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기사명
자료명
본문
해제
국가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jo.k_0001_0113_009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여가(呂嘉)가 반란을 일으키고 건덕(建德)을 왕으로 세우자 천자가 토벌을 명함

 
  • 국가남월(南越)
천자는 여가(呂嘉)가 왕의 명령을 듣지 않고, 왕과 왕태후는 약하고 고립되어 이를 제압할 수 없는데다, 사자들은 나약하여 결단을 내리지 못한다는 말을 들었다. 또, 왕과 왕태후는 이미 한(漢)에 귀속하기로 했는데, 여가 홀로 반란을 일으켰으니 군대를 동원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여 장삼(莊參)에게 이천의 군사를 주어 남월에 사신으로 파견하고자 하였다. 그런데 장삼이, “친선을 위해 간다면 두세 사람이면 충분합니다만, 정벌하러 간다면 이천 명으로는 안 됩니다”라고 말하면서 불가하다고 사양하였다. 천자는 이에 장삼을 파면하였다. 그런데 협현(郟縣) [주001]
각주 001
닫기

『集解』에 인용된 徐廣에 의하면, 潁川郡 소속이라 하였고, 음은 고(古)와 흡(洽)의 반절, 즉 겹이라 하였다. 『索隱』은 如淳을 인용하여 潁州에 있다고 하였고, 『正義』에는 汝州 郟城縣이라 하였다(集解徐廣曰 : 「縣屬潁川, 音古洽反.」 索隱如淳云 : 「郟, 縣名, 在潁州」 正義今汝州郟城縣). 그런데 顔師古는 겹의 음은 협이라 하여, 여기에서는 顔師古를 따랐다. 郟縣은 秦代 설치되었고, 그 治所는 지금의 河南省 郟縣에 있었다.

의 장사이자 이전에 제북국(濟北國) [주002]
각주 002
닫기

濟北國 : 濟北國의 治所는 盧縣(현재의 山東省 長淸縣 동남쪽에 위치)에 있다. 그런데 『史記』 「李陵傳」에는 韓千秋가 濟北相이 아니라 濟南相으로 되어 있다(成安侯者, 穎川人, 父韓千秋, 故濟南相, 奮擊南越戰死, 武帝封子延年爲侯, 以校尉隨陵). 濟北國은 孝文帝 元年(전179)에 처음 설치된 이래 잠깐 폐지되었다가 孝文帝 15년(전165)에 다시 설치된 후 孝宣帝 地節 3년(전67) 平原郡과 泰山郡으로 분리되어 폐지되었다. 한편, 濟南國은 文帝 16년(전164)에 濟南郡을 國으로 개칭하고 劉肥의 아들 辟光을 濟南王에 임명 東平陵(지금의 山東省 章丘市 서쪽)에 도읍하였다. 景帝 3년(전154)에 吳楚七國의 亂에 참가하여 郡으로 강등되었다. 武帝 이후에는 南部가 泰山郡에 소속됨으로써 관할지역이 더욱 축소되었다.

의 상(相)을 지냈던 한천추(韓千秋) [주003]
각주 003
닫기

韓千秋 : 郟縣(지금의 河南省 郟縣) 사람으로 「南越列傳」과 『漢書』 「李陵傳」에 그 이름이 부분적으로 보이며 그 내용은 「南越列傳」에 서술된 바와 같이 南越공격을 자청하여 출정하였다가 여가의 유인작전에 빠져 전사하고 말았다. 武帝는 뒤에 이를 안타깝게 생각해 그의 아들 韓延年을 成安侯에 봉하였다. 『史記』 「建元以來侯子年表」에는 “以校尉韓千秋擊南越死事. 子侯”라고 韓千秋가 校尉의 신분으로 南越을 공격하다 사망한 것으로 되어 있다.

가 분연히 떨치고 일어나 앞으로 나서서 말하기를, “조그만 월나라인데다가 왕과 태후가 안에서 호응하고 있고 오직 승상 여가만이 문제인데, 용맹한 병사 이백 [주004]
각주 004
닫기

『漢書』 「兩越傳」에는 ‘二百人’이 아니라 ‘三百人’으로 되어 있다.

이면 반드시 여가의 목을 바칠 수 있습니다”라고 하였다. 그리하여 천자는 한천추를 파견함 [주005]
각주 005
닫기

『集解』에 인용된 徐廣에 의하면, 校尉로 임명하여 파견하였다고 하였는데, 그 근거는 『史記』 「建元以來侯子年表」의 “以校尉韓千秋擊南越死事. 子侯”이다.

과 동시에 왕태후의 동생인 규악(樛樂)에게 이천의 군사를 이끌고 남월의 국경에 들어가도록 하였다. 이에 여가 등은 마침내 반란을 일으켜 온 나라에 영을 내려 말하기를, “왕의 춘추가 아직 어린데다가 태후는 중국인이다. 게다가 의 사자와 사사로이 정을 통하면서 오로지 에 내속하려 하고 있다. 선왕의 귀중한 보물을 가져다가 몽땅 천자에게 바쳐 아부하고 따르는 사람들을 장안(長安)에 데리고 가서 노비로 팔아 버리려 하고 있다. 스스로 한때의 화를 모면하려는 이익만 취하려 할 뿐 조씨 사직을 돌보아 만세의 대책을 강구할 생각이 없다.”라고 하였다. 그리하여 마침내 자신의 동생과 병졸들을 이끌고 공격하여 왕과 태후 그리고 의 사자를 죽였다. 창오(蒼梧)진왕(秦王)과 소속 군현에 사람을 보내 이 사실을 알리고, 명왕(明王) [주006]
각주 006
닫기

明王 : 趙嬰齊를 말한다.

의 장남으로 월인 아내가 낳은 술양후(術陽侯) [주007]
각주 007
닫기

術陽侯 : 『集解』에 인용된 徐廣에 의하면, 元鼎 4년에 南越王의 형인 越을 高昌侯에 봉하였다고 하였다. 또, 『索隱』의 韋昭는 漢에서 책봉한 이름이라 하고, 「功臣表」에 의하면, 術陽은 下邳郡(지금 江蘇省 水濘縣 서북) 소속으로 되어 있다고 하였는데, 『史記』 「建元以來侯子年表」에는 元鼎 4년(전113)에 建德을 侯에 봉하였고 이듬해 元鼎 5년(전112)에 죄를 지어 廢國되었다고 되어 있다.

건덕(建德)을 왕으로 세웠다. 그러자 한천추의 병사들이 들어와 몇몇 작은 읍들을 쳤다. 남월은 단지 길을 열어 먹을 것을 제공하면서 [유인하다가 한천추의] 군대가 번우성(番禺城) 40리쯤에 못 미쳤을 때, 남월은 군사를 이끌고 한천추 등을 공격하여 전멸시켰다. 사람을 시켜 의 사자가 가지고 있던 부절(符節)을 함에 봉해서 국경의 요새 위에 두게 하고 [주008]
각주 008
닫기

『索隱』은 漢의 사자의 부절을 함에 봉해서 새 위에 두었다(函封漢使節置塞上)고 하여 단순히 국경의 요새로 해석하고 있다. 동시에 『南康記』가 이 ‘塞上’은 오령의 하나인 大庾의 또다른 이름이라고 한 것을 들어(索隱函封漢使節置塞上. 案 : 南康記以爲大庾名‘塞上’也), 특정 지명으로 볼 수도 있음을 지적하고 있다.

그럴듯한 말로 사죄의 뜻을 표하는 한편, 군사를 동원하여 요충지를 지키도록 하였다. 그러자 천자는 “한천추는 비록 공을 세우지는 못했지만 군의 선봉으로서는 으뜸이었다.”라고 하며, 그의 아들인 한연년(韓延年)성안후(成安侯) [주009]
각주 009
닫기

成安侯 : 『索隱』은 「功臣表」에 成安은 郟縣 소속이라 하였다(索隱案功臣表, 成安屬郟). 治所는 현재 河南省 汝州市 동남쪽에 위치해 있다.

에 봉하였다. 규악은 그의 누이가 왕태후이고 제일 먼저 에 귀속하길 청하였으므로 규악의 아들인 광덕(廣德)용항후(龍亢侯) [주010]
각주 010
닫기

龍亢侯 : 『索隱』은 龍亢은 譙國 소속이라 하였다. 또, 『漢書』에는 ‘龒侯’으로 되어 있고 服虔에 의하면 음이 공(卭), 晉灼는 옛 ‘龍’字라고 하였다. 龍亢의 治所는 현재 安徽省 懷遠縣 서북 龍亢鎭에 해당한다. 『史記』 「建元以來侯子年表」에 의하면, 元鼎 5년(전112)에 廣德은 龍亢侯에 책봉되었다가 元封 6년(전105)에 죄를 지어 처벌되고 폐국되었다.

에 봉하였다. 그리고 사면을 내려, “천자의 권위가 미약하여 제후들이 서로 힘으로 다툴 때, 신하된 자로서 난적을 토벌하지 않는 것을 『춘추(春秋)』는 나무랐다. [주011]
각주 011
닫기

본문에는 『春秋』라는 冊名이 보이지 않지만, 주 왕실의 권위가 쇠약해지고 제후국들이 서로 힘을 다투었던 春秋戰國시대의 상황을 포폄한 것은 바로 『春秋』였다. 같은 구절에 대해 顔師古는 “역정이란 군사력으로 서로 경쟁함을 말한다. 신하가 적을 토벌하지 않는 것을 나무란 것은 춘추의 뜻이다(力政謂以兵力相加也. 譏臣不討賊者, 春秋之義)”라고 해석하였다.

지금 여가(呂嘉)건덕(建德) 등이 반란을 일으켜 자립하여 태연자약하고 있다. 죄수들과 장강(長江)회수(淮水) [주012]
각주 012
닫기

淮水 : 『集解』에 인용된 徐廣에 의하면, 淮는 어떤 곳에는 ‘匯’로 되어 있다.

이남의 누선(樓船) [주013]
각주 013
닫기

樓船 : 『集解』에 인용된 應劭에 의하면, 당시 남월을 치려면 강을 통하지 않으면 안 되었기 때문에 대선을 만든 것이라고 한다. 樓船이라고 한 것은 배 위에 망루를 만들었기 때문에 붙여졌다.

10만 병사를 이끌고 가서 토벌하라.”라고 하였다.

 

주 001
『集解』에 인용된 徐廣에 의하면, 潁川郡 소속이라 하였고, 음은 고(古)와 흡(洽)의 반절, 즉 겹이라 하였다. 『索隱』은 如淳을 인용하여 潁州에 있다고 하였고, 『正義』에는 汝州 郟城縣이라 하였다(集解徐廣曰 : 「縣屬潁川, 音古洽反.」 索隱如淳云 : 「郟, 縣名, 在潁州」 正義今汝州郟城縣). 그런데 顔師古는 겹의 음은 협이라 하여, 여기에서는 顔師古를 따랐다. 郟縣은 秦代 설치되었고, 그 治所는 지금의 河南省 郟縣에 있었다.
주 002
濟北國 : 濟北國의 治所는 盧縣(현재의 山東省 長淸縣 동남쪽에 위치)에 있다. 그런데 『史記』 「李陵傳」에는 韓千秋가 濟北相이 아니라 濟南相으로 되어 있다(成安侯者, 穎川人, 父韓千秋, 故濟南相, 奮擊南越戰死, 武帝封子延年爲侯, 以校尉隨陵). 濟北國은 孝文帝 元年(전179)에 처음 설치된 이래 잠깐 폐지되었다가 孝文帝 15년(전165)에 다시 설치된 후 孝宣帝 地節 3년(전67) 平原郡과 泰山郡으로 분리되어 폐지되었다. 한편, 濟南國은 文帝 16년(전164)에 濟南郡을 國으로 개칭하고 劉肥의 아들 辟光을 濟南王에 임명 東平陵(지금의 山東省 章丘市 서쪽)에 도읍하였다. 景帝 3년(전154)에 吳楚七國의 亂에 참가하여 郡으로 강등되었다. 武帝 이후에는 南部가 泰山郡에 소속됨으로써 관할지역이 더욱 축소되었다.
주 003
韓千秋 : 郟縣(지금의 河南省 郟縣) 사람으로 「南越列傳」과 『漢書』 「李陵傳」에 그 이름이 부분적으로 보이며 그 내용은 「南越列傳」에 서술된 바와 같이 南越공격을 자청하여 출정하였다가 여가의 유인작전에 빠져 전사하고 말았다. 武帝는 뒤에 이를 안타깝게 생각해 그의 아들 韓延年을 成安侯에 봉하였다. 『史記』 「建元以來侯子年表」에는 “以校尉韓千秋擊南越死事. 子侯”라고 韓千秋가 校尉의 신분으로 南越을 공격하다 사망한 것으로 되어 있다.
주 004
『漢書』 「兩越傳」에는 ‘二百人’이 아니라 ‘三百人’으로 되어 있다.
주 005
『集解』에 인용된 徐廣에 의하면, 校尉로 임명하여 파견하였다고 하였는데, 그 근거는 『史記』 「建元以來侯子年表」의 “以校尉韓千秋擊南越死事. 子侯”이다.
주 006
明王 : 趙嬰齊를 말한다.
주 007
術陽侯 : 『集解』에 인용된 徐廣에 의하면, 元鼎 4년에 南越王의 형인 越을 高昌侯에 봉하였다고 하였다. 또, 『索隱』의 韋昭는 漢에서 책봉한 이름이라 하고, 「功臣表」에 의하면, 術陽은 下邳郡(지금 江蘇省 水濘縣 서북) 소속으로 되어 있다고 하였는데, 『史記』 「建元以來侯子年表」에는 元鼎 4년(전113)에 建德을 侯에 봉하였고 이듬해 元鼎 5년(전112)에 죄를 지어 廢國되었다고 되어 있다.
주 008
『索隱』은 漢의 사자의 부절을 함에 봉해서 새 위에 두었다(函封漢使節置塞上)고 하여 단순히 국경의 요새로 해석하고 있다. 동시에 『南康記』가 이 ‘塞上’은 오령의 하나인 大庾의 또다른 이름이라고 한 것을 들어(索隱函封漢使節置塞上. 案 : 南康記以爲大庾名‘塞上’也), 특정 지명으로 볼 수도 있음을 지적하고 있다.
주 009
成安侯 : 『索隱』은 「功臣表」에 成安은 郟縣 소속이라 하였다(索隱案功臣表, 成安屬郟). 治所는 현재 河南省 汝州市 동남쪽에 위치해 있다.
주 010
龍亢侯 : 『索隱』은 龍亢은 譙國 소속이라 하였다. 또, 『漢書』에는 ‘龒侯’으로 되어 있고 服虔에 의하면 음이 공(卭), 晉灼는 옛 ‘龍’字라고 하였다. 龍亢의 治所는 현재 安徽省 懷遠縣 서북 龍亢鎭에 해당한다. 『史記』 「建元以來侯子年表」에 의하면, 元鼎 5년(전112)에 廣德은 龍亢侯에 책봉되었다가 元封 6년(전105)에 죄를 지어 처벌되고 폐국되었다.
주 011
본문에는 『春秋』라는 冊名이 보이지 않지만, 주 왕실의 권위가 쇠약해지고 제후국들이 서로 힘을 다투었던 春秋戰國시대의 상황을 포폄한 것은 바로 『春秋』였다. 같은 구절에 대해 顔師古는 “역정이란 군사력으로 서로 경쟁함을 말한다. 신하가 적을 토벌하지 않는 것을 나무란 것은 춘추의 뜻이다(力政謂以兵力相加也. 譏臣不討賊者, 春秋之義)”라고 해석하였다.
주 012
淮水 : 『集解』에 인용된 徐廣에 의하면, 淮는 어떤 곳에는 ‘匯’로 되어 있다.
주 013
樓船 : 『集解』에 인용된 應劭에 의하면, 당시 남월을 치려면 강을 통하지 않으면 안 되었기 때문에 대선을 만든 것이라고 한다. 樓船이라고 한 것은 배 위에 망루를 만들었기 때문에 붙여졌다.
 
이름
여가(呂嘉) , 여가 , 장삼(莊參) , 장삼 , 장삼 , 한천추(韓千秋) , 여가 , 여가 , 한천추 , 규악(樛樂) , 여가 , 진왕(秦王) , 명왕(明王) , 건덕(建德) , 한천추 , 한천추 , 한천추 , 한천추 , 한연년(韓延年) , 성안후(成安侯) , 규악 , 규악 , 광덕(廣德) , 용항후(龍亢侯) , 여가(呂嘉) , 건덕(建德)
지명
한(漢) , 남월 , 협현(郟縣) , 제북국(濟北國) , 월나라 , 남월 , , , 장안(長安) , , 창오(蒼梧) , 남월 , 번우성(番禺城) , 남월 , , , 장강(長江) , 회수(淮水)
서명
춘추(春秋)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