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리스트

한일회담외교문서

상세검색

닫기
회의명
기사명
작성·수신·발신자
문서종류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제2차 선박소위원회 개최에 관한 보고의 건

 
  • 발신자수석대표
  • 수신자외무부장관
  • 날짜1960년 11월 18일
  • 문서종류공한
  • 문서번호T M-1194
  • 형태사항한국어 
供覽
 

11月 19日
政務次官
事務次官
번 호 : TM-1194

일 시 : 181700

수신인 : 외무부장관 귀하
제2차 선박소위원회 개최에 관한 보고의 건
머리의 건 11월 18일 오후 3시부터 4시 15분까지 일본 외무성 회의실에서 개최되었던 제2차 선박소위원회에 관하여 다음과 같이 보고하나이다.
1. 아측은 의제의 순서에 따라 먼저 의제 A의 실질적인 토의를 시작하기로 하고 과거 회담에서 양측에서 제출한 명부(일본 측 19척, 한국 측 22척, 59척, 31척)를 확인할 것을 제의하여 일측의 동의를 얻고 과거 회담에서 한국 측 제출 명부에 대한 미회답분 18척의 선명을 들어 이에 대한 조사 결과를 문의하였음.
2. 이에 대하여 일측은 조사 결과를 일괄적으로 회답하였으며 전부가 침몰 폐선 또는 불명으로 되어 있음. 그러나 우리 측의 요구에 의하여 개개 선박에 대한 구체적 조사 결과를 추후에 다시 일본 측이 회보하여 주기로 함.
3. 또한 일본 측은 제1차 회담 시 일본 측이 제출한 19척 선박 중 5척(상선 3척 어선 2척)은 명부 제출 후 침몰하였다고 함으로 이에 대한 일본 측의 의견을 문의하였든바 일본 측은 과거 회담 시 제출한 명부에 대한 확인에 영향 주는 것 아니고 다만 침몰했다는 사실만 참고로 알려준 것이라고 하였음.
4. 이어 한국 측은 일본 측에 대하여 의제 A 해당 선박의 추가명부를 제출할 것을 요청하였으나 일본 측은 현 단계로서는 추가할 선박이 없으므로 다시 재조사해보겠다고 하였음.
5. 제3차 회의를 내주 중으로 가질 것을 주장하였으나 일본 측은 제2항 관계 준비에 시간이 걸린다는 이유로 제3차 회의 일자를 추후에 연락하여 결정할 것을 되푸리 고집하였으므로 이에 응하였음.
6. 자세한 회의 경위에 관하여서는 다음 파우치 편으로 보고 하겠음.

수석대표

1960 NOV 19 AM 10 20

 
지명
일본 , 한국 , 한국 , 일본 , 일본 , 일본 , 일본 , 일본 , 한국 , 일본 , 일본 , 일본
관서
외무성
단체
선박소위원회 , 선박소위원회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