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리스트

크라스키노발해성

상세검색

닫기
제목
본문
보고서명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성지 현황과 발견

 
 

1) 성지 현황과 발견

 

크라스키노 발해성지는 연해주 남부의 엑스페디치야 만으로 흘러 들어가는 추가노프까 강(염주하)의 오른쪽 강안 지대 위에 위치한다(그림 1~3). 성지는 엑스페디치야 만의 해안가로부터 약 400m, 가장 가까운 지류에서는 약 100m, 크라스키노 마을로부터는 남서쪽 2km 지점에 위치한다.
유적은 평면 형태 방형에 가까우나 일부 성이 축조된 지역의 고도가 높은 탓에 약간 어긋나게 축조되었다. 실제로 직각을 이루는 곳은 남쪽과 동쪽 벽이 만나는 지점이며, 북쪽 벽은 타원형을 이루고, 남쪽과 서쪽 성벽도 타원형에 가깝다(그림 4). 성벽 둘레는 1,380m이며, 성벽 내부의 면적은 12.6ha 정도이다. 현재 성벽의 높이는 1.5~2m이다. 성지는 북에서 동편으로 20도 정도 기울어진 점을 장축으로 한다. 남편, 동편, 서편 모두 3지점에 문지가 있는데, 그 바깥쪽에는 장방형의 방어벽이 설치되었다. 동쪽과 서쪽편 문의 방향은 바닷가(엑스페디치야 만)쪽으로 나 있으며 남쪽편 문은 추가노프까 강 쪽으로 나 있다. 성지 내부에서 가장 높은 곳은 북서쪽으로 아치형으로 쌓은 둔덕이 서쪽 문에서 동쪽 문으로 형성되었다. 가장 낮은 지역은 남문지 쪽이다. 전반적으로 성지 내부에서 고도 차이는 2~2.5m 정도이다. 성벽은 이미 표토로 덮여 있으나 곳에 따라 상부에 적석의 흔적이 보인다. 성벽의 넓이는 상부는 1m, 하부는 10~12m이다.
남문으로부터 북벽 방면으로 폭 30m에 이르는 긴 거리가 보이는데, 이를 기준으로 성지는 동쪽과 서쪽으로 나뉜다. 높은 대지에는 궁전과 사원의 건축에 쓰인 큰 돌(초석)들이 집중되어 있다.
성지 내의 문화층은 두 번에 걸쳐 부분적으로 파괴되었다. 처음에는 한국인 농민들이 성지의 북쪽 지역에 주거지를 만들고 대부분의 성지를 개간하였다. [주001]
각주 001
닫기

포시에트 지역에는 1864년부터 한국인들이 이주해서 티진헤(Тизихэ), 얀치헤(Янчихэ), 시디미(Сидими), 크라베(Краббе), 푸루겔마(Фуругельма) 등지에 마을을 이루었다(Аносов С.Д. Корейцы в Уссурийском крае. – Хабаровск-Владивосток: изд-во 《Книжное дело》8, 1928.- 86 с.; 아노소프, 1928, 우수리 주의 한국인들).

그 결과 옛 건축에 쓰였던 초석과 다른 돌들은 옮겨져서 성지의 중앙에 적석을 이루며 쌓여 있게 되었다. 또 배수를 위해 성지와 성벽을 관통하는 수로를 뚫기도 했다. 1930~1950년대에는 이 지역 군인의 훈련이 행해지면서 성지의 남쪽과 서쪽 성벽에 참호와 구덩이의 흔적이 남아 있게 되었다. 이와 같이 크라스키노 성지는 크게 두 차례에 걸쳐서 인위적인 파괴를 입긴 했지만, 다른 발해 성지와 비교했을 때 크라스키노 성지는 잘 보존된 편이다.

 

주 001
포시에트 지역에는 1864년부터 한국인들이 이주해서 티진헤(Тизихэ), 얀치헤(Янчихэ), 시디미(Сидими), 크라베(Краббе), 푸루겔마(Фуругельма) 등지에 마을을 이루었다(Аносов С.Д. Корейцы в Уссурийском крае. – Хабаровск-Владивосток: изд-во 《Книжное дело》8, 1928.- 86 с.; 아노소프, 1928, 우수리 주의 한국인들).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