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리스트

고구려·발해 문화유산 지도

상세검색

닫기
제목
본문
역사이슈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북한 평양 지역

 
북한의 평양 지도 지역은 고구려 장수왕대 국내성에서 평양성으로 천도한 이후 고구려 멸망 때까지 수도였던 지역이다. 장수왕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장수왕은 427년에 도읍을 남쪽의 평양으로 옮겼다. 이때 천도한 곳은 대동강 연안 지역이었는데 이 지역은 고조선 이래 선진문화가 발달해 왔던 지역이기도 하다. 이때의 왕성은 이전의 수도였던 국내성(國內城)의 왕성구조를 재현했을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즉 평지성과 산성의 양성 구조를 옮겨서 대성산성(大聖山城)동북아역사넷>대성산성과 청암동토성(淸巖洞土城)동북아역사넷>청암리토성을 중심으로 하여 왕도(王都)를 구성하였을 것으로 파악된다.

장수왕이 평양으로 천도한 이유는 국내외 정세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고 왕권을 더욱 강화하기 위함이었다. 4세기 이후 비약적인 발전을 이룬 고구려는 인구와 영토의 효율적 관리를 위해 귀족세력 기반을 약화시키고 보다 강력한 왕권을 구축할 필요성 때문에 새로운 도읍의 건설이 필요했던 것이다. 아울러 장수왕 재위기간 동안의 국제정세는 주변세력이 복잡하게 어우러져 있었는데, 특히 백제, 왜, 신라로 이루어진 고구려의 남쪽 방면에 새로운 전략이 필요하게 되었기 때문이다.

고구려의 평양천도는 정치·경제적인 체제의 정비를 가져왔다. 천도 이후 고구려는 한동안 최대의 전성기를 구가하였다. 중국의 북위(北魏)는 외교사절 가운데 고구려를 또 남제(南齊)에 이어 두 번째로 큰 정치세력으로 인정하였다.
한편 고구려의 천도는 남쪽 백제, 신라에게 큰 위협이 되었다. 이후 475년 장수왕의 한성 함락과 한강유역 장악은 백제의 웅진천도(熊津遷都)로 이어졌고, 이에 백제와 신라는 동맹을 맺어 고구려에 대항하였다. 이처럼 고구려는 평양천도를 통해 강성한 대국으로 발돋움하게 되었으나 삼국의 대립이 본격화되는 양상을 맞이하게 되었다.

대성산성
  •  
    대성산성

복원된 대성산성 남문
  •  
    복원된 대성산성 남문

청암동토성 위치도
  •  
    청암동토성 위치도

청암동토성 안의 금강사터 건물 주춧돌(ⓒ『조선고적도보』 I)
  •  
    청암동토성 안의 금강사터 건물 주춧돌(ⓒ『조선고적도보』 I)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