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리스트

크라스키노발해성

상세검색

닫기
제목
본문
보고서명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유적 연구 소사

 
 

Ⅱ. 유적 연구 소사

 

크라스키노 성터 유적에 관한 최초의 언급은 팔라디 카파로프에 소급된다. 1870년 8월 23일자 러시아 왕립 지리학회에 보내는 자신의 서신에서 카파로프는 동양의 사서에 의거할 경우 염주(얀치혜)와 기진(까진) 강 사이에 위치하고 있는 포시예트에 고대 군항이 분명히 존재했었다고 언급하고 있다. 1871년 4월에 카파로프는 러시아 극동지방을 탐사하면서 크라스키노 성터를 상세히 살펴 보았으나 크라스키노 성터를 제염창고가 있었던 곳으로 규정해버리고 말았다. 1958년 연해주 남부 지역 탐사 중에 G.I. 안드례예프는 엑스페디치야 만 인근에서 크라스키노 성터를 발견하였다. 1960년과 1963년에는 E.V. 샤프쿠노프가 크라스키노 성터를 탐사하고 조사하였다. 샤프쿠노프는 성터 유적에 대한 각종 기계적 조사에 착수하여 이를 토대로 이 유적지의 연대가 8~9세기로 소급되며 이 곳이 일본에 대한 발해의 기본적인 통로의 출발점이었던 발해 염주의 중심지였을 것으로 추정하였다.
크리스키노 성터에 대한 본격적인 고고학적 발굴 조사는 1980년에 시작되었다. 1980년부터 1981년까지, 1983년, 1990년, 1994년부터 2000년까지 본 보고서의 저자인 블라디슬라프 볼딘에 의해서 발굴이 진행되었다. 이 지역에 대한 발굴은 북서지구에서 중점적으로 실시되었으나 1998년 이 유적의 동부 지구에 대한 발굴도 부분적으로 실행되었다. 성터 북서 지구에서 절터가 발굴되었으며 금당지, 정자, 10기의 기와가마, 우물, 아울러 절터를 성터의 기타 다른 지역과 분리-구분하는가 하면 절터내의 일상 생활사 구역과 종교의식을 위한 특수 구역을 구분하는 담장의 석조기반들, 그리고 여러 가지 절터 건축물의 하부구조와 기반의 잔해가 발견되었다. 성벽의 축성 양식도 조사되었다. 크라스키노 성터의 동부지구에서는 동문과 이 인근 지대 성벽에 대한 발굴도 진행되었다. 아울러 본 유적지의 세부 연대 추정을 위한 출토 유물들에 대한 분석-조사 결과, 발해 문화의 중기 및 말기로 그 시대적 유래가 소급되나, 출토 유물 중 대다수가 특히 발해 말기 문화에 그 기원을 두고 있는 것으로 판명되었다. 특히 1997년부터 1999년 발굴 기간 동안 발해 중기 문화 시기로 유래가 추정되는 유물들이 발견되었는데 토층 기단 위에 건축된 절터의 종교적 의식 수행을 위한 건물들의 잔해와 이들을 둘러 서있는 석조담과 성벽의 아래층은 발해 말기가 아니라 중기시기에 해당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