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리스트

고구려·발해 문화유산 지도

상세검색

닫기
제목
본문
역사이슈 열기
ID :NAHF.ismy.d_0003IDURL
역사이슈 열기
  • 리스트여닫기 중국 길림성 돈화 지역 중국 길림성 돈화 지역은 대조영이 발해를 건국한 지역으로 추정된다. 여기에는 발해의 건국 장소인 동모산이 있으며 첫 도성이었던 동모산성(東牟山城)이 있었던 곳이다. 698년 대조영(大祚榮)이 발해를 건국한 뒤 제3대 문왕 때 상경용천부(上京龍泉府)로 도읍을 옮기기까지 56년간 발해의 수도였다. 오늘날 길림성 돈화성(敦化城) 밖의 육정산(六頂山)에 있는 오동산성(敖東山城)이 그 유지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 지방은 이전 고구려 영역의 동북부에 해당하는 곳이며, 이 부근을 『구당서(舊唐書)』 「발해전」이나 『책부원구(冊府元龜)』에는 모두 ‘계루(고구려를 구성했던 5부족 중 한 부족의 이름)의 옛 땅[桂婁之故地]’으로 적고 있다. 동모산은 백두산에서 북쪽으로 300여 리 되는 지점에 위치하며, 사방이 험준한 산맥으로 둘러싸여 있다. 동모산 동쪽 4km 지점에는 목단강(牡丹江) 상류가 흐르고 있고, 산의 북쪽을 끼고는 대석하(大石河)가 흐르고 있는데, 이 강은 수도의 북쪽 방어선이었다. 원래 이곳 주민은 말갈족이 대부분이었으나 대조영이 이곳을 근거지로 선정한 것은 외적들의 침입에 대해 유리한 방어조건을 갖추고 있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이 일대에서는 발해 유물들이 많이 발굴되었으며, 이곳에서 동북으로 10km 정도에 발해 왕족과 평민들이 묻혀 있는 육정산(六頂山) 고분군이 있다.

  • 리스트여닫기 중국 흑룡강성 영안 지역 중국 흑룡강성 영안 지역은 발해의 주요 도시였던 5경 가운데 하나인 상경용천부가 있던 지역이다. 상경용천부는 발해 당시에는 상경성 또는 홀한성이라고도 불렀다. 제3대 문왕이 757년 처음으로 수도로 삼았고 이후 동경용원부로 잠시 수도를 이전했다가 성왕 때 다시 이곳으로 수도를 옮겼다. 발해 전시기를 걸쳐 가장 오랜 기간 동안 수도로 있었으나, 발해 멸망 이후 유민들이 강제 이주당한 뒤부터는 폐허가 되어 청나라 때까지 방치되었다. 일제 강점기 발굴보고서 등에 동경성으로 많이 알려졌으나 동경용원부와 혼동하기가 쉬워 현재는 상경성으로 부른다. 1909년 이후 일본, 러시아, 북한 학자들이 여러 차례 발굴을 했고 1980년대 초부터는 중국 흑룡강성에서 발굴을 지속하고 있다. 상경성 주변에는 삼릉둔 고분군, 대주둔 고분군, 홍준어장 고분군, 칠공교, 오공교, 행산 가마터 등 많은 발해 유적들이 산재해 있다.

  • 리스트여닫기 중국 길림성 화룡 지역 중국 길림성 화룡 지역은 발해 5경 중의 하나인 중경현덕부가 있던 지역이다. 자세한 위치는 알 수 없으나, 서고성자(西古城子)가 가장 확실시되고 있다. 발해국 제3대 문왕(文王) 대흠무(大欽茂)가 747년(문왕 11)∼751년 사이에 국초 이래 수도였던 돈화분지(敦化盆地)에서 이곳으로 천도해, 775년까지 발해의 정치·경제·문화의 중심지가 되었던 곳이다. 원래 중경현덕부의 위치는 1915년 일본학자 쓰다 소키치가 길림성 돈화로 비정하면서 그렇게 믿어져 왔으나 1933년 이후 상경용천부의 발굴성과에 따라서 재검토하게 되었다. 1934년부터 상경용천부와 같은 규모의 도성 유지(遺址)를 찾으면서 두만강 북안에서 두만강으로 흘러 들어가는 해란하(海蘭河) 기슭의 화룡현(和龍縣) 서고성자(西古城子)라는 설이 유력해졌다. 서고성자는 1930~40년대 일본 학자들에 의해 발굴이 되면서 중경현덕부설이 제기되었고, 1980년대 말 서고성자 부근에서 정효공주묘가 발견되면서 거의 확실시되고 있다. 중경현덕부의 소속 주(州)로는 노주(盧州)·현주(顯州)·철주(鐵州)·탕주(湯州)·영주(榮州)·흥주(興州) 등 6주가 있었으며, 현주의 포(布), 노주의 도(稻), 그리고 철주의 속현(屬縣)인 위성의 철(鐵)은 발해의 기간산업으로 당나라에까지 알려졌다.

  • 리스트여닫기 중국 길림성 혼춘 지역 동경(혼춘) 팔련성 일대 위성사진(Google) 중국 길림성 혼춘 지역은 발해 5경의 하나인 동경용원부가 있던 지역이다. 발해 전 시기를 걸쳐 약 9년 정도 발해의 수도였던 곳으로 신라와 일본과의 관계에 있어서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여겨지는 곳이다. 동경용원부의 중심지는 현재 팔련성이라 불리는 고성이었고, 이곳은 혼춘하 평야의 서쪽 끝 지점으로 성의 서쪽으로는 두만강이 흐르고 있다. 지세는 평탄하고 주위에는 여러 산들로 둘러싸여 있으며 동남쪽으로는 동해에 접해 있어서 신라와 일본과의 해상교통에 적합한 지역으로 알려져 있다. 발해에서는 신라로 가는 신라도와 일본으로 가는 일본도가 있었다고 하는데, 모두 이곳 동경용원부가 중심이 되었던 것으로 추정한다. 아울러 팔련성 주변에는 온특혁부성 등 발해 유적이 많이 발견되고 있는 것도 다른 발해 5경과 비슷하다.

  • 리스트여닫기 러시아 연해주 지역

  • 리스트여닫기 북한 지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