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기사명
자료명
작성·수신·발신
본문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cj.d_0001_0020_0030_034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월경민(越境民) 이동길(李東吉)을 체포, 조사한 사안에 대한 길림장군(吉林將軍)의 문서

조선 월경민 이동길을 체포하여 조선 경원부에 수감하도록 넘겼으며, 두만강 주변에서 그가 匪徒를 끌어들인 일은 없는 것으로 확인하였습니다(朝鮮逃犯李東吉已解交該國慶源府收禁, 沿江一帶並無該犯招引匪類情事).

 
  • 발신자吉林將軍 奕榕
  • 수신자總理衙門
  • 날짜1870년 12월 15일 (음) , 1871년 2월 4일
  • 문서번호1-2-3-34(113, 148a-151a)
十二月十五日, 署吉林將軍奕榕文稱.
[이하 상주문의 내용은 바로 앞의 (64) 문서번호:1-2-3-33(112, 145b-147b)과 동일하므로 생략함]
等因.
具奏之處, 除咨寧古塔副都統烏勒興阿, 並箚飭琿春協領訥穆錦等, 一體遵照, 務須嚴飭所屬沿江各處, 邊巡卡台官弁兵役, 不時嚴密稽査, 毋任朝鮮匪徒, 再行逃匿, 以肅邊防, 而淸界限外, 相應照抄原摺, 並錄拏獲朝鮮逃犯李東吉供招, 粘連文尾, 呈報總理各國事務衙門, 謹請査核可也.

 
별지 : 이동길의 진술서(李東吉供狀)
 
(1) 照錄粘單
李靑山, 卽李東吉供.
小的年五十八歲, 是朝鮮慶源府民. 祖父母俱故, 父李陽恩, 母崔氏, 現在我們兄弟三個, 長兄李東明已故, 三弟李名山, 不知逃往何處. 小的居次, 娶妻蔡氏. 於咸豊三年間, 因在本國慶源府滋事, 恐被官兵拏獲, 更名李靑山, 逃越江東各處遊蕩. 於是年夏間, 有族弟李姓, 帶領我妻蔡氏, 偸越江界, 各處乞討, 不意撞遇我妻, 彼此相認, 隨與族弟二人互相剪髮改裝, 帶領我妻蔡氏, 逃奔南邊霍隆溝裡隱藏, 刨地兩晌, 搭蓋馬架存住, 撈魚度命.
小的本名委係李東吉, 更名李靑山, 屬實. 除此, 並無招引無賴夥匪情事. 後我族弟李姓, 已投俄界.
小的於今年十月間, 由山裏前往邊江一帶, 仍是撈魚. 始回到自己馬架住處, 忽去大國官兵, 將小的及我妻蔡氏, 一倂拏獲. 今蒙審訊, 委因小的實在本國滋事, 逃越江界, 躱避山裏無人處隱藏, 更名李靑山. 並無嘯聚無賴夥匪. 今問本國逃民, 自何處越界逃奔俄界, 小的均不知情. 所供是實.

 
이름
奕榕 , 烏勒興阿 , 領訥穆 , 李東吉 , 李靑山 , 李東吉 , 李陽恩 , 李東明 , 李名山 , 李靑山 , 李東吉 , 李靑山 , 李靑山
지명
慶源府 , 霍隆溝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