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제목
본문
날짜
~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풍옥희의 출산

 
이에 앞서 풍옥희는 천손에게 “첩은 이미 아이를 잉태했습니다. 천손의 씨를 어찌 바닷속에서 낳을 수 있겠습니까. 하오니 출산할 때에는 반드시 그대가 있는 곳으로 가겠습니다. 나를 위해 해변에 산실을 만들고 기다려주세요.”라고 말하였다. 언화화출견존이 고향에 돌아와 노자(鸕鶿)의 깃으로 지붕을 덮어서 산실을 만들었다. 지붕 일을 다 마치기 전에 풍옥희가 큰 거북을 타고서 아우 옥의희를 데리고 바다를 비추면서 왔다. 그때 산월이 되어 산기가 왔다. 때문에 지붕을 다 마치기 전에 곧바로 산실로 들어갔다. 조용히 천손에게 “첩이 곧 아이를 낳을 것이니 절대 보지 마세요.”라고 말하였다. 천손은 그 말을 이상하게 여겨 몰래 엿보았다. 풍옥희는 큰 악어로 변하였다. 더욱이 천손이 엿본 것을 알고는 크게 원망하였다. 아이를 낳은 후에 천손이 가서 “아이 이름을 무엇으로 하면 좋을까?”라고 물었다. 이에 “언파렴무로자초즙불합존(彦波瀲武鸕鶿草葺不合尊)이라 짓는 것이 좋겠습니다.”라고 말하였다. 말을 마치고는 곧 바다를 건너 사라졌다. 언화화출견존이 그곳에서 노래를 불렀다.

먼 바다(沖)의 오리(鳥鴨)가 내리는 섬에 내가 데리고 간 매(妹)는 잊지 않으리 세상사를 .
(먼 바다에 있는 오리가 오는 저 섬에서 내가 함께 잠자리한 님의 일은 세상 끝까지 잊을 수 없을 것이다 [주001]
번역주 001
닫기

일본고전문학대계본 『日本書紀』에 따른 해석이다.

. )

또 말하였다. 언화화출견존이 부인을 골라서 유모(乳母) [주002]
번역주 002
닫기

『양로령』 後宮職員令의 親王及子乳母조에는 「凡親王及子者, 皆給乳母. 親王三人, 子二人 (하략)」이라 규정하고 있다.

, 탕모(湯母) [주003]
번역주 003
닫기

낳은 아이에게 따뜻한 물을 먹이는 일을 담당하는 여자이다.

및 반작(飯嚼) [주004]
번역주 004
닫기

마른 밥을 입으로 씹어서 부드럽게 해 아이에게 먹이는 일을 하는 사람이다.

, 탕좌(湯坐) [주005]
번역주 005
닫기

탕을 끓여서 목욕 준비를 하는 사람을 말한다.

로 삼았다. 그리고 모든 각종 부서를 두고 길렀다. 또한 임시로 다른 부인을 시켜 젖을 먹여서 황자를 길렀다. 이것이 세상에 유모를 두고 아이를 기르는 연유이다. 그 후에 풍옥희는 아이가 단정하다는 말을 듣고 안타까운 마음에 아이를 데려와 기르려 하였다. 그러나 이는 도리에 어긋나는 좋지 못한 일이다. 그래서 아우 옥의희를 보내어 길렀다. 그때 풍옥희옥의희를 통해 답가를 올렸다.

적옥의 빛은 있다고 사람들은 말하지만, 그대의 치장은 귀하기도 하다.
(명주의 빛은 훌륭하다고 사람들은 말하지만, 당신의 모습은 그보다도 존귀하다 [주006]
번역주 006
닫기

일본고전문학대계본 『日本書紀』에 따른 해석이다.

. )

이 증답가(贈答歌) 두 수를 거가(擧歌) [주007]
번역주 007
닫기

높은 음조로 부르는 노래인 듯하다.

라 한다[海驢는 미지(美知)라고 읽는다. 踉䠙鉤는 스스노미지(須須能美膩)라고 읽는다. 癡騃鉤는 우루게지(于樓該膩)라고 읽는다.].

 

주 001
일본고전문학대계본 『日本書紀』에 따른 해석이다.
주 002
『양로령』 後宮職員令의 親王及子乳母조에는 「凡親王及子者, 皆給乳母. 親王三人, 子二人 (하략)」이라 규정하고 있다.
주 003
낳은 아이에게 따뜻한 물을 먹이는 일을 담당하는 여자이다.
주 004
마른 밥을 입으로 씹어서 부드럽게 해 아이에게 먹이는 일을 하는 사람이다.
주 005
탕을 끓여서 목욕 준비를 하는 사람을 말한다.
주 006
일본고전문학대계본 『日本書紀』에 따른 해석이다.
주 007
높은 음조로 부르는 노래인 듯하다.
 
이름
풍옥희 , 언화화출견존 , 풍옥희 , 풍옥희 , 언파렴무로자초즙불합존 , 언화화출견존 , 언화화출견존 , 풍옥희 , 옥의희 , 풍옥희 , 옥의희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