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기사명
자료명
작성·수신·발신
본문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조선 유민을 안삽(安揷)하여 분란을 막기를 청하는 총리아문(總理衙門)의 문서

조선의 유민을 응당 적절하게 安撫하여 말썽이 생기는 것을 막아야 합니다(朝鮮流民, 宜妥爲撫綏, 免致生事).

 
  • 발신자總理衙門
  • 수신자盛京將軍
  • 날짜1896년 2월 16일 (음) , 1896년 3월 29일
  • 문서번호1-4-3-05 (3192, 4750b-4751a)
二月十六日行盛京將軍文稱.
光緖二十二年二月初四日, 接准咨稱.
東邊道所屬之通化·懷仁·寬甸·安東等縣, 均與朝鮮僅隔一江. 該國貧民昔年雖有潛踰邊界, 負苦謀生, 彼時該國爲我朝藩服, 且迫於饑寒, 希圖餬口而來. 今則兵燹之後, 時異勢殊, 情復不同. 該國士民因薙髮之令, 盈千累百, 源源而來, 容之則必貽後患, 拒之恐滋生事端. 究應如何預爲設法辦理, 以免臨時掣肘之處, 咨行核辦.
等因. 前來.
査此事先於正月十八日貴將軍電同前因, 業經電覆在案. 朝鮮人民越境流寓, 曾經奏明刷還有案. 特以無業小民, 潛自渡江謀食, 未能槪與拒絶, 相沿日久, 遂至來者衆多. 現在朝鮮變亂未已, 情形與前不同, 自應酌照前案, 量爲變通. 該國如再有大衆流民, 闌入邊境, 應由地方官好言勸慰, 隨時遣歸. 其有過江已久, 或三五貧民越境貿易者, 自可暫令照舊居住, 說法安揷, 免致生事, 仍編立戶口冊籍. 該管地方官隨時稽察, 俟事定之後, 酌量遷回, 以淸界限, 而免釁端. 相應咨行貴將軍酌核辦理可也.
 
지명
通化 , 懷仁 , 寬甸 , 安東 , 朝鮮 , 朝鮮 , 朝鮮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