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제목
본문
날짜
~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ns.k_0001_0060_003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一書)천조대신(天照大神)과 소잔오존(素戔嗚尊)의 갈등과 맹세(6-2)

 
 

어떤 책(一書) [주001] 에서는 다음과 같이 전하고 있다(6-2).

 

소잔오존이 하늘로 올라가려 할 때 하나의 신이 있어 이름을 우명옥(羽明玉;하카루타마)이라 하였다. 이 신이 소잔오존을 맞이하여 서팔판경(瑞八坂瓊;미츠노야사카니)의 곡옥을 바쳤다. 그래서 소잔오존은 그 경옥을 가지고 천상으로 왔다. 이때 천조대신은 아우에게 사심이 있을 것이라고 의심하여 군세를 갖춘 뒤 소잔오존에게 힐문하였다. 소잔오존이 “내가 온 것은 정말로 누님을 뵙고자 한것입니다. 또 보배인 서팔판경의 곡옥을 바치려는 것일 뿐입니다. 달리 다른 뜻이 있는 것이 아닙니다.”라고 대답하였다. 그러자 천조대신이 다시 “그대 말이 정말임을 어떻게 증명하려는가?”라고 물었다. (소잔오존이) “나와 누님이 함께 맹세를 합시다. 서약하는 가운데 여자를 낳으면 나쁜 마음이 있는 것으로 여기십시오. 남자를 낳으면 결백하다고 여기십시오.”라고 대답하였다. 그래서 천진명정 세 곳을 파서 두 신은 서로 마주하고 섰다. 이때 천조대신소잔오존에게 “내가 차고 있는 칼을 너에게 주마. 그러니 네가 가지고 있는 팔판경의 곡옥을 나에게 달라.”고 하였다. 이렇게 약속하고 물건을 서로 교환하였다. 천조대신은 팔판경의 곡옥을 천진명정에 띄워서 구슬 끝을 물어 끊어 입에 머금고 내뿜었는데, 이때 그 입김 속에서 생겨난 [주002]
번역주 002
닫기

신의 탄생에 대한 표현을 두 신이 서약하는 말 속에서는 ‘生’이라 하고 있으나(본문과 일서 6-1도 같음), 실제 신이 출생하는 장면에서는 ‘化生’이라(일서 6-3도 같은 표현임) 표현하고 있다. 이는 신들의 경우는 생식행위에 의하지 않고 物에서 생겨난다는 점을 의식해서 표현한 것으로 보인다.

신을 시저도희명(市杵嶋姬命;이츠키시마히메노미코토)이라고 한다. 이는 충궁(沖宮;오키츠미야) [주003]
번역주 003
닫기

福岡縣 宗像郡 大島村의 宗像신사 沖津宮(오키츠미야)을 말한다. 현재의 祭神은 田心姬(多紀理昆賣)命이다. 오키노시마는 현해탄의 중앙에 위치한 孤島로 오키츠미야 社殿 부근에는 巨岩群이 있고, 鏡·玉·劍 외에 많은 유물이 산재하고 있으며 磐座로서 제사를 지낸 유적이라 할 수 있다. 이 섬은 조몬과 야요이 시대의 어로민이나 고분시대 이래 한반도나 중국과 교통하는 사람들에게는 해상안전을 기원하는 성스러운 섬으로 신앙의 대상이 되었다.

에 있는 신이다. 또 구슬의 중간쯤을 물어 끊어 그것을 입에 머금고 내뿜었는데, 이때 그 입김 속에서 생겨난 신을 전심희명(田心姬命;타코리히메노미코토)이라고 한다. 이는 중궁(中宮;나카츠미야) [주004]
번역주 004
닫기

『古事記』에는 「胸形之中津宮」이라 보이며, 제신은 市杵島比賣命(별명은 狹依昆賣命)이라 한다. 宗像郡 大島村의 大島에 있으며 그곳에서 오키노시마의 오키츠미야를 요배할 수 있다. 오오시마는 무나가타 연안에서 약 7㎞ 거리에 위치하고 있다.

에 있는 신이다. 또 구슬의 꼬리를 물어 끊어서 입에 머금고 내뿜었을 때 그 입김 속에서 생겨난 신을 단진희명(湍津姬命;타기츠히메노미코토)이라고 한다. 이는 해빈(海濱;헤츠미야) [주005]
번역주 005
닫기

『古事記』에는 「胸形之辺津宮」이라 보이며, 祭神은 현재에도 湍津姬命이다. 지금은 宗像郡 玄海町 田島에 위치하고 있으나, 원래는 下高宮(『筑前風土記拾遺』) 혹은 神湊의 동쪽해변(『筑前續風土記』)에 있었다고 전한다.

에 있는 신이다. 모두 합하여 세 명의 여신이다.
소잔오존이 가지고 있던 칼을 천진명정에 띄워서 칼끝을 물어 끊어 입에 머금고 내뿜었는데 그때 입김 속에서 생겨난 신을 천수일명이라고 한다. 다음으로 정재오승승속일천인골존(正哉吾勝勝速日天忍骨尊) [주006]
번역주 006
닫기

본문과 일서 6-1, 6-3 및 『古事記』에서는 장자로 태어나고 있는데, 여기서는 둘째로 되어 있다.

이라고 한다. 다음 천진언근명, 활진언근명, 웅야여장일명(熊野櫲樟日命), 모두 합하여 다섯 명의 남신이 태어났다.

 

주 001
여기서는 소잔오존이 羽明玉神의 曲玉을 천조대신에게 바치려 하였으나, 의심을 받고 서약을 하기로 한다. 그 결과 천조대신은 세 여신을 낳고, 소잔오존은 다섯 남신을 낳는다는 이야기이다.
주 002
신의 탄생에 대한 표현을 두 신이 서약하는 말 속에서는 ‘生’이라 하고 있으나(본문과 일서 6-1도 같음), 실제 신이 출생하는 장면에서는 ‘化生’이라(일서 6-3도 같은 표현임) 표현하고 있다. 이는 신들의 경우는 생식행위에 의하지 않고 物에서 생겨난다는 점을 의식해서 표현한 것으로 보인다.
주 003
福岡縣 宗像郡 大島村의 宗像신사 沖津宮(오키츠미야)을 말한다. 현재의 祭神은 田心姬(多紀理昆賣)命이다. 오키노시마는 현해탄의 중앙에 위치한 孤島로 오키츠미야 社殿 부근에는 巨岩群이 있고, 鏡·玉·劍 외에 많은 유물이 산재하고 있으며 磐座로서 제사를 지낸 유적이라 할 수 있다. 이 섬은 조몬과 야요이 시대의 어로민이나 고분시대 이래 한반도나 중국과 교통하는 사람들에게는 해상안전을 기원하는 성스러운 섬으로 신앙의 대상이 되었다.
주 004
『古事記』에는 「胸形之中津宮」이라 보이며, 제신은 市杵島比賣命(별명은 狹依昆賣命)이라 한다. 宗像郡 大島村의 大島에 있으며 그곳에서 오키노시마의 오키츠미야를 요배할 수 있다. 오오시마는 무나가타 연안에서 약 7㎞ 거리에 위치하고 있다.
주 005
『古事記』에는 「胸形之辺津宮」이라 보이며, 祭神은 현재에도 湍津姬命이다. 지금은 宗像郡 玄海町 田島에 위치하고 있으나, 원래는 下高宮(『筑前風土記拾遺』) 혹은 神湊의 동쪽해변(『筑前續風土記』)에 있었다고 전한다.
주 006
본문과 일서 6-1, 6-3 및 『古事記』에서는 장자로 태어나고 있는데, 여기서는 둘째로 되어 있다.
 
이름
소잔오존 , 우명옥 , 소잔오존 , 소잔오존 , 천조대신 , 소잔오존 , 소잔오존 , 천조대신 , 소잔오존 , 천조대신 , 소잔오존 , 천조대신 , 시저도희명 , 전심희명 , 단진희명 , 소잔오존 , 천수일명 , 정재오승승속일천인골존 , 천진언근명 , 활진언근명 , 웅야여장일명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