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제목
본문
날짜
~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ud.k_0005_030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다다 요자에몬이 쓰시마번으로 보낸 8월 27일자 서장(書狀)

 
  • 발신자다다 요자에몬(多田与左衛門)
  • 수신자히라타 하야토(平田隼人)스기무라 우네메(杉村采女)히구치 사에몬(樋口左衛門)
  • 발송일1694년 8월 27일(음)
一. 다다 요자에몬이 보낸 8월 27일자 서장의 원문은 에도로 보내고, 그 내용을 여기에 적는다.
 말씀 올립니다. 前 번주님께서 날로 강녕하시다니 다행입니다. 지난 25일 봉진연석(封進宴席)이 열렸습니다. 그 문제에 대하여 지난번에도 말씀드렸듯이, 금년 봄에 받은 답서는 반환하지 말고 가지고 있는 게 좋다고 생각했으나, 접위관이 말하기를 이 답서를 반환하지 않으면 이번에 회답을 할 수가 없다고 합니다. 더욱이 이 답서가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되어 고치겠다는 거라면 그 답서를 [한양에] 올려보내지 않은 채 상주할 수는 없으니 답서를 건네달라고 했습니다. 게다가 반드시 가지고 있어야 할 이유도 없어서 건네주었습니다. 지난번에도 말씀드렸듯이, 이번에 한양에서 내려올 답서는 아마도 조선의 섬이라는 내력을 열거하고 사정이 이러하니 어떻게든 쓰시마 번주님께서 [막부쪽에] 잘 보고 해달라고 탄원하는 형태로 작성되었을 것입니다. 다례 때 제가 구두로 이야기했듯이 울릉도라는 글자를 삭제해달라, 그렇지 않으면 삭제할 수 없는 이유를 말해달라고 전했으니 서면의 내용이 바뀌었으면 받지 않을 수 없습니다. 그래서 아무 일 없이 수취하여 귀국할 것입니다. 그저께 접위관의 태도와 판사들이 지금까지 말한 대로라면, 아마도 위와 같이 [조선의 섬이라는] 내력을 주장하면서, 막부 쪽은 잘 부탁한다는 취지로 적혀 있을 것입니다. 다음 달 중순 무렵 답서가 내려온다고 합니다. 그곳[쓰시마]에서도 생각하시는 바가 있으면 빨리 알려주십시오. 물론 수취하기 어려운 사정이 생기게 되면 이쪽도 방심하지 않고 꼭 문의해야 할 일은 그쪽에 전하도록 하겠습니다. 지난 편(便)에 보고했듯이 에도 쪽은 다망하여 여기서는 보고하지 않겠습니다. 잘 이해하여 주시고, 괜찮다면 그쪽(쓰시마번청)에서 자세히 보고해주시기 바랍니다. 나중에 찾아뵙겠습니다. 이만 줄입니다.

8월 27일
다다 요자에몬

히라타 하야토
스기무라 우네메
히구치 사에몬님께
 
이름
다다 요자에몬 , 다다 요자에몬 , 히라타 하야토 , 스기무라 우네메 , 히구치 사에몬
지명
에도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