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제목
본문
날짜
~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풍옥희의 출산

 
先是, 豐玉姬, 出來當產時, 請皇孫曰, 云云. 皇孫不從. 豐玉姬大恨之曰, 不用吾言, 令我屈辱. 故自今以往, 妾奴婢至君處者, 勿復放還. 君奴婢至妾處者, 亦勿復還. 遂以眞床覆衾及草, 裹其兒置之波瀲, 卽入海去矣. 此海陸不相通之緣也.
一云, 置兒於波瀲者非也. 豐玉姬命, 自抱而去. 久之曰, 天孫之胤, 不宜置此海中, 乃使玉依姬持之送出焉. 初豐玉姬別去時, 恨言旣切. 故火折尊知其不可復會, 乃有贈歌. 已見上. 八十連屬, 此云野素豆豆企. 飄掌, 此云陀毗盧箇須 [주001]
교감주 001
닫기

소학관본에서는 ‘須也’라고 적고 있다.

.

 

주 001
소학관본에서는 ‘須也’라고 적고 있다.
 
이름
豐玉姬 , 豐玉姬 , 豐玉姬命 , 玉依姬 , 豐玉姬 , 火折尊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