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제목
본문
날짜
~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ns.k_0001_0050_013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一書)이장락존과 이장염존의 인연이 끝남(5-10)

 
 

어떤 책(一書)에서는 다음과 같이 전하고 있다(5-10).

 

이장락존이장염존이 있는 곳으로 쫓아와서 “당신이 가여워서 찾아 왔다.”고 말하였다. 그러자 이장염존이 “임이여, 제발 저를 보지마세요.”라고 대답하였다. 그럼에도 이장락존은 그 말을 듣지 않고 이장염존이 있는 곳을 들여다보았다. 그러자 이장염존은 부끄러움에 원망하면서 “당신은 이미 내 모습을 보았습니다. 나도 당신의 모습을 보려고 합니다.”라고 말하였다. 이장락존도 그 말에 역시 자신을 부끄러워하였다. 그래서 돌아 나오려 하였다. 그때 이장락존은 잠자코 돌아가지 않고 “이제 우리 인연을 끊자.”고 다짐하였다. 또 “당신한테는 지지 않을 것이다.”라고 말하였다고 한다.
그때 약속한 것을 지키기 위해 뱉은 침 [주001]
번역주 001
닫기

일반적으로 미개사회에서는 피나 손톱과 마찬가지로 침을 서로 교환함으로써 상호간에 약속의 성실한 이행을 보증하는 사례가 많다고 한다.

에서 생긴 신을 속옥지남(速玉之男;하야타마노워) [주002]
번역주 002
닫기

이 신명은 타액을 매개로 한 서약의 효력이 신속하며, 구슬의 빛과 같은 영력을 지닌 남신이라는 의미이다.

이라 하고, 황천국과 관련된 모든 것을 끊어내기 위해 그 인연으로 생긴 신을 천진사해지남(泉津事解之男;요모츠코토사카노워) [주003]
번역주 003
닫기

이 신명은 황천국과 관련된 사항으로부터 벗어나는 것, 즉 황천국과의 인연, 관계를 끊는 일을 주관하는 남신이라는 의미이다.

이라고 한다. 모두 두 명의 신이 태어난 것이다.
그 아내와 천평판(泉平坂)에서 싸우게 되었을 때 이장락존은 “처음에 당신 때문에 슬퍼 사모한 것은 내가 약했기 때문이다.”라고 말하였다. 그때 천수도자(泉守道者;요모츠치모리비토) [주004]
번역주 004
닫기

黃泉國으로 통하는 길을 지키는 사람을 말한다.

이장락존에게 “이장염존이 ‘나는 당신과 함께 나라를 이미 낳았습니다. 어찌 더 함께 살기를 바라겠습니까. 나는 이 나라(黃泉國)에 머무르고자 합니다. 그래서 함께 지상으로 가지 못하겠습니다.’라고 말씀하셨습니다.”라고 하였다. 그때 국리원신(菊理媛神;쿠쿠리히메노카미) [주005]
번역주 005
닫기

이 신명은 황천국과 지상의 국 사이사이를 잘 빠져 나온 신이라는 의미로 명명되었거나 혹은 이장락존과 이장염존 두 신의 다툼을 중간에서 잘 조정해서 해결한 신이라는 의미로 붙여진 것으로 추측된다.

도 또한 뭔가 말한 것 [주006]
번역주 006
닫기

구체적인 내용은 자세히 알 수 없다.

이 있었다. 이장락존은 그 말을 듣고 칭찬하였다. 그리고 마침내 이장락존이장염존 두 신은 천평판을 사이에 두고 헤어졌다.
이장락존은 스스로 황천국을 보고 온 것은 상서롭지 못하다고 여겨 더럽고 악한 것을 씻어 없애고자 속문(粟門;아하노미토) [주007]
번역주 007
닫기

鳴門海峽이다.

속흡명문(速吸名門;하야스히나토) [주008]
번역주 008
닫기

豐予海峽이다.

에 가서 둘러보았다. 그러나 이 두 해협은 조수가 너무 빨랐다. 그래서 귤소문(橘小門;타치바나노워도) [주009]
번역주 009
닫기

日向 지역이다.

으로 돌아와 부정한 것을 씻어 털어냈다. 그때 물에 들어가 반토명(磐土命;이하츠츠노미코토) [주010]
번역주 010
닫기

물에 들어가 낳은 반토명, 저토명, 적토명의 세 신은 해저의 흙에서 낳은 신이다. 이들은 일서 5-6의 저통남명, 중통남명, 표통남명과 대응하고 있다. 물에서 나와서 낳은 대직일신, 대릉진일신, 대지해원신 세 신은 앞의 반통명 등 3命과 대응되는데, 앞의 일서 5-6에서는 왕진일신, 신직일신, 대직일신이라 하고 있다. 미소기에 의해 생겨난 신으로는 이 세 신의 경우가 내용상 보다 적합하다고 할 수 있다.

을 불어서 낳았다. 다음에 물에서 나와 대직일신(大直日神)을 입김을 불어서 만들었다. 또 물에 들어가 저토명(底土命;소코츠츠노미코토)을 불어서 만들었다. 또 물에서 나와 대릉진일신(大綾津日神;오호아야츠히노카미)을 불어서 낳았다. 또 물에 들어가 적토명(赤土命;아카츠츠노미코토)을 불어서 만들었다. 또 물에서 나와 대지와 바다 [주011]
번역주 011
닫기

원문은 海原이다.

의 모든 신을 불어서 낳았다[不負於族는 우가라마케지(宇我邏磨穊茸)라 읽는다.].

 

주 001
일반적으로 미개사회에서는 피나 손톱과 마찬가지로 침을 서로 교환함으로써 상호간에 약속의 성실한 이행을 보증하는 사례가 많다고 한다.
주 002
이 신명은 타액을 매개로 한 서약의 효력이 신속하며, 구슬의 빛과 같은 영력을 지닌 남신이라는 의미이다.
주 003
이 신명은 황천국과 관련된 사항으로부터 벗어나는 것, 즉 황천국과의 인연, 관계를 끊는 일을 주관하는 남신이라는 의미이다.
주 004
黃泉國으로 통하는 길을 지키는 사람을 말한다.
주 005
이 신명은 황천국과 지상의 국 사이사이를 잘 빠져 나온 신이라는 의미로 명명되었거나 혹은 이장락존과 이장염존 두 신의 다툼을 중간에서 잘 조정해서 해결한 신이라는 의미로 붙여진 것으로 추측된다.
주 006
구체적인 내용은 자세히 알 수 없다.
주 007
鳴門海峽이다.
주 008
豐予海峽이다.
주 009
日向 지역이다.
주 010
물에 들어가 낳은 반토명, 저토명, 적토명의 세 신은 해저의 흙에서 낳은 신이다. 이들은 일서 5-6의 저통남명, 중통남명, 표통남명과 대응하고 있다. 물에서 나와서 낳은 대직일신, 대릉진일신, 대지해원신 세 신은 앞의 반통명 등 3命과 대응되는데, 앞의 일서 5-6에서는 왕진일신, 신직일신, 대직일신이라 하고 있다. 미소기에 의해 생겨난 신으로는 이 세 신의 경우가 내용상 보다 적합하다고 할 수 있다.
주 011
원문은 海原이다.
 
이름
이장락존 , 이장염존 , 이장염존 , 이장락존 , 이장염존 , 이장염존 , 이장락존 , 이장락존 , 속옥지남 , 천진사해지남 , 이장락존 , 이장락존 , 이장염존 , 이장락존 , 이장락존 , 이장염존 , 이장락존 , 반토명 , 대직일신 , 저토명 , 대릉진일신 , 적토명
지명
속문 , 속흡명문 , 귤소문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