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리스트

크라스키노발해성

상세검색

닫기
제목
본문
보고서명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내부 구성물과 우물의 (장방형) 하부구역의 층위

 
 

우물 내부 구성물과 우물의 (장방형) 하부구역의 층위

 

우물의 기저는 한편의 길이가 90-98cm에 이르는 정사각형으로 되어 있었다. 우물의 사방구석은 동서남북을 지양하고 있었다. 우물 수갱이 구축되어있는 구멍내부의 구성물들은 완전히 수집-제거되었다. 우물의 돌단이 세워진 구멍은 이 수준의 기점에서 보면 노란 기반층 점토층에 설치되었다(그림 109, 110). 우물 내부 구성물들에 대한 제거 과정 중에 불에 타거나 또는 습기찬 주변여건으로 인해 나무의 구조를 보전하고 있지만 물기를 머금은 나무판들의 조각들이 수집되었다. 그러나 이 나무판들은 너무 약해진 상태여서 우물내 구성물의 하단층을 대부분 구성하고 있는 점토질 토양으로부터 온전한 수집이 불가능 하였다. 우물 돌단의 추가 제거 작업 결과 하구의 사각구조는 1-2열로 구성된 조약돌층으로 구축되어 있었다(그림 109~117). 우물 돌단 아래 우물의 가장 밑바닥까지는 우물수갱 내부에 둘러처졌던, 부분적으로 불에 탄 두께가 3-5cm 정도되는 나무판 조각들이 놓여져 있었다. 나무판들의 정확한 원래의 두께는 측정이 불가능하였는데 우물터 내부로 향해져 놓여진 판자들의 표면들이 불에 탄 혼적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아마도 이 흔적들은 나무판들이 완전히 메마른 상태에 있을 때 발생한 것이 틀림없을 것으로 사료된다.
우물 돌단의 하층열은 노란 기반층 점토의 지층들의 하층토 수준과 일치한다. 우물의 수갱은 점토 층과 돌단 수준기표보다 더 아래의 수맥층에 60cm에 이를 정도로 파여졌다. 점토의 아래로 두께가 20cm 정도되는 조약돌이 섞여있는 모래층이 늘어져 있다. 모래층 밑에는 두께 40cm 정도의 단단히 굳은(시멘트 층과 비슷할 만큼) 모래가 섞여 있는 빽빽하게 압착되어 버린 조약돌 층이 자리를 잡고 있었다. 이 층보다 더 아랫부분에 우물터의 바닥이 위치하고 있었는데 이 바닥은 모래가 없이 중간 크기와 큰 크기의 조약돌 층이었다. 나무판과 모래 및 자갈층 사이 두께 20cm 정도의 공간에는 노란 점토로 채워져 있었다. 우물 수갱의 하부 층천는 우물 남서벽(그림 111, 112, 115)에 잘 나타나 있다. 다른 각도 측면에서 보면 우물단의 하부에 돌들의 과도한 이동이 목격된다.
우물의 내부구조를 정확히 확인하기 위해 실시된 우물 내부 구성물들에 대한 최종적인 제거가 끝난 후 аб 선을 따라 우물의 단면이 세부-묘사되었다(그림 117). 파괴된 상태 속에서 우물의 높이는 2003년도 확정된 상부 석재단의 수평기준지표를 기준으로 하여 283cm였다. 즉 우물이 이용되고 있을 당시의 실제 높이는 3m 이상이었다. 원형 단면 지표수준 기준으로 우물 수갱의 원형 직경은 84-110cm였다. 사각단면 지표수준 기준으로 우물 수갱의 크기는 84-98cm였다.
우물이 파여진 구멍 내부 구성물들을 제거하는 과정 중에 많은 수의 동물 뼈조각들 외에도 주로 발해시대 토기편들이 30개 이상 수집되었다(그림 99~101). 단지 한 개의 토기주둥이, 몇 개의 토기벽면과 바닥 조각 만이 말갈시대 토기였다.
우물지 수갱의 내부 구성물에서는 60개 이상의 발해 토기편이 수집되었다. 5개의 주둥이 부분 파편 가운데 한 개는 커다란 화병의 부분이었으며 다른 한 개는 뚜껑이었다(그림 118, 119, 122~126).
발굴 작업 종료 후 발굴지역의 모든 측면들이 도면에 기록되었으며 사진촬영이 완료되었다(그림 127-133).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