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유적명
기사제목
본문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kk.d_0004_0040_0030_001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널방_서벽_출행도(하단)_상세_산개를 들고 있는 시종

 
  • 저필자김진순(부산국제여객터미널 문화재감정관)
수산리 벽화고분 널방 서벽 하단에 그려진 출행장면 가운데 산개(傘蓋: 고대에 귀족들이 나들이 할 때 태양을 가리기 위한 도구로, 오늘날의 양산과 같은 것임)를 들고 있는 시종들의 상세도이다. 한 사람은 산개를 들고 있고 다른 한 사람은 공수(拱手: 양 손을 가슴 앞부분에서 마주 잡은 자세)를 하고 옆에 바짝 붙어 서있다. 이 시종들은 묘주가 말을 탈 때 따가운 햇볕에 그을리지 않도록 가리개를 씌어주는 임무를 담당하고 있다.
우선 이들의 복장을 살펴보면, 활동하기 편리한 통이 좁은 바지[궁고(窮袴)]를 착용하고 머리에는 검은 색 천으로 만든 건(巾 : 고구려 시대 모자의 한 종류로, 천으로 머리를 두르고 뒤에서 묶었음)을 둘렀다. 건은 주로 고구려 시대에 신분이 낮은 사람이나 시종들이 썼던 모자였지만, 귀족계급들도 야외활동을 하거나 수렵(狩獵 : 사냥)을 나갈 때에는 활동성이 뛰어난 건을 착용하였다. 상의(上衣)로는 저고리를 입었는데 허리에는 띠를 매었으며 특히 목의 깃 둘레, 소매부리, 아랫단[도련]에 선(襈 : 학이나 두루미의 날개 끝이나 목 분에 있는 검은 깃털을 모방한 의복양식으로, 시베리아 샤머니즘의 영향으로 볼 수 있음)을 대었다. 선은 닳기 쉬운 옷의 가장자리 부분에 천을 다시 덧댐으로써 내구성을 강화시킨 것이었으나, 색깔을 달리 함으로써 장식적인 효과도 높였다. 이처럼 선이 달린 저고리를 고구려 사람들은 남녀노소와 신분의 귀천을 가릴 것 없이 모두 착용하였다.
박쥐모양의 검은 색 산개는 손잡이가 휘어져 있어 일정한 거리를 유지하면서 산개를 씌울 수 있도록 효율적으로 고안되었다. 고대인들의 세밀한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물질문화를 벽화를 통해서나마 그 존재를 확인할 수 있어 다행스럽다.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