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제목
본문
날짜
~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ns.k_0001_0080_004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一書)소잔오존이 기도전원(奇稻田媛)과 혼인하고자 큰 뱀을 죽임(8-3)

 
 

어떤 책(一書)에서는 다음과 같이 전하고 있다(8-3).

 

소잔오존기도전원(奇稻田媛;쿠시이나다히메)을 비로 삼고자 하여 구혼하자, 각마유수마유가 답하여 “부디 먼저 그 뱀을 죽여주십시오. 그 후라면 결혼해도 좋습니다. 그런데 그 큰 뱀은 머리마다 각각 석송(石松;이와마츠) [주001]
번역주 001
닫기

바위 위의 소나무를 말한다.

이 자라나 있습니다. 또 양 옆구리에는 산이 있어서 매우 무섭습니다. 도대체 어떻게 하면 죽일 수 있겠습니까.”라고 말하였다. 소잔오존이 계략을 내어 독주를 빚게 해서 마시게 하였다. 그러자 큰 뱀은 취해 잠들어 버렸다. 그래서 소잔오존은 사한서검(蛇韓鋤劍;오로치노카라사히노츠루기) [주002]
번역주 002
닫기

한반도에서 전래된 뱀을 자른 예리한 칼이라는 의미로 이해된다. 韓鋤는 한반도에서 온 鋤(호미 혹은 삽)라는 의미이다. 한편 「사히(鋤)」는 고대 한국어의 ‘삽’에서 온 말로 일본어에서는 小刀, 刀를 말한다. 따라서 鋤는 본래는 삽, 호미를 말하는데 점차 원래의 의미가 변하여 칼이 된 것으로 보인다.

으로 뱀의 머리와 배를 베었는데, 그 꼬리 부분을 벨 때 소잔오존의 검 끝날이 조금 빠졌다. 그래서 꼬리를 잘라 열어보니 꼬리 속에서 다른 하나의 검이 나왔다. 이를 이름하여 초치검이라고 한다. 이 검은 옛날에는 소잔오존의 곁에 있었는데 지금은 미장국(尾張國)에 있다. 한편 소잔오존이 뱀을 잘라낸 검은 지금 길비(吉備;키비)의 신부(神部;카무토모노오) [주003]
번역주 003
닫기

율령제의 神祇官에 30인의 神部가 있는데 여기서는 神主의 의미일 것이다.

가 있는 곳에 안치되어 있다. 소잔오존이 큰 뱀을 벤 지역은 출운의 파천 상류에 있는 산이다.

 

주 001
바위 위의 소나무를 말한다.
주 002
한반도에서 전래된 뱀을 자른 예리한 칼이라는 의미로 이해된다. 韓鋤는 한반도에서 온 鋤(호미 혹은 삽)라는 의미이다. 한편 「사히(鋤)」는 고대 한국어의 ‘삽’에서 온 말로 일본어에서는 小刀, 刀를 말한다. 따라서 鋤는 본래는 삽, 호미를 말하는데 점차 원래의 의미가 변하여 칼이 된 것으로 보인다.
주 003
율령제의 神祇官에 30인의 神部가 있는데 여기서는 神主의 의미일 것이다.
 
이름
소잔오존 , 기도전원 , 각마유 , 수마유 , 소잔오존 , 소잔오존 , 소잔오존 , 소잔오존 , 미장국 , 소잔오존 , 길비 , 소잔오존
지명
출운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