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유적명
기사제목
본문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널방_동벽_전체

 
  • 저필자김진순(부산국제여객터미널 문화재감정관)
수산리 고분의 널방 동벽에 그려진 벽화이다. 동벽의 벽화는 북벽보다 훼손이 더욱 심각해 벽화의 4분의 3에 해당하는 부분이 확인되지 않는다. 더욱 안타까운 점은 시멘트로 보수한 부분 이외의 나머지 회벽도 부풀어 올라 곧 떨어져 내릴듯하다는 사실이다.
남아있는 벽화를 통해 볼 때, 동벽의 벽화는 천정 부분을 제외한 벽면이 상하 2단으로 나뉘어 상단에는 손님으로 보이는 인물을 아래 사람이 영접하는 장면이 그려져 있고, 하단에는 멜북과 뿔나팔을 연주하는 악대가 긴 행렬을 이끄는 모습이 묘사되었다. 행렬의 대부분은 이미 박락되어 보이지 않고 행렬의 끝에 겨우 두 명의 여인만 확인될 뿐이다.
벽의 양 모서리에는 연꽃이 조각된 기둥과 화려한 두공 장식이 보인다. 이 기둥들 위로 동벽을 좌우로 길게 가로지르는 대들보가 걸려 있고, 대들보[대량(大樑)] 위에 다시 동자주{童子柱: 목조 건축에서 들보[樑] 위에 세우는 짧은 부재(部材)}를 올려 종보[종량(宗樑)]를 받들고 있다. 북벽에 보이는 人자형 대공{臺工 : 대들보나 종보 위에서 그 위의 종보나 중종보[중종량(中宗樑)] 또는 도리를 받쳐주는 짧은 기둥}은 이미 훼손되어 그 모습을 확인할 길이 없다. 건축 결구의 상당부분이 훼손되었지만 남아있는 벽화만으로도 고구려 목조 건축의 웅장한 모습을 충분히 짐작할 수 있다.
천정의 곳곳에 장식된 활짝 핀 연화문과 자유롭게 날고 있는 서조(瑞鳥)들은 평화로운 불국정토의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켜준다.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