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기사명
자료명
작성·수신·발신
본문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조선 백성들의 치발(薙髮) 분쟁을 안정시켰다는 길림장군(吉林將軍)의 문서

조선 백성이 薙髮 때문에 분쟁을 일으켜 사람들을 모아 서로 다투었는데, 이미 진압하여 안정시켰습니다(韓民因薙髮起畔, 糾衆互毆, 已彈壓安靜).

 
  • 발신자吉林將軍 長順
  • 수신자總理衙門
  • 날짜1890년 5월 25일 (음) , 1890년 7월 11일
  • 문서번호1-4-2-04 (1542, 2789a-b)
五月二十五日, 吉林將軍長順, 文稱.
案據署吉朝商務和龍總局, 鹽運使銜, 甘肅候補知府葉守聯甲稟稱:
鍾城座首吳仁之璧者(?), 因禁止韓民過江越墾一事, 乃向鍾城越墾各戶撳籤, 赴咸鏡北道衙門, 及駐紮朝鮮袁升道世凱處控告, 係三月十三日起程. 該道因此事先與卑局商妥, 然後辦理, 未收其呈, 該座首遂往袁升道處呈控. 又會寧對岸沿邊越寓韓民, 當未出示開丈之前, 有三十餘戶呈單, 自請薙髮, 迨前往該處勘丈, 已經一月之久, 復約定於二十一日, 一齊薙髮. 而通水坪頭牌二十餘戶, 則已先期薙髮, 該處牌頭帶領薙髮墾民一十二人, 前來請驗. 當令各回安業, 聽候給照爲憑. 先是砂松背牌頭曹起眞·申啓明, 亦已傳到, 面稱:“該溝韓民均願剃頭.” 因見通水坪韓民薙髮, 未先通知, 是以糾衆在途毆打, 當經彈壓.
各等情.
正在核辦間, 又據該守電稟,
該處韓民已安靜.
等語. 除飭該守等詳愼辦理外, 相應咨呈貴衙門, 謹請察核施行.
 
이름
長順 , 葉守聯甲 , 吳仁之 , 世凱 , 曹起眞 , 申啓明
지명
鍾城 , 咸鏡北道 , 朝鮮 , 會寧 , 通水坪 , 砂松背 , 通水坪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