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기사명
자료명
본문
해제
국가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jo.k_0002_0094_069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위율(衛律)의 모함으로 이사장군이 죽은 뒤 제사를 지내고 사당을 세움

 
  • 국가흉노(匈奴)
이사[장군]이 흉노에 머문 지 1년여 되니, 위율이 그가 [선우로부터] 총애받는 것을 시기하였는데, 마침 [선우의] 어머니 연지가 아프게 되자 [위]율이 흉노 무당에게 명하여 [주001]
각주 001
닫기

“飭”과 “敕”은 같다.

돌아가신 선우[의 영혼]이 노하여 말씀하시는 것처럼 말하게 했다. “흉노가 [일찍이] 공격을 할 때면 군대(兵)[의 신] [주002]
각주 002
닫기

兵器를 몸체로 한 軍神인데, 匈奴에서는 그들의 徑路刀를 신물로 여겼다(주33) 참조).

에게 제사를 지낼 때 늘 이사[장군]을 잡으면 제사를 지내겠다고 말하더니 지금 어찌 그렇게 [희생으로] 쓰지 않느냐?” 이에 [선우가] 이사[장군]을 잡아 가두니 이사[장군]이 [화가 나서 욕하며] 말하였다. “내가 죽으면 반드시 흉노를 망하게 하겠다!” [그럼에도 선우가] 마침내 이사[장군]을 죽여 제사를 지냈다. 그러자 연이어 눈이 내리기를 몇 개월 하니 가축들이 죽고 백성들이 병에 걸리며 [주003]
각주 003
닫기

주706) 참조.

곡식이 익지 않으니 [주004]
각주 004
닫기

북방 지역은 날씨가 건조하고 추워서 농사를 짓기 어려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匈奴에서는 기장과 같은 곡물이 재배되었다. 이런 경작은 정주지역에서 이주해온 사람들이 하였다.

선우가 두려워 이사[장군]을 위해 사당을 세웠다.

 

주 001
“飭”과 “敕”은 같다.
주 002
兵器를 몸체로 한 軍神인데, 匈奴에서는 그들의 徑路刀를 신물로 여겼다(주33) 참조).
주 003
주706) 참조.
주 004
북방 지역은 날씨가 건조하고 추워서 농사를 짓기 어려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匈奴에서는 기장과 같은 곡물이 재배되었다. 이런 경작은 정주지역에서 이주해온 사람들이 하였다.
 
이름
위율 , [위]율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