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유적명
기사제목
본문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널방_남벽_전체

 
  • 저필자김진순(부산국제여객터미널 문화재감정관)
수산리 벽화고분 널방 남벽에는 중앙의 입구를 중심으로 서로 마주 보고 있는 두 무리의 문지기 상이 그려져 있다. 입구 동벽에는 화개를 든 사람이 홀로 서있으며, 서벽에는 화개를 든 사람과 또 한 사람이 나란히 서있는 모습이 표현되었다. 주변에는 상서로운 구름들이 떠다니고 있어 이곳이 현실 세계가 아닌 천상의 극락세계임을 암시하고 있다.
벽의 양 모서리에는 연꽃이 조각된 기둥과 화려한 두공 장식이 보인다. 이 기둥들 위로 동벽을 좌우로 길게 가로지르는 대들보가 걸려 있고, 대들보[대량(大樑)] 위에 다시 동자주{童子柱: 목조 건축에서 들보[樑] 위에 세우는 짧은 부재(部材)}를 올려 종보[종량(宗樑)]를 받들고 있다. 동, 서, 북벽에 설치된 人자형 대공{臺工 : 대들보나 종보 위에서 그 위의 종보[종량(宗樑)]나 중종보[중종량(中宗樑)] 또는 도리를 받쳐주는 짧은 기둥}은 보이지 않는다. 비록 人자형 대공은 없지만 고구려 목조 건축의 웅장한 모습을 짐작하기에는 충분하다. 천정의 곳곳에 장식된 활짝 핀 연화문과 자유롭게 날고 있는 서조(瑞鳥)들은 평화로운 불국정토의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켜준다.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