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유적명
기사제목
본문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kk.d_0004_0050IDURL
역사이슈 열기
  • 리스트여닫기 널방_남벽_영접하는 장면 이미지 수산리 벽화고분 널방 남벽에 그려진 영접하는 장면이다. 남쪽 입구의 좌우에는 입구를 바라보고 서 있는 세 명의 인물이 등장하는데, 이들은 마치 문지기처럼 입구에 서서 널방 문을 통해 들어오고 나가는 사람들을 맞이하거나 배웅하는 것처럼 보인다. 입구 동쪽으로는 한 명의 인물이 보이며, 오른쪽에는 두 명의 인물이 나란히 짝을 이루고 있다. 주위에는 상서로운 구름이 떠다니고 있어 이곳이 현실세계가 아닌 천상의 극락세계임을 암시해주고 있다.

  • 리스트여닫기 널방_남벽_목조건축결구 이미지 수산리 벽화고분 널방 남벽에 묘사된 목조 건축물의 결구이다. 수산리 고분의 무덤방은 목조건축물을 모방한 매우 웅장한 구조를 보여준다. 지붕을 상징하는 천정의 건축구조는 상하 이중으로 대들보[大樑]와 종보[宗樑]를 걸고 그 사이에 ‘人’자형 대공{臺工 : 대들보나 종보 위에서 그 위의 종보[종량(宗樑)]나 중종보[중종량(中宗樑)] 또는 도리를 받쳐주는 짧은 기둥}을 쌓아올린 화려한 모습이다. 이처럼 대들보와 중보의 이중 구조로 축조된 웅장한 건축물 아래 묘주부부의 생활 장면이 묘사된 점은 바로 묘주 살아생전의 영화로웠던 삶이 반영된 것으로 이해할 수 있다. 목조 구조물 전체를 자세히 살펴보면, 우선 널방의 모서리에는 두공이 얹혀 진 네 개의 화려한 기둥이 설치되었고 그 위로 대들보가 네 벽을 가로질러 단단히 고정되어 있다. 대들보를 건 모서리 기둥위로 다시 짧은 기둥{童子柱: 목조 건축에서 들보[樑] 위에 세우는 짧은 부재(部材)}을 올려 두공을 설치하고 그 위에 다시 종보를 앉혔다. 대들보와 종보 사이에는 ‘人’자형 대공을 중앙에 설치하여 지붕의 무게를 보다 안전하게 분산시켜주고 있다. 이 목조결구들은 널방에 묘사된 다른 벽화 소재들 보다 화려하면서도 세심한 제작기법을 보여준다. 우선 일반적으로 다른 고분벽화에 등장하는 목재결구의 표면이 괴운문(怪雲紋: 기괴하게 생긴 구름문양. 당초 줄기처럼 연결된 형태로 묘사됨) 하나만으로 단순하게 장식된 것과 달리, 여기에서는 삼각형, 사각형, 연속문양과 같은 다양한 패턴을 이용하여 목재결구의 문양을 형성하였다. 또한 대들보와 종보에 그려진 괴운문(怪雲紋: 기괴하게 생긴 구름문양. 당초 줄기처럼 연결된 형태로 묘사됨)도 서로 다른 방식으로 묘사하여 단조로움을 피한 부분도 매우 돋보인다. 이러한 변화는 대들보와 종보를 받치는 두공에도 똑같이 적용되어 대들보에 그려진 괴운문양은 종보를 받치는 두공에, 종보에 그려진 괴운문양은 대들보를 받치는 두공에 각각 엇갈리게 장식하였다. 무엇보다도 기둥에 조각된 연화를 적갈색의 목재 부재들과 달리 황색으로 밝게 처리하고 윤곽선도 검은색이 아닌 적색으로 처리하여 마치 목재와 대리석 부재를 결합한 것처럼 이색적인 효과를 연출하고 있다.

  • 리스트여닫기 널방_남벽_문양 이미지 일반적으로 고구려 고분벽화에는 불국 정토를 상징하는 연화문(蓮花紋: 연꽃무늬)과 천계를 상징하는 운문(雲紋: 구름무늬)이 빈 공간을 채우는 장식문양으로 많이 활용된다. 수산리 벽화고분 널방 남벽에도 운문과 연화문이 모두 등장한다. 운문은 묘주부부 생활 장면에 보이는 인물들 사이에 묘사되었는데, 이는 묘주가 거주하고 있는 세계가 현실의 공간이 아닌 천상에 속한 공간이라는 것을 알려준다. 특히 구름이 떠다니는 천상세계에는 연화문이 함께 등장하여 이곳이 다름 아닌 불국정토라는 것을 암시한다. 극락왕생을 향한 묘주의 염원을 말해주듯 천정에 장식된 연화문은 활짝 만개한 형태로 풍만하게 표현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