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리스트

크라스키노발해성

상세검색

닫기
제목
본문
보고서명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유적의 지리-지형적 특징

 
 

I. 유적의 지리-지형적 특징

 

크라스키노 성터는 연해주 남부지역 츄카놉카(얀치혜) 강 유역 엑스페디치야 만에서 작은 지류들로 굴곡된 분지 수원의 우안에 위치한다(그림 1-3). 해안가로부터는 400m 정도, 가장 인접한 강의 지류로부터 100m 정도 떨어져 있으며 인근 크라스키노 마을로부터 남서쪽으로 3km 정도 떨어져 위치해 있다.
본 성터는 편자형의 외관을 가지고 있으며 곡선형의 상부는 대략 북쪽을 지향하고 있다. 성벽을 따라 3 곳의 성문들(남문, 동문, 서문)이 있는데 외부에 대한 방어용 성벽으로 방어벽을 구축하고 있다(그림 4). 성벽은 잔디가 입혀져 있으며 상단 몇 곳에서 성벽의 석골 구조가 밖으로 드러나 있다. 성벽의 폭은 상단이 1m 정도, 성벽 하단의 폭은 10~12m 정도이며 성벽의 높이는 성터내부에서 측정할 경우 l~1.5m, 성터외부에서 측정할 경우 2.5m까지 이르고 있다. 성벽의 총 길이는 1.2km 정도에 이른다.
남문에서 북쪽 성벽 방향으로 폭이 30m에 달하는 주작대로가 발견되는데 이 주작대로는 크라스키노 성터를 동부와 서부의 2 지역으로 나누고 있다(그림 4). 크라스키노 성터 내에서 높은 지형의 구역에 관청 건물 또는 절터 건물의 기단과 커다란 석재들이 집중적으로 분포되어 있다(그림 4).
조사 결과 크라스키노 성터 내 고고문화층은 두 번에 걸쳐 부분적인 훼손과 파손을 입었던 것으로 보인다. 일차로 크라스키노 성터 북부 지역에 농가를 건설하고 주된 경작지로 삼았던 옛 한국인들에 의해 훼손된 바 있다. 그 결과 고대 건축물 들의 커다란 석재 기반들 중 일부와 작은 석골재들이 옮겨져 퇴적더미를 이루고 있으며 현재 크라스키노 성터 중심부에 封墳처럼 쌓여 있다. 성터 내 배수를 위해 이들 구 한국인들은 성벽을 관통하는 배수로를 추가로 설치하기도 하였다(그림 3). 이차적으로는 1930년대와 1950년대에 걸친 기간 동안 이 지역에서 지역군 수비대의 군사적 훈련이 주기적으로 시행되었다. 이로 인해 성벽과 성터의 남부 및 서부지구에 각종 군사 훈련 관련 시설들 - 참호, 토굴 및 엄폐시설 - 의 흔적을 어렵지 않게 발견할 수 있다. 그러나 이러한 파괴와 파손에도 불구하고 다른 발해 성터들과 다르게 크라스키노 발해 성터는 매우 잘 보전되어 있어 고고학적인 유적으로서의 가치가 매우 크다고 할 수 있다.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