넣어 호화찬란하다. 중국 당(唐)나라 때 이미 제작되었으며, 송(宋)나라 때 성행하였다고 한다. 우리나라에서는 흔히 스란치마의 자락 끝에 두른다.
주 007
段子: 비단의 한 종류로 두껍고 광택이 있으며 조선 세종조에는 단자로 단령(團領)을 만들어 관리의 집무복으로 삼기를 허락하기도 했다. 단자(緞子)라고도 한다.
주 008
靑皮: 舶來品 가죽의 일종. 물소(犀) 또는 거북의 목구멍(亀咽) 가죽이라고 하며, 두껍고 단단하다.
주 009
はい打(하이우치): 사전상의 의미는 파리채(蝿打)인데(広辞苑), 별폭물품에 과연 파리채가 들어갔는지는 의문이다.
주 010
琥珀: 보석류의 일종. 아름다운 것은 오래 전부터 장신구로 사용되었다.
주 011
부용은 원래 ‘芙蓉’이라고 쓰는데, 발음이 같은 다른 글자로 쓴 것으로 추정된다. 부용향은 전통 혼례식에서 잡귀를 쫓기 위하여 피웠던 초 모양으로 된 향으로 굵기는 손가락만 하고 길이는 대여섯 치쯤 되는데, 향꽂이에 꽂아서 족두리하님이 신부 앞에 가면서 피운다.
주 012
勾玉: 굽은옥. ‘곡옥(曲玉)’이라고도 한다. 머리 가운데 부분에 구멍을 뚫어 금실(金絲)이나 끈으로 매다는 옥으로 만든 장신구의 일종. 일어로는 ‘마가타마(勾玉)’라고 한다.
주 013
紫金丹: 만병 해독약, 설사 멈추는 약, 진통제.
주 014
玉樞丹: 임금이 신하에게 내리던 구급약의 하나로, 추독단(追毒丹)이라고도 한다. 음식을 잘못 먹어서 갑자기 토하고 설사를 하거나 더위를 먹고 체했을 때 쓴다.
주 015
佩香: 몸에 지니거나 차고 다니는 향.
주 016
眞案: 한문으로 기록한 문서. 진문(眞文)이라고도 한다.
 
지명
竹嶋(울릉도) , 이나바(因幡)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