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제목
본문
날짜
~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ns.k_0001_0010_005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一書)천지개벽과 신들의 탄생(1-4)

 
 

어떤 책(一書)에서는 다음과 같이 전하고 있다(1-4).

 

하늘과 땅이 처음으로 나뉘어졌을 때, 처음으로 함께 태어난 두 신이 있었다. 이를 국상립존, 다음을 국협퇴존이라고 한다. 또 다른 전승에서는 다음과 같이 말하고 있다. 고천원(高天原;타카마가하라) [주001]
번역주 001
닫기

高天原은 ‘높은 하늘나라의 땅’이라는 의미로 지상에서 볼 때 높은 천공에 있는 신화상의 세계를 말하고 있다. 아울러 이하에 보이는 이야기는 『古事記』의 최초의 부분과 거의 흡사하다.

에서 태어난 신의 이름을 천어중주존(天御中主尊;아마노미나카누시노미코토) [주002]
번역주 002
닫기

하늘(天)의 신성한 중앙에 있는 主神이라는 의미이다.

이라 하고, 다음으로 태어난 신을 고황산령존(高皇産靈尊;타카미무스히노미코토) [주003]
번역주 003
닫기

고황산령존과 다음에 보이는 신황산령존의 공통되는 핵심은 皇産靈(미무스히)이다. 「미무스히」의 「무스」는 식물이 자연스럽게 자라난다는 의미이고, 「히」는 영력을 나타낸다. 즉 미무스히는 신성한 생성의 영력을 표상하고 있다. 高皇産靈을 『古事記』에서는 高木神이라 하고 있다.

, 그 다음 신을 신황산령존(神皇産靈尊;카무미무스히노미코토)이라 한다[皇産靈은 미무스히(美武須毗)라 읽는다.].

 

주 001
高天原은 ‘높은 하늘나라의 땅’이라는 의미로 지상에서 볼 때 높은 천공에 있는 신화상의 세계를 말하고 있다. 아울러 이하에 보이는 이야기는 『古事記』의 최초의 부분과 거의 흡사하다.
주 002
하늘(天)의 신성한 중앙에 있는 主神이라는 의미이다.
주 003
고황산령존과 다음에 보이는 신황산령존의 공통되는 핵심은 皇産靈(미무스히)이다. 「미무스히」의 「무스」는 식물이 자연스럽게 자라난다는 의미이고, 「히」는 영력을 나타낸다. 즉 미무스히는 신성한 생성의 영력을 표상하고 있다. 高皇産靈을 『古事記』에서는 高木神이라 하고 있다.
 
이름
국상립존 , 국협퇴존 , 천어중주존 , 고황산령존 , 신황산령존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