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기사명
자료명
본문
해제
국가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jo.k_0002_0094_055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가을에 흉노가 침입해 잡아갔던 것을 한나라 임금이 출격해 도로 얻음

 
  • 국가흉노(匈奴)
그해 [주001]
각주 001
닫기

漢 武帝 太初 3년(전102) 가을의 일이다.

가을 흉노가 운중[군], 정양[군], 삭방[군] [주002]
각주 002
닫기

『史記』에는 “定襄․雲中”으로 되어 있다.

으로 대거 [침입해] 들어와 수천 명을 죽이거나 잡아갔다. 이천 석[의 고관] 몇 명이 [이끄는 군사를] 격파한 뒤 돌아가면서 광록[대부 서자위]가 구축한 망루와 성채마저 파괴하였다. 또한 [흉노는] 우현왕을 시켜 주천, 장액[군](張掖郡) [주003]
각주 003
닫기

張掖郡 : 郡 명칭으로 武帝 元鼎 6년(전111)에 武威郡에서 분리되어 설치되었다. “張國臂掖”에서 그 명칭이 유래했다고 한다. 치소는 觻得縣(지금의 甘肅省 張掖市 서북 40여 리 떨어진 곳)에 있었다. 관할구역은 지금의 甘肅省 高臺縣 이동 弱水 상류와 內蒙古自治區 額濟納旗지역이다.

에 들어와 수천 명을 잡아갔다. 마침 [한나라 장수] 임문(任文) [주004]
각주 004
닫기

任文 : 漢나라 장군이다. 그는 玉門關에 주둔하고 있으면서 貳師將軍의 뒤를 지켰다.

이 출격해 [이들을] 구출하니 [주005]
각주 005
닫기

擊救는 匈奴를 공격하여 스스로 한나라 사람들을 구하였다는 의미이다.

[흉노가] 다시 얻은 것을 모두 잃고 돌아갔다. [이해] [주006]
각주 006
닫기

漢 武帝 太初 3년(전102)의 일이다. 저본에는 “是歲”가 없다.

이사장군 [이광리]가 대완을 격파해 그 왕을 베고 돌아왔다는 것을 듣고 선우가 [그의 귀로를] 차단하려 했으나 감히 하지 못하고 [마침] 병에 걸려 죽었다. [주007]
각주 007
닫기

漢 武帝 太初 4년(전101) 겨울의 일이다. 『史記』에는 “匈奴欲遮之, 不能至. 其冬, 欲攻受降城, 會單于病死.”로 되어 있다.



 

주 001
漢 武帝 太初 3년(전102) 가을의 일이다.
주 002
『史記』에는 “定襄․雲中”으로 되어 있다.
주 003
張掖郡 : 郡 명칭으로 武帝 元鼎 6년(전111)에 武威郡에서 분리되어 설치되었다. “張國臂掖”에서 그 명칭이 유래했다고 한다. 치소는 觻得縣(지금의 甘肅省 張掖市 서북 40여 리 떨어진 곳)에 있었다. 관할구역은 지금의 甘肅省 高臺縣 이동 弱水 상류와 內蒙古自治區 額濟納旗지역이다.
주 004
任文 : 漢나라 장군이다. 그는 玉門關에 주둔하고 있으면서 貳師將軍의 뒤를 지켰다.
주 005
擊救는 匈奴를 공격하여 스스로 한나라 사람들을 구하였다는 의미이다.
주 006
漢 武帝 太初 3년(전102)의 일이다. 저본에는 “是歲”가 없다.
주 007
漢 武帝 太初 4년(전101) 겨울의 일이다. 『史記』에는 “匈奴欲遮之, 不能至. 其冬, 欲攻受降城, 會單于病死.”로 되어 있다.
 
이름
서자위 , 임문(任文) , 이광리
지명
운중[군] , 정양[군] , 삭방[군] , 주천 , 장액[군](張掖郡) , 한나라 , 대완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