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제목
본문
날짜
~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ud.d_0004_008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스야마 쇼에몬(陶山庄右衛門)과 다카세 하치에몬(高瀬八右衛門)의 조선 파견

 
眞重初聞政丞之事, 其還藩也, 不欲再往. 議者以爲朝鮮旣畏國威有二島之說, 則除去蔚陵字, 何患乎不成. 眞重迫於群議, 不得已而赴之, 果至進退失據, 未幾, 接慰官亦北歸矣. 眞重等以第二書未有回答爲言, 留滯者久之, 會靈光公損舘 江戶, 大衍公義方襲封穉弱. 大府命天龍太公義眞再任國務.
乃召群臣會議, 陶山存(稱庄右衛門)曰,
 “蔚陵之隷朝鮮, 其來久矣. 縱令彼畏國威, 以爲棄地存名之計, 猶宜據實啟聞以正封疆. 今乃欲使之倂棄其名, 固非與國相好之誼也. 然彼已明知我人往漁, 而七八十年間, 未嘗言其犯涉, 豈非失於撿點耶. 故使人初則以爲無主之島, 而終則認爲我 邦之地. 夫旣如此, 則彼書當先自責其撿點之失, 次言其地之來由, 而以正封疆, 禁往漁爲請. 不敢遽加之以犯越侵涉之名, 豈不禮恭而詞順乎. 今專歸咎于我而不自顧, 無禮如此, 答書决不可受. 爲之使者, 唯當論辨究覈, 令彼理窮辭屈而後已. 若猶拗戾, 不肯改送, 則刺腹賓廳以効吾節. 事聞 大府, 亦未始不爲可嘉也.”
太公曰,
 “善.”
乃使存往于朝鮮, 人或危之. 仍遣裁判高瀨成常八右衛門召還眞重. 八年乙亥夏, 存等航海, 與眞重等共謀, 致疑問書于東萊府使. 節該, 疑問四條, 奉呈東萊府使大人, 因請傳啟國都.

 
이름
眞重 , 眞重 , 眞重 , 靈光公 , 大衍公 , 義方 , 天龍太公 , 義眞 , 陶山存 , 高瀨成常 , 八右衛門 , 眞重 , 眞重
지명
蔚陵 , 蔚陵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