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기사명
자료명
본문
해제
국가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jo.k_0002_0094_108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왕웅이 흉노의 입조를 받아들여 변방의 화를 방지할 것을 아룀

 
  • 국가흉노(匈奴)
지금 선우는 [의] 의(義)를 따르기 위하여 정성스런 마음을 품고, 그 [선우]정을 떠나 [천자] 앞에서 알현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는 선대에서 이루지 못한 일이며 신령들이 바라고 희망하던 일입니다. 국가로서는 비록 비용이 들더라도 부득이한 일입니다. 그런데 어찌하여 ‘[흉노 선우가] 내려오면 [천자를] 억누른다’는 말로 거절하고 [주001]
각주 001
닫기

匈奴 單于가 북에서 내려오면 사람을 억눌러 번번이 국가에 大喪이 발생한다는 주장이 앞에서 소개되었다. “或言匈奴從上游來厭人, 自黃龍․竟寧時, 單于朝中國輒有大故.”(『漢書』 권94하 「匈奴傳」 : 3812).

[입조할] 날짜를 약속해 주지 않고 소외시켜, 지난날의 은혜를 사라지게 하고 장래의 틈을 열어두려 하십니까! 무릇 정성을 보이는데도 거리를 두어 원한의 마음을 갖게 한다면, 지난날의 말을 어기고 과거 [화친의] 약속에 연연해하면서 을 향하여 원망하고, 스스로 [관계를] 끊고 끝내 북면(北面)하는 마음을 갖지 않게 될 것입니다. [그렇다면] 위압하여도 효과가 없고 회유하여도 불가능하니 어찌 큰 근심이 되지 않을 수 있겠습니까!
대저 밝은 사람은 아직 형체가 드러나기 전에 알아보고, 총명한 자는 소리가 없어도 들을 수 있다고 합니다. 진실로 일이 발생하기 전에 먼저 조치한다면, 몽염번쾌를 다시 쓸 필요가 없고, 극문과 세류를 다시 방비할 필요도 없을 것입니다. 마읍의 계책을 세울 이유가 어디에 있겠으며, 위청곽거병의 군공은 어디에 쓰겠으며, 다섯 장군의 위세가 진동해야 할 이유는 어디 있겠습니까? 만일 그렇게 하지 못하여 한번 틈새가 벌어진 뒤에는 비록 지략이 있는 사람이 안에서 애써 궁리하고, 변설에 능한 사람이 밖에서 [오고 가며] 수레 바퀴가 부딪친다고 할지라도, 여전히 일이 발생하기 전에 [미리 조치하는 것]만 못합니다. 또한 과거에 서역을 도모하여 거사국(車師國)을 제압하였으며, 성곽을 세워 36개국을 [주002]
각주 002
닫기

36개국이란 西域에 있는 오아시스 諸國의 범칭이다(呂太山, 2005 : 61).

모두 보호하였는데(都護), [주003]
각주 003
닫기

이는 西域都護府 설치와 車師國에 戊己校尉府를 설치한 일을 말하는 것으로 보인다. 西域의 諸國에 대해서는 본래 匈奴 日逐王이 僮僕都尉란 기구를 常置하여 통령하고 있었다. 그러다가 宣帝 神爵 2년(전60)에 日逐王이 漢에 來降하여, 西域에 대한 지배권이 漢으로 이양되었다. 漢은 神爵 3년(전59)에 都護를 두어 서역에 대한 지배권을 확립하였다. “都護”라는 명칭은 鄯善國 서쪽의 南道 諸國뿐 아니라, “車師國 서쪽의 北道까지 並護”하였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이라고 한다. 또한 元帝 初元 원년(전48)에는 戊己校尉를 車師前王國에 두어, 屯田을 경영하게 하여, 西域都護府를 보조하도록 하였다(김한규, 1982 : 285∼288).

그 비용이 해마다 수백만[전]을 헤아립니다. 어찌 강거국과 오손국이 백룡퇴(白龍堆) [주004]
각주 004
닫기

孟康에 따르면 白龍堆는 그 모습이 土龍의 몸체와 같다. 머리가 없고 꼬리만 있으며, 높은 곳이 2, 3丈이고 낮은 담도 1丈을 넘는다. 모두 東北을 향하고 모양이 비슷하다. 西域 안에 있다. 현재 新疆 위구르自治區 天山 南路에 위치한다. 龍堆라고 부르기도 한다. 현재의 명칭은 庫穆塔格이다. 가장 동쪽 끝에는 漢代에 樓蘭國이 있었다.

를 넘어 서쪽 변경을 침략할까 두려워 그랬겠습니까? 그것은 흉노를 제압하기 위함이었습니다. 무릇 100년 동안 고생을 한 뒤 [그 쌓은 것을] 하루 만에 잃거나 열을 쓰고 나서 하나를 아끼는 것은, 신은 삼가 나라를 위해 불안한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오직 폐하께서 난리와 전쟁이 일어나기 전에 조금이라도 유의하시어 변방에서 싹트는 화를 막아주시기 바랍니다.

 

주 001
匈奴 單于가 북에서 내려오면 사람을 억눌러 번번이 국가에 大喪이 발생한다는 주장이 앞에서 소개되었다. “或言匈奴從上游來厭人, 自黃龍․竟寧時, 單于朝中國輒有大故.”(『漢書』 권94하 「匈奴傳」 : 3812).
주 002
36개국이란 西域에 있는 오아시스 諸國의 범칭이다(呂太山, 2005 : 61).
주 003
이는 西域都護府 설치와 車師國에 戊己校尉府를 설치한 일을 말하는 것으로 보인다. 西域의 諸國에 대해서는 본래 匈奴 日逐王이 僮僕都尉란 기구를 常置하여 통령하고 있었다. 그러다가 宣帝 神爵 2년(전60)에 日逐王이 漢에 來降하여, 西域에 대한 지배권이 漢으로 이양되었다. 漢은 神爵 3년(전59)에 都護를 두어 서역에 대한 지배권을 확립하였다. “都護”라는 명칭은 鄯善國 서쪽의 南道 諸國뿐 아니라, “車師國 서쪽의 北道까지 並護”하였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이라고 한다. 또한 元帝 初元 원년(전48)에는 戊己校尉를 車師前王國에 두어, 屯田을 경영하게 하여, 西域都護府를 보조하도록 하였다(김한규, 1982 : 285∼288).
주 004
孟康에 따르면 白龍堆는 그 모습이 土龍의 몸체와 같다. 머리가 없고 꼬리만 있으며, 높은 곳이 2, 3丈이고 낮은 담도 1丈을 넘는다. 모두 東北을 향하고 모양이 비슷하다. 西域 안에 있다. 현재 新疆 위구르自治區 天山 南路에 위치한다. 龍堆라고 부르기도 한다. 현재의 명칭은 庫穆塔格이다. 가장 동쪽 끝에는 漢代에 樓蘭國이 있었다.
 
이름
몽염 , 번쾌 , 위청 , 곽거병
지명
, , 마읍 , 거사국(車師國)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