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기사명
자료명
작성·수신·발신
본문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cj.d_0001_0030_0010_027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관원을 파견하여 조선관원과 공동 감계(勘界)하도록 하였다는 길림장군(吉林將軍)의 문서

1. 秦煐을 파견하여 조선 관원과 함께 변계를 명확히 조사하게 했습니다(派秦煐會同朝鮮官勘明邊界).2. 勅使 穆克登이 疆域을 정할 때의 옛 檔案에 대해, 이미 琿春副都統衙門에 자문을 보내 상세히 찾아보도록 하였습니다(勅使穆克登定界舊檔, 已咨行琿春副都統衙門就近詳査).

 
  • 발신자吉林將軍
  • 수신자總理衙門
  • 날짜1885년 8월 22일 (음) , 1885년 9월 30일
  • 문서번호1-3-1-27 (1066, 1947a-1947b)
八月二十二日, 吉林將軍希元文稱.
邊務承辦處案呈.
本年八月初二日, 接准[總署]咨開.
光緖十一年七月二十日, 本衙門議奏圖們江界址請飭吉林將軍派員與朝鮮官員會勘一摺, 奉旨.
依議.
欽此.
恭錄諭旨, 抄錄原奏咨行前來.
原奏內稱.
朝鮮流民越界佔墾, 該國王始終未能洞察情形, 嚴行勒禁, 妥爲收回, 第據邊吏一面之詞, 輒行陳情. 而琿春將吏於派兵彈壓之際, 不先移檄該國邊吏, 責以縱民越墾之罪, 遽行焚毁棚屋, 辦理旣屬操切, 且亦非了事之法. 原朝鮮世守藩服, 恪供職貢, 伊國邊界, 自應亟予勘定, 無業游民各安耕鑿, 以副聖朝字小之仁. 惟該國所指圖門·豆滿二江者, 實無依據, 其所地圖亦不明. 考之載籍, 吉林·朝鮮圖門界, 別無豆滿枝流. 又圖們·鴨綠二江, 爲東西兩界, 標畵分明, 別有小圖們江, 在經流之北, 亦不得蒙豆滿之名. 又咸鏡道鐵嶺之東北豆滿江爲界, 設茂山等六營于江邊. 蓋白頭長白之異名, 豆滿圖門之轉音, 方言互殊, 實爲一水.
等語.
考證洵爲精確, 自應遵照貴衙門原奏, 派員前往勘辦, 有督理商務委員·五品銜分發補用知縣秦令煐, [주001]
번역주 001
닫기

진령영(秦令煐)에서 령(令)은 진영의 관직, 지현을 가리킨다. 따라서 지현 진영이라는 뜻이다. 령(令) 대신 다른 글자(이를테면 道는 道臺를 가리킨다)가 들어가면 그것도 역시 다른 관직을 가리킨다.

前在該處辦理招墾事務, 地勢情形頗熟悉, 堪以就近派委. 兼由琿春副都統遴派妥員, 會同該國官員, 指證明確, 俾免懷疑爭執, 令將流民收回安揷, 其難於遷徙者, 再行奏明辦理. 至原奏內請飭康熙五十一年烏拉總管穆克登定界碑文一節, 遵査吉林將署內遠年檔案, 久已霉爛無存, 應咨行琿春副都統衙門, 就近詳査. 除照原奏咨行琿春副都統, 檄飭秦令煐遵照外, 相應咨覆貴衙門, 請煩査核施行.
 
이름
希元 , 秦令煐 , 穆克登 , 秦令煐
지명
圖們江 , 朝鮮 , 朝鮮 , 琿春 , 朝鮮 , 圖門 , 豆滿 , 吉林 , 朝鮮 , 圖門 , 豆滿 , 圖們 , 鴨綠 , 小圖們江 , 豆滿 , 咸鏡道 , 鐵嶺 , 豆滿江 , 茂山 , 白頭 , 長白 , 豆滿 , 圖門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