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기사명
자료명
본문
해제
국가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jo.d_0001_0110_012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한나라의 고조(高祖)와 흉노의 묵특선우가 전투한 뒤 화친조약을 맺음

 
  • 국가흉노(匈奴)
是時初定中國, 徙韓王, 都馬邑. 匈奴大攻圍馬邑, 韓王降匈奴. 匈奴得, 因引兵南踰句注, 攻太原, 至晉陽下. 高帝自將兵往擊之. 會冬大寒雨雪, 卒之墮指者十二三, 於是冒頓詳敗走, 誘兵. 兵逐擊冒頓, 冒頓匿其精兵, 見其羸弱, 於是悉兵, 多步兵, 三十二萬, 北逐之. 高帝先至平城, 步兵未盡到, 冒頓縱精兵四十萬騎圍高帝白登, 七日, 兵中外不得相救餉. 匈奴騎, 其西方盡白馬, 東方盡靑駹馬, 北方盡烏驪馬, 南方盡騂馬. 高帝乃使使閒厚遺閼氏, 閼氏乃謂冒頓曰: “兩主不相困. 今得地, 而單于終非能居之也. 且王亦有神, 單于察之.” 冒頓與韓王之將王黃·趙利期, 而·兵又不來, 疑其與有謀, 亦取閼氏之言, 乃解圍之一角. 於是高帝令士皆持滿傅矢外鄕, 從解角直出, 竟與大軍合, 而冒頓遂引兵而去. 亦引兵而罷, 使劉敬結和親之約.

 
이름
, , , 高帝 , 冒頓 , 冒頓 , 冒頓 , 高帝 , 冒頓 , 高帝 , 高帝 , 冒頓 , 冒頓 , , 王黃 , 趙利 , , , 高帝 , 冒頓 , 劉敬
지명
, , 馬邑 , 馬邑 , 句注 , 太原 , 晉陽 , , , , 平城 , 白登 , , , , ,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