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제목
본문
날짜
~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ud.d_0004_007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남구만(南九萬)의 대일 강경론

 
九月卄二日, 受禮曹答書, 十月三日, 行上船宴. 蓋是時彼國有南政丞者, 辭職家居, 年將八十, 深非前書, 不勝痛憤. 一日國王就第親問, 對言, “自古未有不亡之國, 豈有見逼强暴, 而削地於全盛之際者乎. 書詞但當明言我之疆界. 萬一取怒 日本, 邊上有警, 乞斬老臣之頭以爲說.”
義氣凜凜, 衆不能奪, 遂有轉換之擧云.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