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제목
본문
날짜
~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ns.k_0002_0010_002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고황산령존(高皇産靈尊)이 위원중국(葦原中國)을 평정함: 경진주신과 무옹추신

 
그 후 [주001]
번역주 001
닫기

이하에서는 제3의 사자로서 經津主神, 武瓮槌神의 파견, 大己貴神이 國讓을 언명하고 치국에 사용한 廣矛를 두 신에게 헌상하고 은퇴하는 이야기가 전개된다.

고황산령존은 다시 모든 신을 소집하여 위원중국에 보낼 자를 뽑도록 하였다. 모두 “반렬(磐裂;이하사쿠)[磐裂은 이하사쿠(以簸娑窶)라고 읽는다.]근렬신(根裂神;네사쿠노카미) [주002]
번역주 002
닫기

여기서는 이장락존이 火神 軻遇突智를 자른 검 끝에 붙은 피에서 생겨난 두 신의 이름(신대기 上의 일서 5-6 참조)을 하나의 이름으로 하고 있다.

의 아들 반통남(磐筒男;이하츠츠노오) [주003]
번역주 003
닫기

여기서는 磐裂根裂神의 자식으로 나오고 있으나, 신대기 上의 일서 5-6에서는 根裂神 다음에 化成한 신으로 磐筒男命을 들고 있으며, 一云으로 磐筒男命과 磐筒女命이라 한다고 전하고 있다. 바위를 자를 만큼 강력한 도검신(남신)이다.

반통녀(磐筒女;이하츠츠노메) [주004]
번역주 004
닫기

앞의 주 참조. 바위를 자를 만큼 강력한 도검신(여신)이다.

가 낳은 아들 경진주신(經津主神;후츠누시노카미) [주005]
번역주 005
닫기

도검신의 祖神으로 신대기 상 일서 5-6에 나오고 있다.

[經津은 후츠(賦都)라고 읽는다.]이 좋을 것입니다.”라고 말하였다. 그때 천석굴(天石窟;아마노이하야)에 사는 신 응위웅주신(稜威雄走神;이츠노오하시노카미) [주006]
번역주 006
닫기

영위가 있는, 늠름한 섬광이 빛나는 雷神 또는 도검신이다.

의 아들 옹속일신(甕速日神;미카노하야히노카미) [주007]
번역주 007
닫기

이하의 세 신은 신대기 상의 일서 5-6에 등장하고 있는데, 여기서는 서로 부자관계로 연결되어 있다. 모두 이장락존이 火神 軻遇突智를 자른 검 끝에 붙은 피에서 생겨난 신들이다.

, 옹속일신의 아들 한속일신(熯速日神;히메하야히노카미), 한속일신의 아들 무옹추신(武雍槌神;다케미카즈치노카미)이 있었다. 이 신이 나와서 “어째서 오직 경진주신만이 장부이고, 나는 장부가 아닙니까.”라고 격렬한 어투로 말하였다. 때문에 이 신을 경진주신에 딸려 보내 위원중국을 평정하게 하였다.
두 신 [주008]
번역주 008
닫기

경진주신과 무옹퇴신을 말하는데, 모두 도검신이다. 아울러 두 신의 나열 순서를 보면 본문 및 일서(9-2)와 일치하고 있다. 『古事記』에는 建御雷神에 天鳥船神을 딸려 파견했다고 보이며, 經津主神은 나오지 않는다. 『古語拾遺』에는 경진주신을 香取神, 武甕槌神을 鹿島神이라 하고 있다.

출운국(出雲國;이즈모노쿠니)의 오십전협(五十田狹;이타사) [주009]
번역주 009
닫기

신대기 상에서는 ‘五十狹狹’이라 하고, 『古事記』에서는 ‘伊耶佐之小濱’이라 보인다.

의 해변에 내려 십악검(十握劒;도츠카노츠루기)을 빼어 거꾸로 땅에 꽂고 [주010]
번역주 010
닫기

검을 거꾸로 세우는 행위는 도검신의 출현을 의미하는 것이며, 그 끝에 趺坐하는 행법은 원래 신의 출현을 바라는 司靈者의 행위이다.

칼끝에 다리를 꼬고 앉아 대기귀신(大己貴神;오호아나무치노카미)에게 “고황산령존이 황손을 내려 보내 이 땅에 군림하려고 한다. 그래서 우선 우리 두 신을 보내 평정하게 하였다. 그대의 생각은 어떠한가. 나라를 양도하겠는가, 어떤가.”라고 물었다. 대기귀신이 “나의 아들에게 물어 보고 답하겠습니다.”라고 대답하였다. 이때 그의 아들 사대주신(事代主神;코토시로누시노카미) [주011]
번역주 011
닫기

託宣의 신으로 사항이나 사건을 그의 대신인 말을 통하여 선언하는 신을 의미한다.

은 멀리 출운국삼수(三穗;미호) [주012]
번역주 012
닫기

島根반도 동단의 三保關이다.

[三穗는 미호(美保)라고 읽는다.] 해변에 놀러가 낚시를 즐기고 있었다. 어느 설에서는 새 잡는 것 [주013]
번역주 013
닫기

일서 9-1에서는 射鳥遨遊라 하고 있다. 새를 잡는 遊藝, 혹은 그것을 통해 점을 치는 神事로 볼 수도 있다.

을 즐기고 있었다고 한다. 때문에 웅야(熊野;구마노)의 제수선(諸手船;모로타후네) [주014]
번역주 014
닫기

구마노의 목재로 건조한 노를 兩舷에 많이 달아서 젓는 빠른 배를 말한다. 구마노는 島根縣 熊野신사의 구마노, 목재의 산지인 和歌山縣의 구마노로 보는 양설이 있다.

[다른 이름은 천합선(天鴿船;아마노하토후네) [주015]
번역주 015
닫기

천상의 비둘기처럼 빨리 날아간다는 의미이다. 『古事記』에서는 天鳥船神을 파견하고 있다.

이다.]에 사자 도배경(稲背脛;이나세하기) [주016]
번역주 016
닫기

일본어 ‘이나세’는 諾인지 否인지를 묻는다는 의미로, 諾否를 묻는 사자라는 뜻의 사자명이다.

을 태워 보냈다. 그리고 고황산령존의 명령을 사대주신에게 전하고 대답하게 하였다. 사대주신은 사자에게 “천신이 묻는 말씀에 나의 부친은 거역하지 않는 것이 좋겠다. 나 역시 따를 것이다.”라고 말하였다. 그리고 바다 가운데에 8중 [주017]
번역주 017
닫기

여러 겹을 말한다.

의 섭나무(蒼柴)[柴는 후시(府璽)라고 읽는다.]울타리 [주018]
번역주 018
닫기

상록의 작은 나뭇가지로 둘러싸 막은 담장을 말하는데, 『古事記』에서는 靑柴垣이라 하고 있다. 일종의 제단으로 보인다.

를 만들고, 뱃전의 널빤지[船枻는 후나노헤(浮那能倍)라고 읽는다.]를 밟고 물러났다 [주019]
번역주 019
닫기

사대주신이 완전히 물러나 복종했음을 말하고 있다.

. 사자는 돌아와서 보고하였다.
그래서 대기귀신은 그의 아들의 말을 전하며 두 신에게 “내가 믿었던 자식도 물러났습니다. 따라서 나도 물러나겠습니다. 만일 내가 저항하여 싸운다면 국내의 여러 신은 반드시 똑같이 싸울 것입니다. 내가 물러나면 누가 감히 복종하지 않겠습니까.”라고 말하였다. 그리고 그가 나라를 평정할 때 지팡이로 사용한 광모(廣矛) [주020]
번역주 020
닫기

폭이 넓은 창을 말하는데 실제의 살상용 무기가 아니라 종교적인 정복을 위한 것으로, 제사권에 의한 지배를 의미한다. 그리고 이를 넘기는 것은 바로 통치권의 이양을 뜻한다.

를 두 신에게 주면서 “나는 이 창으로 공적을 이루었습니다. 천손이 만일 이 창을 써서 나라를 다스린다면, 반드시 평안하게 될 것입니다. 이제 나는 백에 미치지 않는 아득한 곳(八十隈) [주021]
번역주 021
닫기

원문은 八十隅인데, 팔십(야소)은 많다는 의미이며 우(구마데)는 길이 굽은 곳을 말한다. 즉 머나먼 여정, 혹은 멀고 구석진 곳을 말하며, 幽界를 뜻하고 있는 듯하다.

으로 들어가 숨겠습니다.”라고 하였다[隈는 구마데(矩磨泥)라고 읽는다.]. 말을 마치자 드디어 숨어 버렸다. 이에 두 신은 순종하지 않는 귀신들을 죽이고[일설에는 두 신이 드디어 사신(邪神)과 풀, 나무, 돌의 무리를 죽이고 [주022]
번역주 022
닫기

草木 등을 죽인 것은 앞의 본문에서 초목이 말을 한다(有草木咸能言語)고 한 것과도 관련이 있는데, 이는 초목이 말을 할 때는 인간을 위협하는 것으로 여겨지고 있었기 때문이다.

다 평정하였다. 그때 복종하지 않는 자는 오직 별의 신인 향향배남(香香背男;카카세오) [주023]
번역주 023
닫기

『古事記』와 『日本書紀』의 신화, 즉 記紀신화에서 별신이 나오는 것은 매우 드문 일인데, 일서 9-2에서는 惡神으로 나온다. 신명은 빛나는 형인 남신의 의미로 추측된다.

뿐이었다. 왜문신건엽추명(倭文神建葉槌命;시토리카미타케하츠치노미코토) [주024]
번역주 024
닫기

倭文은 일본풍의 문양이라는 의미이며, 일본음 ‘시토리’는 ‘시츠토리’의 준말로 일본 古來의 직물을 말한다. 다케(武)는 용맹스럽다는 의미, 하츠치는 날개(羽) 즉 신체를 덮는 물건인 의복을 말하며, 치는 정령을 의미하는 것으로 추측된다.

을 더 보냈더니 복종하였다. 때문에 두 신이 하늘로 오를 수 있었다고 한다. 倭文神은 시토리카미(斯圖梨俄未)라고 읽는다.] 드디어 복명하였다.

 

주 001
이하에서는 제3의 사자로서 經津主神, 武瓮槌神의 파견, 大己貴神이 國讓을 언명하고 치국에 사용한 廣矛를 두 신에게 헌상하고 은퇴하는 이야기가 전개된다.
주 002
여기서는 이장락존이 火神 軻遇突智를 자른 검 끝에 붙은 피에서 생겨난 두 신의 이름(신대기 上의 일서 5-6 참조)을 하나의 이름으로 하고 있다.
주 003
여기서는 磐裂根裂神의 자식으로 나오고 있으나, 신대기 上의 일서 5-6에서는 根裂神 다음에 化成한 신으로 磐筒男命을 들고 있으며, 一云으로 磐筒男命과 磐筒女命이라 한다고 전하고 있다. 바위를 자를 만큼 강력한 도검신(남신)이다.
주 004
앞의 주 참조. 바위를 자를 만큼 강력한 도검신(여신)이다.
주 005
도검신의 祖神으로 신대기 상 일서 5-6에 나오고 있다.
주 006
영위가 있는, 늠름한 섬광이 빛나는 雷神 또는 도검신이다.
주 007
이하의 세 신은 신대기 상의 일서 5-6에 등장하고 있는데, 여기서는 서로 부자관계로 연결되어 있다. 모두 이장락존이 火神 軻遇突智를 자른 검 끝에 붙은 피에서 생겨난 신들이다.
주 008
경진주신과 무옹퇴신을 말하는데, 모두 도검신이다. 아울러 두 신의 나열 순서를 보면 본문 및 일서(9-2)와 일치하고 있다. 『古事記』에는 建御雷神에 天鳥船神을 딸려 파견했다고 보이며, 經津主神은 나오지 않는다. 『古語拾遺』에는 경진주신을 香取神, 武甕槌神을 鹿島神이라 하고 있다.
주 009
신대기 상에서는 ‘五十狹狹’이라 하고, 『古事記』에서는 ‘伊耶佐之小濱’이라 보인다.
주 010
검을 거꾸로 세우는 행위는 도검신의 출현을 의미하는 것이며, 그 끝에 趺坐하는 행법은 원래 신의 출현을 바라는 司靈者의 행위이다.
주 011
託宣의 신으로 사항이나 사건을 그의 대신인 말을 통하여 선언하는 신을 의미한다.
주 012
島根반도 동단의 三保關이다.
주 013
일서 9-1에서는 射鳥遨遊라 하고 있다. 새를 잡는 遊藝, 혹은 그것을 통해 점을 치는 神事로 볼 수도 있다.
주 014
구마노의 목재로 건조한 노를 兩舷에 많이 달아서 젓는 빠른 배를 말한다. 구마노는 島根縣 熊野신사의 구마노, 목재의 산지인 和歌山縣의 구마노로 보는 양설이 있다.
주 015
천상의 비둘기처럼 빨리 날아간다는 의미이다. 『古事記』에서는 天鳥船神을 파견하고 있다.
주 016
일본어 ‘이나세’는 諾인지 否인지를 묻는다는 의미로, 諾否를 묻는 사자라는 뜻의 사자명이다.
주 017
여러 겹을 말한다.
주 018
상록의 작은 나뭇가지로 둘러싸 막은 담장을 말하는데, 『古事記』에서는 靑柴垣이라 하고 있다. 일종의 제단으로 보인다.
주 019
사대주신이 완전히 물러나 복종했음을 말하고 있다.
주 020
폭이 넓은 창을 말하는데 실제의 살상용 무기가 아니라 종교적인 정복을 위한 것으로, 제사권에 의한 지배를 의미한다. 그리고 이를 넘기는 것은 바로 통치권의 이양을 뜻한다.
주 021
원문은 八十隅인데, 팔십(야소)은 많다는 의미이며 우(구마데)는 길이 굽은 곳을 말한다. 즉 머나먼 여정, 혹은 멀고 구석진 곳을 말하며, 幽界를 뜻하고 있는 듯하다.
주 022
草木 등을 죽인 것은 앞의 본문에서 초목이 말을 한다(有草木咸能言語)고 한 것과도 관련이 있는데, 이는 초목이 말을 할 때는 인간을 위협하는 것으로 여겨지고 있었기 때문이다.
주 023
『古事記』와 『日本書紀』의 신화, 즉 記紀신화에서 별신이 나오는 것은 매우 드문 일인데, 일서 9-2에서는 惡神으로 나온다. 신명은 빛나는 형인 남신의 의미로 추측된다.
주 024
倭文은 일본풍의 문양이라는 의미이며, 일본음 ‘시토리’는 ‘시츠토리’의 준말로 일본 古來의 직물을 말한다. 다케(武)는 용맹스럽다는 의미, 하츠치는 날개(羽) 즉 신체를 덮는 물건인 의복을 말하며, 치는 정령을 의미하는 것으로 추측된다.
 
이름
고황산령존 , 반렬 , 근렬 , 반통남 , 반통녀 , 경진주신 , 응위웅주신 , 옹속일신 , 옹속일신 , 한속일신 , 한속일신 , 무옹추신 , 경진주신 , 경진주신 , 대기귀신 , 고황산령존 , 대기귀신 , 사대주신 , 고황산령존 , 사대주신 , 사대주신 , 대기귀신 , 향향배남 , 왜문신건엽추명
지명
출운국 , 오십전협 , 출운국 , 삼수 , 웅야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