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기사제목
작성·발신·수신자
날짜
~
본문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gd.k_0002_020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안무영에서 감계사의 행차와 관련해 지체되고 있는 물품 수송를 속히 행해줄 것을 각 지역에 요청

 
  • 발신자按撫營
  • 발송일1887년 4월 4일(음)
□ [1887년 4월] 초5일 도착한 안무영 감결
 ○ 감계 행차에 소용되는 쌀, 콩, 생선, 말린 미역, 장, 소금 등의 물품은 무산부로 수송하고, 전문(錢文)은 색리(色吏)를 정하여 회령으로 보내라는 뜻의 감결을 보냈는데, 여러 날이 지나도록 각종 물품 및 전문이 아직 도착하지 않았습니다. 이 회판읍(會辦邑)과 지로읍(指路邑) [주195]
편자주 195
닫기

길을 안내하거나 인도해 주는 것을 담당한 읍을 말한다.

으로 하여금 질책하도록 했음에도 이에 대한 대응이 군색하니, 이는 무슨 곡절입니까? 하물며 이 감계 행차가 내일 회령에 도착하는데, 이에 여러 가지 접대할만한 시각이 급박하므로 이에 다시 감결을 발송합니다. 각종 물품을 밤을 새워 무산부로 실어 보내고, 전문은 매우 속히 운반하여 회령으로 보낸 후, 그 상황을 급히 보고하십시오. 혹 조금이라도 지체한다면 수리(首吏) [주196]
편자주 196
닫기

관아와 지방 관청에서 으뜸이 되는 벼슬아치를 말하기도 하지만, 이곳에서는 지방 관아의 육방 아전에서 우두머리인 이방을 의미한다(「연조귀감(掾曹龜鑑)」 권1, 「이직명목해(吏職名目解)」, 稱首吏謂由吏者, 解由之謂也).

와 수향(首鄕) [주197]
편자주 197
닫기

지방 유향소(留鄕所)의 좌수(座首)를 달리 부르는 말로 아관(亞官)이라고도 하였다.

은 마땅히 상사(上使)에게 엄중히 징벌을 받게 될 것입니다. 그러므로 특별히 신칙하여 거행할 일입니다.
 정해년[1887, 고종 24] 4월 초4일 회령에서 온성까지

 
주 195
길을 안내하거나 인도해 주는 것을 담당한 읍을 말한다.
주 196
관아와 지방 관청에서 으뜸이 되는 벼슬아치를 말하기도 하지만, 이곳에서는 지방 관아의 육방 아전에서 우두머리인 이방을 의미한다(「연조귀감(掾曹龜鑑)」 권1, 「이직명목해(吏職名目解)」, 稱首吏謂由吏者, 解由之謂也).
주 197
지방 유향소(留鄕所)의 좌수(座首)를 달리 부르는 말로 아관(亞官)이라고도 하였다.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