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리스트

러시아 소장 근대한국문서

상세검색

닫기
소장처
기사명
작성·발신·수신자
본문
구분
주제분류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시페이예르 대리공사의 보고서

Донесение Министра Резидента Шпейера к Князи A. Лобанову-Ростовскому

 
  • 구분보고서
  • 저필자시페이예르
  • 수신자A. 로바노프-로스톱스키
  • 발송일1896년 1월 2일
  • 수신일1896년 3월 15일
  • 문서번호АВПРИ,ф.150,оп.493,д.5,лл.5-7об.
  • 원소장처제정러시아 대외정책문서보관소
  • 현소장처외교사료관
  • 대분류정치/외교(국제문제)
  • 세부분류정치세력/국제관계
  • 주제어을미사변
  • 색인어러시아 공사관, 베베르, 이범진
  • 형태사항6 필사본 러시아어 
 
1896년 3월15일, №149.

서울, 1896년 1월 2일, №2.

로바노프-로스톱스키(Лобанов-Ростовский) [주001]
번역주 001
닫기

알렉세이 보리소비치 로바노프-로스톱스키

각하께

알레세이 보리소비치 각하

신임장을 제출하면서 국왕에게 저를 소개한 4등관 베베르는 제국 공사관의 모든 업무를 제게 위임했습니다. 우리는 이 사실을 전문으로 각하께 보고했을 뿐 아니라, 조선 외부와 이곳 외국대표들에게도 통보했습니다.
국왕의 절대적 신임을 받고 있는 국왕의 친척 이범진은 9월 26일 왕후 시해 사건이후 제국 공사관에 숨어있습니다. 그는 제가 서울에 도착한 다음 날 국왕을 대신해서 환영 인사를 왔습니다.
그 후 어떤 회합 때 이범진은 국왕이 보낸 비밀 서한을 4등관 베베르와 제게 전달했습니다. 이 서한에 의하면 국왕은 자신의 운명을 심히 애통해 하면서 러시아의 도움만을 기다리고 있으며 우리들의 도움으로 밝은 미래를 맞이하기를 희망하고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국왕은 자신과 세자를 떼어 놓으려는 일본인들의 음모를 저지해 달라고 간절하게 요청했습니다. 그는 일본인들이 세자를 일본으로 데려 가려고 한다는 소문을 확실하게 믿고 있었습니다.
저는 그 날 보낸 비밀전문을 통해 국왕의 요구 수용 여부를 각하의 재량에 맡기게 되어 영광입니다.
물론 서울에서 제가 받은 첫 인상은 자연스러운 것도, 정리된 것도 전혀 없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각하께서 흥미로워 할 내용도 있을 것 같습니다. 미지의 나라에서 온 제가 그들에게는 신선한 인물로 비춰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저는 간단하게 이런 내용들을 각하께 보고하겠습니다.
일본인들은 도쿄에서 일본 관료들의 협의에 의해 이루어진 조선의 무력 점령의 필연성, 이와 관련하여 러시아와 만족할만한 협상을 이끌어 내기 위한 사전 준비 등에 관해 제게 강력한 어조로 통보했습니다. 그들은 스스로 이것을 조선의 발전을 위한 바람직한 계획이라고 강조합니다. 하지만 그들의 말과 행동은 전혀 일치하지 않습니다. 저는 이곳에서 그들의 파렴치한 주인 행세가 어느 수준까지 가게 될 지조차도 예상할 수 없습니다.
그들의 목적은 조선을 일본화 하는 것입니다. 그들은 이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가까운 미래조차도 믿지 못하는 어린아이처럼 조급하게 서두르고 있습니다. 또 말과는 전혀 다른 목적을 숨기고 있는 사람들처럼 졸렬하게 행동합니다.
9월 26일 시해 사건, 포로가 된 국왕, 피로 오점을 남긴 모반자들의 권력 장악, 납득할 수 없는 수준의 내정 간섭. 강제로 거리에서 상투(косы)를 잘리게 된 도시민들. 민중들은 일상생활 벌어지고 있는 이 모든 치욕을 참을 수밖에 없습니다. 그들에게는 저항할 힘이 없습니다. 그런데 일본의 이런 정책은 개화된 이웃 나라에 대한 조선인들의 아주 뿌리 깊은 증오심을 강화시킬 뿐입니다.
4등관 베베르가 각하께 보낸 대부분의 보고서에는 우리 이웃 왕국의 현 정세에 대한 전체적인 윤곽이 그려져 있습니다. 이곳에서는 한 고장에서 오래 산 사람이 아주 잘 아는 사람을 보듯이 새로운 사람도 그런 시선으로 바라보는데 무척 괴로운 일입니다. 저는 이런 사실까지도 각하께 보고하기를 원합니다.
각하에 대한 심심한 존경심과 충심으로.

시페이예르
 

주 001
알렉세이 보리소비치 로바노프-로스톱스키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