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기사명
자료명
작성·수신·발신
본문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cj.d_0001_0040_0030_004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일본의 단발령을 시행하여 조선인들이 중국에 입적(入籍)을 요청하고 있다는 성경장군(盛京將軍)의 문서

조선이 일본의 통제를 받고, 강제로 斷髮·改裝令이 실행되자, 조선인 대부분이 중국에 入籍할 것을 요청하고 있습니다(韓受制於日本, 强行薙髮改裝之令, 韓民多有請求入籍中國).

 
  • 발신자盛京將軍
  • 수신자總理衙門
  • 날짜1896년 2월 4일 (음) , 1896년 3월 17일
  • 문서번호1-4-3-04 (3159, 4713a-4714a)
二月初四日, 盛京將軍文稱.
案據東邊道張錫鑾稟稱.
竊査東邊所屬之通化·懷仁·寬甸·安東等縣, 均與朝鮮接壤, 相距僅隔一江. 自光緖九年奏開邊禁, 聽兩界邊民隨時交易. 雖原定章程不准朝鮮商民流寓邊境, 無如沿江上下, 綿亙路遙, 扁舟一葉, 隨處可通, 而該國貧氓, 潛自渡江, 越境謀食. 土民開墾荒地, 圖其工値較廉, 便於僱用, 以故來者日衆, 防不勝防. 光緖十九年奭前道慮及日後滋蔓難圖, 箝制匪易, 曾經稟請前督憲察核. 在職道前因風聞近時朝鮮政府受制日人, 有勒使薙髮改裝之令, 而該國臣民之夙懷忠憤者, 追念國恩, 不肯忘本, 咸欲移徙東邊, 共就樂土情事. 當飭安東縣嚴密査探. 茲據署該縣知縣高令稟稱.
遵卽飭派妥人, 扮作商賈, 前往朝鮮義州一帶, 詳細密訪. 實有薙頭之令, 而該處士民, 有因此遷避者他處者, 亦有願附中國爲民, 不願薙髮易服者.
並稱.
近日韓民之來該縣街市貿易者, 人數倍多. 又有該國翰林洪鐘宇, 踵謁該令筆談許久. 亦欲乞地而居, 不願改古衣冠, 情詞痛切, 甚爲可憫.
等情. 稟覆前來.
職道伏思朝鮮邊境, 本與東邊一帶處處毗連, 該國貧民昔年雖有潛踰邊界, 負苦謀生. 然彼時該國爲我朝藩服, 且迫於饑寒, 希圖餬口而來. 今則兵燹之後, 時異勢殊, 情復不同. 設若該國士民, 因避薙髮之令, 盈千累百, 源源而來, 容之則必貽後患, 拒之恐滋生事端. 思維再四, 殊堪隱憂. 其究應如何預爲設法辦理, 以期有備無患, 而免臨時掣肘之處. 惟有仰懇憲台察核示遵, 實爲公便.
等情. 到本軍督部堂. 據此.
除批示外, 相應抄批備文, 咨呈貴衙門, 請煩査照, 希卽核辦施行.
 
별지 : 중한(中韓) 변경 무역 문제와 조선인들의 중국 귀부(歸附) 요청에 대한 문서
 
 

照錄粘單

 

批. 據稟各情, 俱見卓識. 韓人與中國互市, 事成旣久, 似不能一時拒絶, 只好聽其貿販. 其願爲我民之說, 事關兩國交涉, 應候咨明總理衙門, 請旨遵行可也. 此繳.
 
이름
洪鐘宇
지명
通化 , 懷仁 , 寬甸 , 安東 , 朝鮮 , 朝鮮 , 朝鮮 , 安東縣 , 朝鮮 , 義州 , 中國 , 朝鮮 , 中國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