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리스트

크라스키노발해성

상세검색

닫기
제목
본문
보고서명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발굴 방법과 유물의 정리

 
 

1. 발굴 방법과 유물의 정리

 

발굴은 중세시대 주거지 발굴법과 ‘발굴 허가지침’의 조건을 준수하였으며, 성지 내 전반적인 문화층을 노출하는 데 초점을 두었다. 크게 북서부의 사원지와 동문지, 주변의 성벽 등 두 지점에서 이루어졌으며, 발굴의 일련번호는 연속성을 유지했다.
발굴의 사전작업은 통상적인 절차를 따랐는데, 먼저 발굴 대상 구역의 잡초와 쓰레기를 제거한 후 구획을 하고 1m 간격으로 격자를 치고 각 지점을 측량했다. 기준점은 1980년에 정한 서문지 근처의 성벽 위를 계속 사용했다.
발굴 작업은 표토를 제거하는 것부터 시작했는데, 바닥 정리는 경작의 피해를 입지 않은 문화층부터 했다. 문화층은 토양 색깔과 층 위의 변화에 따라 10~20cm의 두께로 차례로 제거했다. 유구는 따로 정리하고 그림에 옮겼다. 한 층씩 제거할 때마다 전반적인 바닥 정리를 했다.
각 층의 평면도마다 문화층의 변화를 기록하고 출토 유물을 표시했다. 발굴 현장에서 유물의 넘버링, 그림 작성, 복원, 그리고 일부 유물의 촬영이 이루어졌다. 또한 대량으로 출토되는 유물의 통계적인 분석도 했다. 나머지 작업은 연구소로 돌아와서 이루어졌다.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