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기사명
자료명
작성·수신·발신
본문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cj.d_0001_0020_0030_007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조선에 자문(咨文)을 보내 월경(越境)하는 중국인들을 엄히 단속하도록 하라는 유지(諭旨)

조선의 변계 주변 각 관원에게 지시하여, 월경하는 중국인을 엄히 단속케 하라(命沿朝鮮邊界各官, 嚴拏越界華民).

 
  • 발신자同治帝
  • 수신자總理衙門
  • 날짜1867년 3월 9일 (음) , 1867년 4월 13일
  • 문서번호1-2-3-07(52, 62b)
三月初九日, 軍機處交出同治六年三月初八日奉上諭.
總理各國事務衙門奏, 遵査朝鮮與俄人交兵情形一摺. 朝鮮國年十二月間有匪類渡江肆擾, 並俄人疊赴該處擾累, 立界牌, 投書契各情. 朝鮮臣服我朝, 最爲恭順, 越界之禁, 定例綦嚴. 上年十月間, 旣有中國人數百名, 渡江搶掠, 不過月餘, 復有匪類過三洞山邊之事. 恐係中國游民, 偸越爲匪. 此等不法匪類, 經朝鮮官軍擊斃, 實屬罪所應得. 而中國亦當申明例禁, 認眞査拏, 方爲妥協. 卽著富明阿富爾蓀, 嚴飭沿邊各卡員弁, 晝夜梭巡, 遇有偸越赴朝鮮民人, 卽行嚴拏懲辦. 並著按照朝鮮國王來咨, 詳査覆奏, 不准稍涉含混, 具俄人築屋之處, 究在河處界牌境內, 並著禮部轉咨朝鮮國王, 據實登覆, 以憑考覈. 嗣後中國匪徒, 私越邊境, 赴朝鮮搶掠者, 該國不妨拏辦, 以遏兇萌. 現在朝鮮多事之秋, 不得不從權辦理, 以示體恤也.
欽此.

 
이름
富明阿 , 富爾蓀
지명
朝鮮 , 朝鮮國 , 三洞山 , 中國 , 中國 , 朝鮮 , 朝鮮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