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유적명
기사제목
본문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앞칸동벽

 
  • 저필자김진순(대구국제공항 문화재감정관)
덕흥리벽화고분(德興里壁畵古墳)의 앞 칸에 그려진 벽화가운데 동벽의 벽화모습이다. 앞 칸의 벽화 내용은 벽면을 가로 지르는 장식 들보를 경계로 하여 천정의 하늘세계와 벽면의 현실세계로 구분된다. 현실세계는 주로 공적인 행사와 관련된 내용으로, 묘주의 출행도와 13군 태수의 배례를 받는 정사(政事) 장면, 막부도(幕府圖) 등으로 구성된다. 하늘의 천상세계에는 일월성신(日月星辰 ; 해, 달, 별자리)과 선인(仙人) 및 서수(瑞獸 : 상서로운 동물), 구름무늬와 화염무늬 같은 장식문양이 등장한다.
먼저 앞 칸의 동벽에 묘사된 현실세계를 살펴보면, 벽 전체가 묘주(墓主)의 출행(出行)을 표현한 거대한 마차행렬(馬車行列)로 뒤덮여 있다. 이 행렬은 남벽에서 시작하여 북벽에까지 길게 이어져 있다. 화면에 보이는 행렬은 묘주 및 주요인물의 가마대열이 이어지는, 행렬의 중심대열에 해당한다. 행렬은 상하 4열로 이루어졌으며, 대열의 구성원은 2대의 수레에 각각 올라 탄 묘주와 또 다른 높은 신분의 사람, 곡산개(曲傘蓋)가 달린 우차(牛車)를 탄 부인, 개마무사(鎧馬武士), 문관(文官), 무관(武官), 하급관리(下級官吏), 수레를 따라가는 시종 등 다양한 인물들로 구성되었다.
천정의 하늘세계에는 비어오성(飛魚五星 : Cepheus), 목성(木星 : Jupiter)과 같은 별자리와 삼족오(三足烏 : 세 발 달린 까마귀)가 그려진 일상(日像), 대규모의 사냥장면, 산악문, 신선세계에서 살고 있는 서수 등과 같은 소재들이 등장한다. 특히 이들 주변에는 아름다운 오채(五彩)의 운기문(雲氣紋)이 장식되어 있어 환상적인 천상세계의 모습을 반영하고 있다. 천상과 지상의 경계가 되는 들보 위와 천정 맨 꼭대기의 평행고임돌 옆면에는 불교적 의미를 지닌 화염문이 묘사되었다.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