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제목
본문
날짜
~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ns.k_0001_0010_001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천지개벽과 세 신의 탄생

 
일본서기 권 제1
신대(神代) [주001]
번역주 001
닫기

이 「神代」라는 명칭은 기본적으로는 『日本書紀』 神武天皇 이하에 보이는 「天皇代」에 대응하는 말이나 일반적으로는 神代紀(권1 신대 상과 권2 신대 하로 구성)와 『古事記』 상권을 아울러 칭하고 있으며 여기에는 일본고대의 신화, 즉 신대의 설화가 매우 자세하고 체계적으로 정리되어 있다. 또한 신대기 상하 2권의 구성 방식은 각 단락별(권1은 제1단부터 제8단까지, 권2는 제9단부터 제11단까지로 각각 구성)로 이야기가 전개되고 있는데, 우선 本文(正文이라고도 함)을 수록하고, 다음으로 본문과 다른 이야기인 異傳, 別傳을 「一書」의 형식으로 제시하고 있다. 상권의 이야기는 세상이 시작되는 천지개벽에서 소잔오존(素戔嗚尊)을 중심으로 하는 소위 出雲신화까지의 내용으로 구성되어 있다.



 

첫 번째 이야기 [주002]

 

아주 먼 옛날에 하늘과 땅이 아직 나뉘지 않고 음양 [주003]
번역주 003
닫기

하늘과 땅 사이의 정기가 모여 생겨난 두 개의 기운, 즉 만물을 소생하게 만드는 음양의 기운이다.

이 분명하게 분리되지 않았을 때, 이 세상은 혼돈된 상태로 마치 계란 속처럼 그 형태가 만들어지지 않았으며, 또한 그것은 희미하고 넓어서 사물의 윤곽은 아직 그 속에 담겨져 있는 상태였다. 마침내 맑고 밝은 부분은 가로로 길게 뻗어 나가 하늘이 되었고, 무겁고 탁한 부분은 내려앉아 땅이 되었다. 그러나 맑고 섬세한 것은 한 덩어리가 되기 쉬우며, 무겁고 탁한 것은 굳어지기 어려운 것이다. 그런 까닭에 하늘이 먼저 생겨나고 땅이 나중에 만들어졌다. 그런 연후에 그 속에서 신(神) [주004]
번역주 004
닫기

원문에는 「神聖」이라 한다. 「신성」은 『藝文類聚』 天部에 인용된 逸文 『三五歷紀』에 「盤古가 그 가운데에서 태어났다. 하루에 아홉 번 변하여 하늘에서는 神, 땅에서는 聖이라 하였다.」라고 나오는 중국 고대의 전설상의 천자 반고를 가리키고 있으나, 여기서는 일본인의 일반적인 신, 즉 ‘카미(神)’의 의미로 해석한다.

이 태어났다 [주005]
번역주 005
닫기

이상은 중국의 『淮南子』 天文訓, 『藝文類聚』 天部, 『三五歷紀』 등을 이용하여 작문된 일반론이며, 중국의 신화전설을 빌어 천지의 시작이 이러이러했다고 설명하고 있는 것이다. 아울러 이하에서 보이는 장중한 문장도 모두 중국의 고전에 의거한 작문일 것이다.

. 그래서 이르길 천지가 개벽할 당초에는 토양이 떠다니는 것이 마치 물고기가 물속에서 자유로이 떠도는 것과 같았는데, 그때 하늘과 땅의 중간에 하나의 물체가 생겨났다. 그 형태는 갈대의 싹과 같았으며 이것이 신이 되었는데 바로 국상립존(國常立尊;쿠니노토코타치노미코토) [주006]
번역주 006
닫기

이 신명은 국토의 항구적인 존립을 표상하고 있다.

이라는 신이다[가장 존귀한 신을 존(尊)이라 쓰고, 그 이외의 것은 명(命)이라 쓴다. 양쪽 모두 미코토(美擧等)라 부른다. 이하 모두 같다.] [주007]
번역주 007
닫기

『日本書紀』 원문에서는 이와 같은 주를 두 줄의 작은 글씨로 표기해 본문과 구별하고 있다. 이하에서는 이러한 본문의 원주의 경우를 본문과 구별하기 위해 [ ] 안에 넣어 표시했다. 또한 신에 대한 존칭인 ‘미코토’의 한자 표기를 「尊」과 「命」으로 구분하는 방식은 중국 당나라 때 도교의 제신을 구별해 호칭하던 예를 따른 것이라는 이해도 있다.

.
다음으로 국협퇴존(國狹槌尊;쿠니노사츠치노미코토) [주008]
번역주 008
닫기

나라의 최초의 토지라는 의미이며, 이 신명은 막 형성된 토지를 표상하고 있다.

이 태어났고, 그 다음으로 풍짐정존(豐斟渟尊;토요쿠무누노미코토) [주009]
번역주 009
닫기

이 신명은 풍부하게 퍼올릴 수 있는 물이 있는 늪지를 표상하고 있다.

이라는 신이 생겨났다. 모두 합하여 삼신(三神) [주010]
번역주 010
닫기

神代紀에 등장하는 이들 최초의 신들은 소위 國土三神인데, 『古事記』에서 최초로 나오는 신은 高天原의 삼신, 즉 아메노미나카누시노카미(天之御中主神), 타카미무스비노카미(高御産日神), 카미무스비노카미(神産巢日神)이다. 또한 신대기와 『古事記』에 보이는 신들을 비교해 보면 신대기에는 181신들의 이름이 보이며, 『古事記』에는 267신이 등장하고 있다. 나아가 『古事記』의 267신과 공통되는 신대기의 신명은 본문에 56신, 일서에 56신이 각각 확인된다.

인데, 이들 세 신은 건도(乾道) [주011]
번역주 011
닫기

乾道는 坤道에 대한 말로 하늘의 도, 양의 도를 말한다. 여기서는 음양의 결합에 의하지 않고 양의 도, 즉 양기만으로 남신이 생겨난 것을 의미한다. 따라서 뒤에 보이는 純男, 즉 순수한 남자, 남성이라는 말이 나오게 되는 것이다.

, 즉 양기(陽氣)만으로 생겨난 신이다. 때문에 순수한 남신(男神)이 된 것이다.

 

주 001
이 「神代」라는 명칭은 기본적으로는 『日本書紀』 神武天皇 이하에 보이는 「天皇代」에 대응하는 말이나 일반적으로는 神代紀(권1 신대 상과 권2 신대 하로 구성)와 『古事記』 상권을 아울러 칭하고 있으며 여기에는 일본고대의 신화, 즉 신대의 설화가 매우 자세하고 체계적으로 정리되어 있다. 또한 신대기 상하 2권의 구성 방식은 각 단락별(권1은 제1단부터 제8단까지, 권2는 제9단부터 제11단까지로 각각 구성)로 이야기가 전개되고 있는데, 우선 本文(正文이라고도 함)을 수록하고, 다음으로 본문과 다른 이야기인 異傳, 別傳을 「一書」의 형식으로 제시하고 있다. 상권의 이야기는 세상이 시작되는 천지개벽에서 소잔오존(素戔嗚尊)을 중심으로 하는 소위 出雲신화까지의 내용으로 구성되어 있다.
주 002
이하 첫 번째 이야기(제1단)는 천지개벽과 세 신들의 탄생이 이야기의 주제이다.
주 003
하늘과 땅 사이의 정기가 모여 생겨난 두 개의 기운, 즉 만물을 소생하게 만드는 음양의 기운이다.
주 004
원문에는 「神聖」이라 한다. 「신성」은 『藝文類聚』 天部에 인용된 逸文 『三五歷紀』에 「盤古가 그 가운데에서 태어났다. 하루에 아홉 번 변하여 하늘에서는 神, 땅에서는 聖이라 하였다.」라고 나오는 중국 고대의 전설상의 천자 반고를 가리키고 있으나, 여기서는 일본인의 일반적인 신, 즉 ‘카미(神)’의 의미로 해석한다.
주 005
이상은 중국의 『淮南子』 天文訓, 『藝文類聚』 天部, 『三五歷紀』 등을 이용하여 작문된 일반론이며, 중국의 신화전설을 빌어 천지의 시작이 이러이러했다고 설명하고 있는 것이다. 아울러 이하에서 보이는 장중한 문장도 모두 중국의 고전에 의거한 작문일 것이다.
주 006
이 신명은 국토의 항구적인 존립을 표상하고 있다.
주 007
『日本書紀』 원문에서는 이와 같은 주를 두 줄의 작은 글씨로 표기해 본문과 구별하고 있다. 이하에서는 이러한 본문의 원주의 경우를 본문과 구별하기 위해 [ ] 안에 넣어 표시했다. 또한 신에 대한 존칭인 ‘미코토’의 한자 표기를 「尊」과 「命」으로 구분하는 방식은 중국 당나라 때 도교의 제신을 구별해 호칭하던 예를 따른 것이라는 이해도 있다.
주 008
나라의 최초의 토지라는 의미이며, 이 신명은 막 형성된 토지를 표상하고 있다.
주 009
이 신명은 풍부하게 퍼올릴 수 있는 물이 있는 늪지를 표상하고 있다.
주 010
神代紀에 등장하는 이들 최초의 신들은 소위 國土三神인데, 『古事記』에서 최초로 나오는 신은 高天原의 삼신, 즉 아메노미나카누시노카미(天之御中主神), 타카미무스비노카미(高御産日神), 카미무스비노카미(神産巢日神)이다. 또한 신대기와 『古事記』에 보이는 신들을 비교해 보면 신대기에는 181신들의 이름이 보이며, 『古事記』에는 267신이 등장하고 있다. 나아가 『古事記』의 267신과 공통되는 신대기의 신명은 본문에 56신, 일서에 56신이 각각 확인된다.
주 011
乾道는 坤道에 대한 말로 하늘의 도, 양의 도를 말한다. 여기서는 음양의 결합에 의하지 않고 양의 도, 즉 양기만으로 남신이 생겨난 것을 의미한다. 따라서 뒤에 보이는 純男, 즉 순수한 남자, 남성이라는 말이 나오게 되는 것이다.
 
이름
국상립존 , 국협퇴존 , 풍짐정존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