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유적명
기사제목
본문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kk.d_0004_0040_0040_005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널방_서벽_목조건축결구_상세_人자형 대공

 
  • 저필자김진순(부산국제여객터미널 문화재감정관)
수산리 벽화고분 널방 서벽 천정에 그려진 ‘人’자형 대공(臺工)의 상세도이다. 대공도 목조 건축물을 구성하는 핵심 부재(部材) 가운데 하나로, 대들보[大樑]나 종보[宗樑] 위에서 그 위의 종보나 중종보[中宗樑] 또는 도리를 받쳐주는 짧은 기둥이다.
‘人’자형 대공의 표면에는 종보와 마찬가지로 식물의 넝쿨처럼 서로 얽히고설킨 괴운문(怪雲紋: 기괴하게 생긴 구름문양. 당초 줄기처럼 연결된 형태로 묘사됨)이 장식되었다. 운문은 상서로운 공간이나 하늘 세계를 상징하는 것으로, 이러한 문양이 목재 결구 표면에 장식된 것은 비록 무덤방 내부가 현실의 가옥을 본 떠 만들어지기는 하였지만, 무덤 안의 공간은 살아있는 자가 아닌 죽은 자를 위한 공간으로 이곳이 사후의 세계에 속하고 있음을 암시해 준다. ‘人’자형 대공에 그려진 괴운문은 적갈색 목재 바탕에 검은 윤곽선으로 밑그림을 그리고 그 안에 다시 검은 색을 채워 넣은 매우 단조로운 형태를 보여준다.
고대의 목조 건축물 가운데 왕이 사는 궁궐이나 부처님이 모셔진 사원 건축에는 일반적으로 화려한 단청이 입혀지는데, 고구려 벽화고분의 무덤방 기둥과 들보에 장식된 이러한 문양들을 우리나라 단청의 효시로도 볼 수 있어 매우 흥미롭다.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