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기사명
자료명
작성·수신·발신
본문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cj.d_0001_0020_0040_009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아국(俄國)이 거절한 월경(越境) 조선인의 송환 문제에 대한 조선국왕의 자문을 군기처(軍機處)가 상주(上奏)함

러시아인이 월경민 송환을 거부하였으므로, 변경관원이 경계를 넘어 데리고 올 수 없는 것이지, 결코 책임을 떠넘기려는 것이 아니라고 조선국왕이 알려온 것을 대신 상주합니다(轉奏朝鮮國王申辯俄人拒遣逃民, 邊吏無法越界押回, 並非意存推諉).

 
  • 발신자軍機處
  • 수신자總理衙門
  • 날짜1870년 12월 17일 (음) , 1871년 2월 6일
  • 문서번호1-2-4-09(115, 154a-156b)
十二月十七日, 軍機處交出禮部奏稱.
爲 據咨奏聞 事.
同治九年十二月初二日, 准盛京禮部送到朝鮮國王咨文二件, 臣等公同閱看. 一係因本年十月初一日, 臣部恭錄上諭一道, 並節錄總理各國事務衙門咨文行知朝鮮國王. 玆該國王覆稱.
俄人所稱已將飭令逃民耕作抵費各情, 達知該國王等語, 係屬俄人杜撰虛謊. 該國邊關所稱不敢承領等語, 係屬不能越界押回, 並非推諉.
等情.
一係因該國權管金光雨等往領在逃民口, 據琿春協領以俄官無意承應, 仍令歸還.
等情. 均咨請轉奏前來.
謹鈔錄原文二件, 恭呈御覽, 伏候命下, 由臣部遵奉施行. 爲此謹密奏聞.
同治九年十二月十七日, 軍機大臣奉旨.
該衙門知道.
欽此.

 
별지 : 러시아 관원이 러시아로 도망간 조선인들을 돌려보내는 것을 거절함(俄官拒絶逐回逃俄韓人).
 
 

(1) 照錄咨文

 

朝鮮國王, 爲 咨覆 事.
同治九年十月三十日, 承准禮部咨.
節該. 主客司案呈.
准欽命總理各國事務衙門, 爲 咨行 事.
同治九年九月初五日, 准吉林將軍咨稱.
[이하 내용은 (83) 문서번호:1-2-4-04(101, 131a-132a)와 동일하므로 생략함.] 아국(俄國)으로 도주한 조선 난민 문제는 조선이 스스로 해결하도록 하라는 총리아문(總理衙門)의 문서
竊照小邦以北地犯越邊民押還事, 屢行咨請, 迎邀天恩. 此次因貴咨始知俄人之不肯赶回, 安置綏芬等處. 第其聲稱, “達知小邦”云云, 不勝驚悚. 小邦邊界之忽與俄人毘連, 恒存無窮之疑慮, 何敢通涉朅來視同鄰國哉. 凡有大小邊情之與俄界相關者, 輒皆控因大邦. 苟有俄人達知情形, 豈可恬然不卽上聞也. 杜撰虛謊, 敢欲瞞過, 極爲可駭. 而至若慶源邊官答稱之說, 槪緣小邦無以越界押回, 則只是指陳情實, 非欲故爲推諉. 小邦不能設法招徠, 使之安揷故土, 猶欲承藉威靈, 淸理邊疆, 實仗上國字小之恩, 罔敢自阻, 有懷必陳者也. 煩祈部堂諸大人, 特賜諒照將此情實轉運天陞, 不勝幸甚. 爲此合行咨覆, 請照驗施行.

 
별지 : 金光宇 등을 파견하여, 가서 도망간 백성들을 데려오게 하였으나, 혼춘협령은 러시아 관원들이 돌려보내줄 생각이 없다고 하여 돌아가게 하였음(派遣金光雨等往領逃民, 琿春協領以俄官無意遣還令返).
 
 

(2)

 

朝鮮國王, 爲 洊陳北地情形 事.
同治九年閏十月初二日, 咸鏡道觀察使金壽鉉, 節度使金箕陽, 鱗次馳啓.
備慶源府使申杓呈稱.
本年十月初一日, 因琿春協領照會在逃民口領回. 次入送乾源權管金光雨等, 與該協領商議, 則協領以爲“俄官無意承應, 民口亦已安置於綏芬等處, 且有扣抵賠償等語. 今不必委往俄界, 只此還歸爲好.” 該權管領受照會, 卽爲出來.
等因.
小邦纔因禮部咨辭, 恭修承領之儀, 仍陳感頌之意, 已於本月初八日馳譯交付鳳城守尉衙門. 此次北道道帥臣狀啓辭意, 係是禮部咨辭中早已領認之話也. 俄人之委以扣抵, 計在不肯推刷, 民口之徙諸隔遠, 莫或更無往來. 第其俄官聲稱, “將此情形已達知朝鮮”云云, 全然做謊, 白地杜撰, 已於前咨中據實申暴. 小邦事情, 合有諒燭. 蓋緣小邊邊民冒法奔竄, 屢煩天聽, 仰邀皇威. 煩乞部堂諸大人將此轉奏, 冀蒙訓示, 千萬幸甚. 爲此合行移咨, 請照驗施行.

 
이름
金光雨 , 金壽鉉 , 金箕陽 , 申杓 , 金光雨
지명
綏芬 , 綏芬 , 朝鮮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