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제목
본문
날짜
~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ns.k_0001_0050_008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이장락존(伊奘諾尊)과 이장염존(伊奘冉尊)의 재회와 이별

 
그 후 [주001]
번역주 001
닫기

이하 일서 5-6에서는 이장락존과 이장염존의 黃泉國에서의 재회에 관한 내용이 이야기의 주제이다.

이장락존이장염존을 쫓아 황천국으로 갔다. 그리고 이장염존이 있는 곳에 이르러 서로 이야기를 나누었다. 그때 이장염존이 “나의 남편이시여. 왜 당신은 이렇게 늦게 오셨습니까? 나는 이미 황천의 음식 [주002]
번역주 002
닫기

원문은 泉之竈이다. 이 음식을 먹게 되면 黃泉國에서 벗어날 수 없게 되어 버린다.

을 먹어버리고 말았습니다. 그리고 나는 지금 자려고 하니 제발 저를 보지 마세요.”라고 말하였다. 그러나 이장락존은 그 말을 듣지 않고 몰래 신령스러운 빗 [주003]
번역주 003
닫기

원문은 湯津爪櫛이다. 신령스러운 빗을 의미한다.

의 굵은 살을 부러뜨려 거기에 불을 붙여 들고 보았더니, 고름이 흐르고 구더기가 들끓었다.
지금 세상 사람들이 밤에 등불 하나 [주004]
번역주 004
닫기

이를 금기시 하는 것은 불을 하나만 밝히는 것은 장례(送葬) 때에 하는 습속이기 때문에 평시에 하는 것은 불길하다고 간주한 탓이다.

만 밝히는 것을 금기시하거나 밤에 빗을 던지는 것 [주005]
번역주 005
닫기

이러한 금기는 밤은 魔物이 활동하는 시간이기 때문에 영혼이 깃든 성스러운 빗을 던져 만약 마물이 줍게 되면 병이 걸린다는 습속에서 생겨난 것이다.

을 꺼리는 것은 이에 연유한다. 그때 이장락존이 크게 놀라 “나는 어리석게도 지저분하고 더러운 나라에 그만 모르고 오고 말았다.”라고 말하며 서둘러 도망쳐 돌아왔다. 그때 이장염존이 원망하여 “왜 약속을 어기고 나에게 부끄러움을 주십니까.”라고 하면서 곧 천진추녀(泉津醜女;요모츠시코메) [주006]
번역주 006
닫기

冥界(황천국)의 추녀, 즉 鬼女의 異稱이다.

8명[일설에서는 천진일협녀(泉津日狹女;요모츠히사메) [주007]
번역주 007
닫기

황천국에서 오랫동안 쫓아온 여자라는 의미로 보인다.

라 한다.]을 보내 쫓아왔다. 그래서 이장락존은 칼을 빼어 뒤로 휘두르며 도망쳤다. 또 도망치면서 머리에 쓰고 있던 덩굴 풀로 만든 검은 머리장식 [주008]
번역주 008
닫기

원문은 黑鬘이다.

을 벗어 던졌다. 이것이 포도가 되었는데, 추녀(醜女)가 이것을 따 먹었다. 다 먹고 나서 추녀가 다시 뒤쫓아 오자 이장락존은 또 신령스러운 빗을 던졌다. 이번에는 이것이 죽순이 되었다. 또 추녀는 이것을 뽑아서 먹었다. 다 먹고 나서 추녀는 또 쫓아왔다. 그 뒤로 이장염존이 직접 쫓아왔다. 이때 이장락존은 이미 천진평판(泉津平坂;요모츠히라사카) [주009]
번역주 009
닫기

히라사카(平坂)의 히라(平)는 경계의 의미로, 히라사카는 冥界(황천국)와 이 세상의 경계가 되는 곳에 있는 언덕이다.

에 이르렀다[일설에는 이장락존이 큰 나무를 향해 소변을 보자 이것이 커다란 냇가가 되었는데 천진일협녀가 그 내를 건너려 할 때 이장락존은 이미 천진평판에 이르렀다고 한다.]. 그래서 천 명이 끌어당길 수 있는 바위로 그 길을 막고 이장염존과 서로 마주하여 이혼(절혼)의 맹세 [주010]
번역주 010
닫기

원문은 絶妻之誓이다.

를 하였다.
그때 이장염존이 “사랑하는 남편이여. 그렇게 말씀하시면 나는 마땅히 당신이 다스리는 백성 [주011]
번역주 011
닫기

원문은 國民이다.

을 하루에 천 명씩 목 졸라 죽이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이장락존이 “사랑하는 나의 아내여. 그렇게 말씀하시면 나는 마땅히 하루에 천오백 명씩을 낳도록 하겠습니다.”라고 대답하였다 [주012]
번역주 012
닫기

여기서 말하는 천두와 천오백두라는 숫자는 死者보다 生者 쪽이 많다는 것을 나타내기 위한 것으로 이해되며, 양쪽 다 다수의 의미로 實數를 나타내고 있는 것은 아니다.

. 그런 다음 “그쪽에서 이곳으로 와서는 안 됩니다.”라고 말하고 지니고 있던 지팡이를 던졌다. 그 지팡이를 기신(岐神;후나토노카미) [주013]
번역주 013
닫기

길의 분기점을 지키는 신으로 구나도(クナド)가 그 원형인데, 구나(來<ク>勿<ナ>)라 하여 사악한 것을 금지하는 의미를 지니고 있다. 토(ト)는 통로의 의미이다.

이라고 한다. 또 허리띠를 던졌다. 이를 장도반신(長道磐神;나가치하노카미) [주014]
번역주 014
닫기

띠처럼 길게 이어진 길에 서 있는 바위를 말하며, 바위가 곧 경계 防塞의 신이다.

이라고 한다. 또 입고 있던 옷을 던졌다. 이를 번신(煩神;와즈라히노카미) [주015]
번역주 015
닫기

煩은 노고, 곤혹, 고뇌의 의미이며, 이 신은 더러움과 역병의 신이다.

이라고 한다. 또 바지 [주016]
번역주 016
닫기

원문은 褌이다. 현재의 잠방이 같은 것을 말한다.

를 벗어 던졌다. 이를 개설신(開囓神;아키구히노카미) [주017]
번역주 017
닫기

開囓의 의미는 불명이나 남성용 하카마(바지)의 입구가 열려있는 점에서 開囓神이라는 명칭이 유래한 것으로 추측된다.

이라고 한다. 또 신발을 던졌다. 이를 도부신(道敷神;치시키노카미) [주018]
번역주 018
닫기

치(チ)는 길, 시키(シキ)는 펴다, 미치다는 의미이다. 즉 한쪽 면에 힘이 미친다는 의미가 있다. 이 신의 이름을 『古事記』에서는 伊邪那岐命을 뒤쫓아 黃泉 比良坂까지 이른 伊邪那美命의 다른 이름으로서 「道敷大神」이라 하고 있다.

이라고 한다. 그리고 천진평판(泉津平坂)에서[일설에는 ‘천진평판이라는 것은 어딘가 특별한 장소가 아니라 단지 사람이 임종에 임하여 숨이 끊어질 때를 말하는 것인가.’라고 한다.] 길을 가로막았던 바위는 황천길의 문을 막고 있는 대신[泉門塞之大神(요미도니사야리마스오호카미)] [주019]
번역주 019
닫기

防塞神으로서의 바위를 말하고 있다.

을 말한다. 다른 이름은 도반대신(道返大神;치치헤시노오호카미) [주020]
번역주 020
닫기

魔物을 길(경계)에서 다시 쫓아버린 大神이라는 의미이다.

이라고 한다.

 

주 001
이하 일서 5-6에서는 이장락존과 이장염존의 黃泉國에서의 재회에 관한 내용이 이야기의 주제이다.
주 002
원문은 泉之竈이다. 이 음식을 먹게 되면 黃泉國에서 벗어날 수 없게 되어 버린다.
주 003
원문은 湯津爪櫛이다. 신령스러운 빗을 의미한다.
주 004
이를 금기시 하는 것은 불을 하나만 밝히는 것은 장례(送葬) 때에 하는 습속이기 때문에 평시에 하는 것은 불길하다고 간주한 탓이다.
주 005
이러한 금기는 밤은 魔物이 활동하는 시간이기 때문에 영혼이 깃든 성스러운 빗을 던져 만약 마물이 줍게 되면 병이 걸린다는 습속에서 생겨난 것이다.
주 006
冥界(황천국)의 추녀, 즉 鬼女의 異稱이다.
주 007
황천국에서 오랫동안 쫓아온 여자라는 의미로 보인다.
주 008
원문은 黑鬘이다.
주 009
히라사카(平坂)의 히라(平)는 경계의 의미로, 히라사카는 冥界(황천국)와 이 세상의 경계가 되는 곳에 있는 언덕이다.
주 010
원문은 絶妻之誓이다.
주 011
원문은 國民이다.
주 012
여기서 말하는 천두와 천오백두라는 숫자는 死者보다 生者 쪽이 많다는 것을 나타내기 위한 것으로 이해되며, 양쪽 다 다수의 의미로 實數를 나타내고 있는 것은 아니다.
주 013
길의 분기점을 지키는 신으로 구나도(クナド)가 그 원형인데, 구나(來<ク>勿<ナ>)라 하여 사악한 것을 금지하는 의미를 지니고 있다. 토(ト)는 통로의 의미이다.
주 014
띠처럼 길게 이어진 길에 서 있는 바위를 말하며, 바위가 곧 경계 防塞의 신이다.
주 015
煩은 노고, 곤혹, 고뇌의 의미이며, 이 신은 더러움과 역병의 신이다.
주 016
원문은 褌이다. 현재의 잠방이 같은 것을 말한다.
주 017
開囓의 의미는 불명이나 남성용 하카마(바지)의 입구가 열려있는 점에서 開囓神이라는 명칭이 유래한 것으로 추측된다.
주 018
치(チ)는 길, 시키(シキ)는 펴다, 미치다는 의미이다. 즉 한쪽 면에 힘이 미친다는 의미가 있다. 이 신의 이름을 『古事記』에서는 伊邪那岐命을 뒤쫓아 黃泉 比良坂까지 이른 伊邪那美命의 다른 이름으로서 「道敷大神」이라 하고 있다.
주 019
防塞神으로서의 바위를 말하고 있다.
주 020
魔物을 길(경계)에서 다시 쫓아버린 大神이라는 의미이다.
 
이름
이장락존 , 이장염존 , 이장염존 , 이장염존 , 이장락존 , 이장락존 , 이장염존 , 이장락존 , 이장락존 , 이장염존 , 이장락존 , 이장락존 , 이장락존 , 이장염존 , 이장염존 , 이장락존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