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유적명
기사제목
본문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kk.d_0001_0030_001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동남벽의 제3굄돌(옆면)

 
  • 저필자김진순(대구국제공항 문화재감정관)
강서대묘(江西大墓) 제3굄돌 동남벽 옆면에 그려진 벽화이다. 제3굄돌은 삼각형의 판석(板石)으로 천정의 모를 줄이기 위해 사용되었다.
화면에 보이는 벽화는 다른 벽화에 비해 탈락이 좀 심하게 진행된 상태로, 정확한 세부는 확인할 수 없지만 전체적으로 같은 층의 남서벽 굄돌에 그려진 벽화와 동일한 내용과 벽화기법을 보여준다. 화면에는 두 마리의 봉황이 중앙의 팔메트{종려잎나무. ‘인동(忍冬)’이라는 명칭으로 더 잘 알려져 있으나 국제적 통용어는 팔메트임} 연화문(蓮花紋)을 사이에 두고 서로 마주보는 형식으로 묘사되었다. 먼저 팔메트 연화문을 살펴보면, 중앙의 활짝 핀 연꽃 좌우로 두 줄기의 팔메트 이파리가 바깥쪽을 향해 자란 모습이다. 박락이 다소 심해 정확한 색채와 선묘는 확인할 수 없지만 남아있는 상태로 볼 때 유려한 곡선과 아름다운 색채의 조화를 여전히 느낄 수 있다.
양편에 묘사된 봉황(鳳凰)은 천정 굄돌에 묘사된 다른 봉황과 같은 모습으로, 같은 층 남서벽의 굄돌에 등장하는 봉황이 꼬리 부분에 화염형(火焰形)의 ‘척목{尺木 : 용이 하늘을 오르는 데 꼭 필요한 도구로, 용의 목 뒤와 엉치에 붙어 있는 박산(博山) 혹은 보주(寶珠)형태를 가리키는 용어임}’과 같은 장식을 부착하고 있는 것과 달리, 아무런 장식도 보이지 않는다. 왼편의 박락이 보다 진행된 상태이지만, 남아있는 도상으로부터 판단해 볼 때 남서벽 굄돌에 그려진 주작과 동일한 형태임을 알 수 있다.
이처럼 중앙의 팔메트연화문을 중심으로 좌우에 서수들이 대칭으로 묘사된 벽화구성은 중국 남조(南朝)시대 고분미술에서 매우 유행하였던 것으로, 고구려와 중국과의 긴밀한 문화교류관계를 읽을 수 있다.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