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제목
본문
보고서명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고구려

高句麗(Koguryo)

 
  • 구분도판
고구려는 기원전 37년 압록강 북쪽의 혼강(渾江) 유역의 홀본(중국 요녕성 환인)에서 발원하여 삼국 중 가장 먼저 고대국가 체제를 갖추었다. 기원후 3년에는 국내(중국 길림성 집안)로, 427년에는 평양으로 수도를 옮겼으며, 668년 나당연합군에 의해 멸망하였다.
최대 전성기 였던 5세기 말 고구려의 영역은 북으로는 중국 길림성 송화강 유역에서 남으로는 금강 유역까지, 서로는 중국 요령성 요하 유역에서 동으로는 두만강 너머 책성 일대까지 이르렸다. 이러한 넓은 영토를 바탕으로 고구려는 동북아시아에서 독자적인 세력권을 구축하였다.
고구려 문화의 특징은 고구려의 옛 수도를 중심으로한 많은 유적과 유물에 잘 드러나 있으며, 그 문화적 가치를 인정받아 2004년에는 유네스코에 의해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되었다.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중국 내의 고구려 도성, 왕릉과 귀족무덤, 그리고 북한 내의 고구려 무덤군(벽화고분 16기 포함) 외에도,
요동 일대에는 고구려 성곽이 잘 남아있다.
역동적이고 실용적인 고구려 문화는 백제, 신라, 가야를 비롯하여 바다 건너 왜(일본)에도 큰 영향을 미쳤으며 통일신라와 발해에까지 이어졌다.
한편 고구려는 475년 백제의 수도인 한성(지금의 서울)을 차지하게 되는데 이와 관련하여 남한에는 임진강, 양주, 한강, 금강 일대에 5〜6세기의 고구려 성곽 유적과 유물이 확인된다. 서울대학교박물관은 한강 유역의 고구려 유적들을 발굴 조사하여 국내 고구려 연구가 성장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한 바 있다.

Koguryo was founded in 37 BC in the Jolbon region (present-day Huanren County, Liaoning Province) which lies north of the Yalu River, and is the first of the Three Kingdoms to have been established. Koguryo moved its capital to Gungnaeseong (present-day Jian, Jilin Province, China) in AD 3, and again to Pyongyang in AD 427. It fell to the Silla-Tang alliance in AD 668.
At its zenith, in the late fifth century AD, Koguryo occupied an area which extended to the Songhwa River (Jilin Province, China) to the north, the Geum River (Daejeon, South Korea) to the south, the Liao River (Liaoning Province) to the west, and Russian Primorye to the east. Based on this territorial dominance, Koguryo was able to establish itself as one of the central powers in East Asia.
The culture of Koguryo is reflected in the various sites and artifacts which have been found near the ancient capitals of the kingdom. In 2004, the significance of these material remains were acknowledged by UNESCO and the ‘Complex of Koguryo Tombs’ in present-day North Korea, comprised of 16 tombs containing wall paintings, and the ‘Capital Cities and Tombs of the Ancient Koguryo Kingdom’ in present-day China, which includes both royal and elite tombs, as well as capital cities, were added to the list of World Heritage Sites. In addition to these sites, the Koguryo fortresses which are found throughout the Liaoning region are of note.
The dynamic and pragmatic culture of Koguryo greatly influenced the cultures of Baekje, Sillaand Gaya. Elements of Koguryo culture also spread into Japan, leaving theirmark on Wa(倭) culture. The influence of Koguryo culture can also be found in the cultures of Unified Silla and Balhae.
In AD 475, Koguryo came to occupy Hanseong (present-day Seoul), the capital of Baekje. Koguryo fortress sites and artifacts dating to the fifth to sixth century AD have therefore been identified around the Imjin River, Yangju, the Han River and the Geum River. The Koguryo sites of the Han River area were investigated by the Seoul National University Museum, and the excavated material has laid down the foundations for the continued study of Koguryo in South Korea.

(translated by Ko Ilhong)

고구려 5세기대 영역도
  •  
    고구려 5세기대 영역도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