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제목
본문
날짜
~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논자(論者)의 의견

 
논자(論者)가 생각하기에 죽도에 관한 일은 처음부터 끝까지 나라의 명령으로 말한 것으로, 처음에는 우리나라의 죽도라고 생각하여 그 선박을 받아들이는 일을 금지하였으나 마지막에는 저쪽에서는 가깝고 이쪽에서는 멀다고 생각하여 우리가 가서 고기잡이 하는 것을 금지하였다. 저들이 공손한 말투로 응하였기에 울릉도라는 한 마디를 빼 달라고 청하였으나, 저들이 강하게 따지며 주장하여 감히 그 잘못된 바를 말하지 못하였고 끝내 침범하였다는 오명을 받고도 능히 스스로 밝히지 못하였다. 그 땅을 우리 소유로 하고 싶었으나 진실로 성실한 뜻이 모자라는 점이 있었던 것 같다. 이번 예조의 서신은 받았으나 회답하지 않았고, 관수(舘守)에게 명령하여 동래로 서신을 전하여 진중하게 의문(疑問)의 뜻을 설명하도록 하였다.
첫째는, 사람들이 고기잡이를 하러 가게 된 폐단이 있었던 까닭은 그 실책이 원래 저들이 소홀히 하여 빠뜨린 데에 있었으므로 갑자기 침범했다느니 넘어왔다느니 남을 꾸짖어서는 안 된다고 말하였다.
둘째는, 저 나라가 끝내 고집스러운 뜻을 갖고 감사를 표하는 말을 생략하고 하지 않았으니, 그렇기 때문에 이번 서계를 전계(轉啓)할 수 없는 까닭이라고 하였다.
셋째는, 다케시마의 이 사건은 본주(本州)에서 이리저리 주선하여 꾸미는 노력에 힘입어 바야흐로 두 나라가 아무 일도 없을 수 있었던 것이지 결코 저 나라의 일처리가 적절하여 이렇게 된 것은 아니니, 앞뒤가 서로 부합되도록 하고 믿음과 의리를 뚜렷하게 밝혀서 이치가 막혀서 말을 굽혔다는 책망이 없게 하기를 바란다고 말하였다. 설령 에도에서 관대하게 따지지 않았다 해도 그 허물을 바로잡아 보상하여야 한다. 나라를 위하는 도리는 마땅히 이와 같아야 하지 않겠는가?
시행하지 못하였다.
 
지명
죽도 , 죽도 , 울릉도 , 다케시마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