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유적명
기사제목
본문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널방_서벽_전체

 
  • 저필자김진순(부산국제여객터미널 문화재감정관)
수산리 벽화고분의 널방 서벽에는 묘주부부가 가솔들을 이끌고 출타하는 모습과 곡예를 관람하는 장면이 등장한다. 이 벽화들은 다행히 심각한 훼손을 입지 않아 널방에 그려진 벽화들 가운데 가장 완벽한 모습을 보여준다. 특히 묘주 부부 및 등장인물들의 다양한 의복은 고구려의 복식연구에 있어 매우 귀중한 자료 역할을 한다.
서벽의 벽화는 상단에 그려진 묘주부부출행 장면과 하단에 그려진 기마출행장면 두 가지로 구성되어 있다. 상단과 하단을 나누는 데에는 흑백으로 장식된 타일 모양의 띠가 사용되었다. 이들 출행 대열의 방향은 동벽의 인물들이 묘주부부를 향해 북쪽으로 행진하는 것과는 달리 무덤의 입구인 남쪽을 향해 있다. 아마도 북벽에 있던 묘주부부가 무덤 밖으로 출타하는 장면을 나타내고 있는 것이 아닌 가 추측된다. 벽화 구성은 화면 왼쪽에는 곡예장면이 짧게 그려졌고 출행하는 인물들의 대열은 바로 옆에 일렬로 길게 묘사되었다. 하단에는 산개(傘蓋 : 고대에 귀족들이 나들이 할 때 태양을 가리기 위한 도구로, 오늘날의 양산과 같은 것임)를 든 인물과 말, 그리고 무관들의 대열이 전체 벽을 차지하고 있다.
서벽의 행렬도를 구성하는 인물들 가운데 단연 으뜸인 것은 묘주 부인상이다. 붉은 연지를 찍은 풍만한 얼굴에 적당한 신체의 비례를 유지하며 우아한 자태를 보여주는 이 부인상은 당시 고구려 회화의 높은 수준을 반영한다.
양쪽 모서리에는 연꽃이 조각된 기둥과 화려한 두공 장식이 보인다. 이 기둥들은 북벽을 좌우로 길게 가로지르는 대들보[대량(大樑)]를 단단히 받쳐 들고 있으며, 대들보 위로 다시 人자형 대공{臺工: 대들보나 종보 위에서 그 위의 종보[종량(宗樑)]나 중종보[중종량(中宗樑)] 또는 도리를 받쳐주는 짧은 기둥}과 종보 등의 결구들이 겹쳐 올라가 고구려 목조 건축의 웅장한 모습을 그대로 드러내고 있다.
천정의 곳곳에 장식된 활짝 핀 연화문과 자유롭게 날고 있는 서조(瑞鳥: 상서로운 새)들은 평화로운 불국정토의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켜준다.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