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리스트

고구려평양성

상세검색

닫기
제목
본문
역사이슈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북성 :전금문

 
 

■ 북성 :전금문

 

■ 북성 :전금문

  • 육군본에는 대동강변과 평행하게 성벽이 축조된 구간(부벽루 좌측)에 ‘轉錦門’이 있는 것으로 되어 있지만, 송암본에는 빠져 있음. 서울대 박물관 소장본 등에도 전금문이 그려져 있음.
  • 전금문은 육군본에 의거해 복원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판단됨.

 

 전금문

 

전금문은 평양성 북성의 남문으로 북문인 현무문의 반대쪽, 대동간에 면해 있는 성문이다. 경사가 급한 대지에 자리하고 있으며, 한쪽으로 모란봉을 끼고 대동강을 바라보는 위치에 자리한다. 성문내에는 백운교와 청운교, 부벽루와 영명사 5층석탑, 영명사터 등의 유적이 남아 있다. 문루는 1714년(숙종40)평양성 북성 재건 시에 현무문/을밀대 등과 함께 중건된 것이 한국전쟁 중 소실되었고, 이후 원형대로 복원한 상태가 현재의 모습이다. 전금문은 고구려시대 성문의 짜임새를 잘 보여준다. 일반적으로 성문들은 성벽과 일직선상에 있거나 그보다 뒤로 조금 물러서서 성벽과 평행으로 배치하는 것이 통례로 되어 있으나 전금문은 앞에서 잘 보이지 않는 자리에서 성벽을 앞뒤로 엇비끼게 하고 그 사이에 성벽과 직각이 되게 설치하였다. 석축의 중앙부에는 다른 성문과 마찬가지로 홍예문을 두었으나 이것은 1714년의 북성 재건 시에 이루어진 것이다. 홍예문에는 널대문을 달았다. 홍예문의 아치부와 석축이 만나는 부분에는 단을 튀어나오게 하여 아치를 안정되게 받치는 구조이며, 좌우로 어긋나게 쌓은 석축을 성문밖으로 돌출시키지 않고 곡면으로 처리한 점은 다른 성문들과의 차이점이다. 석축 위의 문루는 정면 3칸, 측면 2칸의 단층 팔작집으로 5량가의 형식이다. 배흘림이 있는 원기둥을 사용하였고 기둥 상부에는 2익공의 공포를 올렸다. 익공의 조각은 소박한 형식이며 부재의 가공과 결구수법은 조선중기 이후의 익공수법을 반영하고 있다. 기둥을 제외한 전체의 상부 부재에 모로단청이 입혀져 있다. 내부는 서까래가 그대로 드러나는 연등천장이고 겹처마집이다.
송암미술관 소장본_전금문
  •  
    송암미술관 소장본_전금문

육군박물관 소장본_전금문
  •  
    육군박물관 소장본_전금문

3D복원_전금문
  •  
    3D복원_전금문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