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유적명
기사제목
본문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kk.d_0004_0020_0010_001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널방_북벽_묘주실내생활도_상세_묘주부부

 
  • 저필자김진순(부산국제여객터미널 문화재감정관)
수산리 벽화고분 널방 북벽에 묘사된 묘주부부초상화의 상세도이다. 묘주부부의 그림은 무덤방에 있는 벽화 가운데 가장 중요한 역할을 차지하기 때문에 그 위치도 널방의 정벽(正壁)인 북벽에 위치한다. 화면의 묘주부부초상은 안타깝게도 상당부분의 벽화가 이미 훼손되어 그 모습을 확인할 수 없다. 시멘트가 발라진 부분은 바로 회벽이 떨어져 나간 곳으로 발굴이후 보수한 것이다.
묘주부부의 도상은 이미 사라지고 없지만 묘주부부의 위치는 남편이 화면의 왼쪽에, 부인은 화면의 오른쪽에 앉아 있었다. 화면 오른쪽 시멘트 벽 옆에 부인의 화려한 치맛자락이 살짝 드러나 있는데, 주름이 잡힌 오색의 색동치마처럼 보인다. 그 뒤로 붉은 색의 테두리 장식을 지닌 삼각형 형태의 등받이가 나타난다. 이 등받이는 감신총에 처음 출현한 이후 평양일대 중기 고구려고분벽화의 묘주초상에 계속 보이고 있어, 초기의 안악3호분이나 덕흥리 고분벽화의 묘주초상에 등장한 ‘ㄱ’자나 ‘ㄷ’자형의 병풍이 이 등받이로 대체되었음을 알 수 있다.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