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기사명
자료명
본문
해제
국가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jo.k_0001_0110_043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이지사선우가 죽고 오유선우(烏維單于)가 즉위함

 
  • 국가흉노(匈奴)
몇 년 후 이지사선우가 즉위한 지 13년 만에 죽고, [주001]
각주 001
닫기

漢 武帝 元鼎 3년(전114)伊稚斜單于가 재위 14년 만에 죽었다.

그의 아들 오유(烏維) [주002]
각주 002
닫기

烏維單于(재위 전114 ~ 전105) : 匈奴의 여섯 번째 單于이다.

가 서서 선우가 되었다. 이 해가 한나라의 원정(元鼎) [주003]
각주 003
닫기

漢 武帝의 다섯 번째 연호(전116 ~ 전111)이다.

3년(전114)이었다. 오유선우가 즉위했을 때 한나라의 천자 [주004]
각주 004
닫기

『漢書』에는 “武帝”로 되어 있다.

가 비로소 군현을 순수하러 나섰다. [주005]
각주 005
닫기

漢武帝의 순행은 元封 6년(전105) 겨울에 열두 장군을 이끌고 邊境의 郡縣을 巡視하는 것으로 시작되었다. 먼저 雲陽을 출발하여 上郡, 西河, 五原 등을 거쳐 長城 밖으로 나아가 單于臺에 올랐다. 單于臺는 雲州 雲中縣 서북쪽 백여 리 떨어진 곳에 있었다. 그 다음에 朔方에 이르렀고 北河로 가는데 군대 18萬騎와 旌旗가 거의 천여 리에 걸쳐 늘어서 있어 匈奴를 놀라 떨게 만들었다고 한다.

그 뒤 한나라가 바야흐로 남쪽으로 양월(兩越) [주006]
각주 006
닫기

兩越 : 南越과 東越을 가리킨다.
南越은 南粤이라고도 한다. 古代 南方 越人의 일족이다. 원래는 族名이었는데, 뒤에 趙佗가 세운 國名이 되었다. 그 강역은 현재 廣東과 廣西 지구를 포함하여 남쪽으로는 越南 북부까지, 북쪽으로는 湖南省과 貴州省 남부까지 해당한다. 秦이 六國을 통일한 뒤 이 지역에 桂林郡, 南海郡, 象郡 3郡을 설치하여 관리하였다. 『史記正義』는 廣州 南海縣에 도읍하였다고 전하고 있는데, 秦始皇 33년에 岭南을 통일한 뒤 南海郡을 설치하였고, 郡治는 番禺城이었다. 현재 廣州市 越秀區 내에 속한다(『史記』 권113 「南越列傳」).
東越은 閩越과 東甌와 함께 지금 福建省과 浙江省 남부에 거주하던 전통적인 越族의 일파이다. 閩越은 司馬遷에 따르면 越王 句踐의 후손이라고 하는데, 대략 전334년 戰國時代 句踐의 7대손 無疆시대에 越이 망한 이후 그의 일부가 閩으로 옮겨가 살게 되면서 형성되었다. 秦代 閩中郡을 설치하자 그의 통치를 받다가 無諸가 진나라 말에 반란을 일으켜 漢의 劉邦을 도와 閩越王이 되었다(『史記』 권114 「東越列傳」). 漢 武帝 元鼎 5년(전110) 봄에 南越의 相 呂嘉가 반란을 일으키자 가을에 伏波將軍 路博德과 樓船將軍 楊僕이 南越로 와서 元鼎 6년(전111) 겨울에 진압하고 南越에 南海 등 9개의 郡을 설치했다. 또한 6年(전111)에 東越王 餘善이 반기를 들자 가을에 橫海將軍 韓說과 樓船將軍 楊僕이 東越을 정벌하였다. 元封 元年(전110) 겨울에 繇王이 자살하고 그 백성은 江淮 사이로 이주되었다.

을 치느라고 흉노를 공격하지 못했는데, 흉노 역시 [한나라의] 변경을 [쳐들어] 오지 않았다. [주007]
각주 007
닫기

『漢書』 권6 「武帝紀」에 따르면 元鼎 5년(전112) 가을에 匈奴가 五原에 쳐들어와 太守를 죽였다는 기록이 있다. 이것은 匈奴가 쳐들어오지 않았다는 이 기록과 부합하지 않는다. 『漢書』도 “匈奴亦不入邊”으로 되어 있다.



 

주 001
漢 武帝 元鼎 3년(전114)伊稚斜單于가 재위 14년 만에 죽었다.
주 002
烏維單于(재위 전114 ~ 전105) : 匈奴의 여섯 번째 單于이다.
주 003
漢 武帝의 다섯 번째 연호(전116 ~ 전111)이다.
주 004
『漢書』에는 “武帝”로 되어 있다.
주 005
漢武帝의 순행은 元封 6년(전105) 겨울에 열두 장군을 이끌고 邊境의 郡縣을 巡視하는 것으로 시작되었다. 먼저 雲陽을 출발하여 上郡, 西河, 五原 등을 거쳐 長城 밖으로 나아가 單于臺에 올랐다. 單于臺는 雲州 雲中縣 서북쪽 백여 리 떨어진 곳에 있었다. 그 다음에 朔方에 이르렀고 北河로 가는데 군대 18萬騎와 旌旗가 거의 천여 리에 걸쳐 늘어서 있어 匈奴를 놀라 떨게 만들었다고 한다.
주 006
兩越 : 南越과 東越을 가리킨다.
南越은 南粤이라고도 한다. 古代 南方 越人의 일족이다. 원래는 族名이었는데, 뒤에 趙佗가 세운 國名이 되었다. 그 강역은 현재 廣東과 廣西 지구를 포함하여 남쪽으로는 越南 북부까지, 북쪽으로는 湖南省과 貴州省 남부까지 해당한다. 秦이 六國을 통일한 뒤 이 지역에 桂林郡, 南海郡, 象郡 3郡을 설치하여 관리하였다. 『史記正義』는 廣州 南海縣에 도읍하였다고 전하고 있는데, 秦始皇 33년에 岭南을 통일한 뒤 南海郡을 설치하였고, 郡治는 番禺城이었다. 현재 廣州市 越秀區 내에 속한다(『史記』 권113 「南越列傳」).
東越은 閩越과 東甌와 함께 지금 福建省과 浙江省 남부에 거주하던 전통적인 越族의 일파이다. 閩越은 司馬遷에 따르면 越王 句踐의 후손이라고 하는데, 대략 전334년 戰國時代 句踐의 7대손 無疆시대에 越이 망한 이후 그의 일부가 閩으로 옮겨가 살게 되면서 형성되었다. 秦代 閩中郡을 설치하자 그의 통치를 받다가 無諸가 진나라 말에 반란을 일으켜 漢의 劉邦을 도와 閩越王이 되었다(『史記』 권114 「東越列傳」). 漢 武帝 元鼎 5년(전110) 봄에 南越의 相 呂嘉가 반란을 일으키자 가을에 伏波將軍 路博德과 樓船將軍 楊僕이 南越로 와서 元鼎 6년(전111) 겨울에 진압하고 南越에 南海 등 9개의 郡을 설치했다. 또한 6年(전111)에 東越王 餘善이 반기를 들자 가을에 橫海將軍 韓說과 樓船將軍 楊僕이 東越을 정벌하였다. 元封 元年(전110) 겨울에 繇王이 자살하고 그 백성은 江淮 사이로 이주되었다.
주 007
『漢書』 권6 「武帝紀」에 따르면 元鼎 5년(전112) 가을에 匈奴가 五原에 쳐들어와 太守를 죽였다는 기록이 있다. 이것은 匈奴가 쳐들어오지 않았다는 이 기록과 부합하지 않는다. 『漢書』도 “匈奴亦不入邊”으로 되어 있다.
 
이름
이지사선우 , 오유(烏維) , 오유선우
지명
한나라 , 한나라 , 한나라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